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슨만델라.JPG

10일(이하 현지 시각) 넬슨 만델라 남아프리카공화국 전 대통령의 추모식이 열린 요하네스버그 FNB스타디움(월드컵경기장)은 마디바(존경받는 어른·만델라의 존칭)를 외치는 소리로 가득했다. 

어디선가 시작된 함성이 이내 9만5000석 규모의 경기장을 뒤덮었다. 또 누군가 '고마워요, 타타(아버지를 뜻하는 현지어)'라며 노래를 시작하자, 사람들은 서로 손을 잡고 합창했다. 

오전부터 비가 세차게 내렸지만 누구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빗줄기가 굵어질수록 오히려 노랫소리는 더 커졌다.

총 20만 인파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 추모식은 이날 예정보다 한 시간 늦은 낮 12시쯤 공식적으로 시작했다. 

폭우가 쏟아지는 데다 국가 정상급 인사 91명이 대거 참석하면서 혼잡이 발생해 진행이 더뎠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등 주요 인사들은 본부석 단상에 자리했다. 

남아공 정부는 오바마 대통령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의 자리를 조금 떼어 놓는 등 국가 간 관계를 고려해 자리를 배치했다.

추모객들은 오바마 대통령과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등 흑인 지도자들이 대형 스크린에 나타날 때마다 큰 환호성을 보냈다. 

존 메이저 전 영국 총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 전직 정상들은 서로를 반갑게 포옹했다. 

현지 언론 '뉴스24'는 "남미부터 아시아까지 전 대륙에서 조문단이 왔다"며 "마치 유엔 정상회의를 옮겨 놓은 것 같다"고 보도했다. 

현장에선 1500여명의 외신기자가 추모식을 전 세계에 전했다.

남아공에서 적어도 이날 하루만큼은 인종도 종교도 이념도 장벽이 되지 못했다. 흑인과 백인이 나란히 어깨를 걸었다. 

히잡을 쓴 이슬람 여성들도 스타디움의 한쪽을 차지하고 만델라를 기렸다. 
영국에서 단체로 온 사람들도 있었다. 

추모식 초반엔 유대교·힌두교·이슬람교·기독교 지도자들이 차례로 나와 만델라를 위한 추모 기도를 올렸다.

남아공 정부는 11일부터 사흘간 만델라의 시신을 유리관(棺)에 담아 일반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이후 15일 만델라의 고향인 쿠누에서 국장(國葬)을 끝으로, 만델라는 영면에 들어간다.

UN정상회의 같은 대규모 조문
인파 몰려 손잡고 합창하며 빗속 "굿바이"

추모식이 열린 FNB스타디움은 만델라와 인연이 깊다. 
3년 전인 2010년 7월 남아공월드컵 폐막식 때 만델라가 마지막으로 대중 앞에 모습을 보인 곳이다. 
당시 그는 검은색 코트를 입고 특유의 온화한 웃음으로 관중에게 손을 흔들었다. 그리고 이날 같은 장소에서 남아공 국민은 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경기장이 있는 요하네스버그 남서쪽 소웨토(Soweto) 지역은 흑인 인권운동의 성지(聖地)로 불리는 곳이다. 
1976년 백인 정권의 아파르트헤이트(인종차별 정책)에 항의하는 대규모 봉기가 발생한 곳이 바로 소웨토다. 
만델라도 27년간의 수감 생활을 하기 전까지 이곳에 살면서 인권운동을 펼쳤다.
[넬슨 만델라 어록]
 
넬슨 만델라는 '살아있는 성인'으로 불릴만큼 세계인의 추앙을 받았다.
자유를 향한 열정, 고난 속에도 굽히지 않는 강한 의지는 그의 생전 어록에 고스란히 투영돼 있다.
만델라가 설립한 '넬슨 만델라기념센터'의 셀로 하탕 이사장 등이 펴낸 만델라 어록집(Nelson Mandela By Himself)에 따르면 그는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사람 중의 하나이다.
그의 주요 발언을 정리한다.

▲"ANC(아프리카민족회의)의 투쟁은 아프리카인들의 투쟁이다. 
이 투쟁은 아프리카인이 직접 겪은 고통과 경험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것은 생존권을 위한 투쟁이다……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나는 이 아프리카인들의 투쟁에 나 자신을 바쳐왔다. 
나는 백인이 지배하는 사회에 맞서 싸웠고 또한 흑인이 지배하는 사회에도 반대해 싸웠다. 
나는 모든 사람이 함께 조화를 이루고 동등한 기회를 누리는 민주적이고 자유로운 사회에 대한 이상을 간직하고 있다. 그런 사회야말로 내가 살아가는 목적이고 이루고 싶은 것이다. 
하지만 필요하다면 그런 이상을 위해 나는 죽을 준비가 돼 있다." 
(1964년 4월20일. 내란 혐의 리보니아 재판 최후 진술에서)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한 우리 모두는…새로 태어난 자유에 영광과 희망을 돌린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범법자 신세였던 우리는 오늘 우리의 땅에 세계 각국을 초청하는 귀중한 특권을 누리고 있다. 
정의와 평화, 인간의 고귀함을 위한 공동의 승리를 쟁취한 우리 국민과 함께 자리하기 위해 찾아온 국제사회의 귀빈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우리는 결국 정치적 해방을 이뤄냈다. 
우리는 아직도 빈곤과 박탈, 성차별 등 여러 차별에 묶여 있는 우리 국민을 해방시킬 것임을 맹세한다.
이 아름다운 나라에 사람에 의해 사람이 억압받는 일이 결코, 결코, 결코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
자유가 흘러넘치도록 하자. 아프리카에 신의 축복이 있기를!" 
(1994년 5월 10일 남아공 초대 흑인 대통령으로 취임하면서 한 연설에서.)

▲"친구들, 동지 그리고 남아공 국민 여러분, 평화와 민주주의 그리고 모두를 위한 자유의 이름으로 인사를 드린다. 
나는 여기 여러분 앞에 선지자가 아니라 여러분의 천한 종으로 서 있다. 
당신들의 지칠 줄 모르고 영웅적인 희생 덕분에 내가 오늘 여기 서 있게 됐다. 
그러므로 난 남은 내 인생을 여러분의 손에 맡긴다." 
(1990년2월11일 27년 동안의 옥살이 끝에 석방돼 케이프타운 시청 발코니에서 한 연설)

▲"난 말을 결코 가볍게 하지 않는다. 
27년간의 옥살이가 내게 준 것이 있다면 그것은 고독의 침묵을 통해 말이 얼마나 귀중한 것이고 말이 얼마나 사람에게 큰 영향을 끼치는지 알게 됐다는 것이다." 
(2000년 7월 14일, 만델라 어록집)

<외신 종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53 [해외선교·성지순례 안전기상도] 레바논 성지순례 주의하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4-07-30 2143
52 "가자지구 사망자 중 24% 어린이" kchristian 2014-07-30 1871
51 주후 지금까지 순교자 약 7천만명 - 박해는 끝나지 않았다...우리나라도 20만명 순교, 북한의 박해 다른나라 능가 imagefile kchristian 2014-07-16 1947
50 기독교인 박해ㆍ폭력 가장 심한 나라는? - 나이지리아 1위, 17개월동안 2천여명 순교 kchristian 2014-06-18 1999
49 '세계 난민 주일'에 관심·기도를 kchristian 2014-06-11 1919
48 美 성공회 최초 동성애 진 로빈스 주교 이혼 imagefile kchristian 2014-05-14 2053
47 교황청, 10년간 성직자 성추문 3400건 kchristian 2014-05-14 1958
46 "어찌할꼬" 하는 애통으로 가슴을 치며 회개 - 제49차 초교파 목회자 부부 영적 세미나, 24일 부터 27일까지 흰돌산 수양관에서 개최돼 해외 목회자들 은혜받고 변화되고자 30여개국에서 미국 63명을 포함 1300여명이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4-03-05 2338
45 '사막의 샘이 넘쳐 흐르게 하라' - 금년 세계기도일 3월 7일 오후 8시 초교파적으로 세계 180여개국 동참, 기도문 작성국은 이집트 imagefile kchristian 2014-02-13 2696
44 “이스라엘은 기독교 탄압국” - 美 월간지 ‘순교자의 목소리’ 보도 imagefile kchristian 2014-02-13 2274
43 북한, 기독교 박해 국가 1위, 12년째 불명예 - 국제 오픈도어선교회, 2014 순위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4-01-08 2795
42 빌리 그레이엄 목사 올해로 57번째 존경받는 인물로 선정 imagefile kchristian 2014-01-08 2528
» 마디바 마지막 길, 20만명 배웅… 용서가 비처럼 내렸다 - 화합의 場 된 만델라 추모식 imagefile kchristian 2013-12-11 2484
40 기독인 2020년엔 세계 종교인구 1/3 - 美고든콘웰신학교 '1970∼2020 기독교' 조사 발표, 오순절·은사주의 교단 성장 가장 빨라 imagefile kchristian 2013-08-16 5571
39 內戰 고통 시리아난민 돕자 세계 교회들 올인 - ...무슬림들도 “Thank You” imagefile kchristian 2013-07-24 3929
38 동성애 이슈로 UMC 또 '술렁' - 아들의 동성결혼식 집례한 오글추리 목사 행보에 비난 여론 imagefile kchristian 2013-05-16 4102
37 [3만원의 기적] 한끼 벌려고 온종일 구걸하다 목숨잃어 imagefile kchristian 2013-04-18 13555
36 중국 사이비종교 '전능신교'근거지는? - 구로동 일대 종교시설 갖추고, 기성교회 부정하며 포교활동 벌여 imagefile kchristian 2013-04-03 10041
35 중국, 가정교회 일제조사탄압 우려 kchristian 2013-03-27 19485
34 세기총 창립, 일부 졸속 추진 우려도 kchristian 2013-03-14 4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