정교분리 주장이 이유, 미국 기독교의 미래는?

 

037.jpg

 

최근 학교에서 복음을 전했다는 이유로 미국 학생이 정학을 당했다.
남가주 샌디에고카운티 게이트웨이 이스트 고등학교에 다니는 케넷 도밍구즈 학생(당시 16세)은 학교에서 복음을 전하다가 정학을 당했다. 2009년 성탄절, 하나님께 자신의 삶을 드리기로 결심했다는 이 학생은 이후 복음을 전하는 열정에 불탔다.
크리스천포스트(Christian Post)에 따르면 학교 측은 전도하는 도밍구즈 학생에게 이 같은 행동을 금해 줄 것을 몇 차례 경고한 후 학교에 성경을 들고 오지 말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도밍구즈 학생이 이를 그치지 않자 학교 측에서는 이틀간의 정학 기간을 공지했다.
도밍구즈 학생은 점심 시간이나 쉬는 시간을 이용해 복도에서 친구들에게 복음을 전했으며 수업 시간에는 큰 소리로 복음을 전하지 않았다.
또, 복음을 전해들은 학생 중에서 어느 누구도 이에 대한 불만을 터트리지 않았다.
그럼에도 학교 측에서는 ‘도밍구즈 학생이 자신의 신앙을 나누는 것이 허락되지 않은 이유는 학교가 철저한 정교 분리를 추구하기 때문’이라고 반박해 왔다.
최근 학교를 상대로 소송을 걸기에 이른 도밍구즈 학생의 대변인 마이클 J. 퓨퍼 변호사(Micheal J. Peffer)는 “어떤 학생도 학교에 들어올 때 신앙과 성경을 내려놓도록 요구 받을 수 없다.
이 소송을 통해 도밍구즈 학생의 행동을 정당화시킬 기회를 갖고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모든 학생이 보호받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퓨퍼 변호사는 덧붙여 이 같은 종교 관련 소송은 지난 한 해만 4천여 건이 넘었다고 밝히면서 “특히 교사연합이 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캘리포니아 주의 경우 기독교 학생을 향한 적대감이나 선입견이 ‘관용의 옷’을 입은 체 만연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피고측인 게이트웨이 이스트 고등학교 대변인은 소송과 관련 언급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다시 빛과 소금으로... imagefile kchristian 2011-12-14 5607
37 올해 세례자수 1천명 넘어 - 부산 세계로교회(손현보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1-12-14 14363
36 다문화 목회가 최선 image kchristian 2011-11-30 9976
35 젊은 기독교인이 교회를 떠나는 이유 image kchristian 2011-10-05 5332
34 대담해진 신천지, 신학대까지 찾아가 포교 imagefile kchristian 2011-09-28 5256
33 전도예화 - 실로암 금주 선교회 imagefile [10241] kchristian 2011-09-21 239039
32 아파트 전도 힘드시죠? imagefile [1] kchristian 2011-09-07 7985
31 한인교회여, 죽어가는 북한동포 위해 일어나라 imagefile [10389] kchristian 2011-06-08 124998
30 도쿄인근에서 활동하는 복음의 5총사가 말하는 일본선교 imagefile kchristian 2011-05-18 10855
29 북한 친구들을 위해 기도할 거에요 imagefile kchristian 2011-05-16 8032
28 23년 전 라면으로 시작해 500만 그릇 밥 나눠 imagefile kchristian 2011-05-04 5050
27 전용수 목사, 북 노동자에 성경주다 체포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5829
26 북한 지하교회 교인들 세례받는 동영상 공개돼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6324
25 4년 연속 전도왕, 저희 모녀 닮았나요? imagefile kchristian 2011-04-28 6551
24 전도는 확신있게, 방법은 교양있게 imagefile kchristian 2011-04-25 5089
» 학교서 복음 전하는 학생에 정학 공지한 美 고등학교 imagefile [33] kchristian 2011-04-11 19427
22 2011 마커스 워십 북가주 투어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6668
21 INTO 청소년훈련캠프 - 응어리 토해낸 자리, 희망으로 채워 imagefile [739] kchristian 2011-03-07 12923
20 영혼사랑으로 영화계에 뛰어들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2-28 6731
19 한국교회 원로들에겐 은퇴란 없다 imagefile [31] kchristian 2011-02-07 81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