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건2.JPG

총기사건의 범인 

크리스 하퍼 머서


작문 수업이 한창이던 강의실 창문을 뚫고 총알이 날아들었다. 


강사의 머리에 총알이 꽂히고 강사는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아수라장이 된 강의실로 총을 든 범인이 저벅저벅 걸어 들어왔다. 


범인은 학생을 모두 엎드리게 한 후 한 명씩 차례로 일으켜 세워 "무슨 종교를 믿느냐"고 물었다.


 "기독교"라고 답한 학생들에게 범인은 "좋아. 너희들은 기독교인이니까 1초 뒤에 신과 만나게 될 거야"라며 머리를 향해 방아쇠를 당겼다. 


기독교가 아니라고 대답하거나 머뭇거린 학생들에겐 다리를 향해 총을 쐈다. 


경찰이 출동해 진압할 때까지 이렇게 모두 10명(범인 포함)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1일 오전 10시 30분쯤 미국 오리건주 남서부의 소도시 로즈버그의 엄프콰 커뮤니티칼리지(지역대학)에서 충격적인 종교 살인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 크리스 하퍼 머서(26·사진)는 권총 3정·소총 1정을 소지하고 이 학교에 침입해 범행을 벌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총격전 끝에 사망했다. 


범인이 경찰에 의해 사살됐는지, 자살했는지, 종교나 직업 등 신상과 공범 여부, 범행 동기 등은 모두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CBS방송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에 따르면 범인 머서는 일찍부터 총기에 심취해 총기 난사 사건들에 관심을 보였고, 소셜미디어인 '마이스페이스' 계정에 총기를 들고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육군에 입대했다 전역한 경력도 있다.

 

학습장애가 있거나 정서적 문제가 있는 학생들이 주로 다니는 캘리포니아주 토런스의 캘리스위처 학습센터를 졸업했고 최근 오리건주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데이트 사이트인 '스피리추얼 패션스'에 올린 프로필 종교란에 '종교가 없다'는 말을 두 번이나 반복한 후, "하지만 정신적(Spiritual)인 사람"이라고 썼다. 


이 사이트의 '조직화된 종교를 싫어하는 모임'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번도 여자친구를 사귄 적이 없다"는 글을 올릴 만큼 남들과 어울리지 않는 '외톨이'였다.

미국은 또다시 충격에 빠졌다. 


올 들어서만 미국 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난 것이 벌써 45번째다. 


이 총기사고를 보면서 NC의 김대영 목사는 자신의 신앙고백이 죽음보다 더욱 강하다는 진리는 다시 깨닫게 되었다며, 주님은 우리의 길이요 진리요 생명되시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409 오바마, 중도성향 백인 대법관 지명 - 인준권한 가진 공화당 주도 연방상원의 인준여부 주목 imagefile kchristian 2016-03-16 2237
408 "美 신학교 입학생 매년 감소" - 한국인 유학생들 발길 끊긴지도 이미오래 imagefile kchristian 2016-03-02 2261
407 "또 기적이다" 토네이도 폐허 속 성경만 온전했다 imagefile kchristian 2016-03-02 2550
406 美 언론 "사이비 종교가 낙태 강요" - 하나님의교회 의혹 또 제기 imagefile kchristian 2016-02-17 9845
405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도 동성애 대처 imagefile kchristian 2016-02-10 2587
404 오바마, 故 강영우 박사 가문에 각별한 예우 백악관서 차남 강진영씨 가족 초청해 환송연 imagefile kchristian 2016-01-27 2100
403 오바마 '총기규제 명령' 발동 - FBI 등 관련 인력들도 충원 공화당 의원들은 '부정적' imagefile kchristian 2016-01-06 2034
402 기독교인이 가장 사랑하는 말씀은 '요 3:16' - 바이블게이트웨이, 크리스천이 자주 찾는 성경 구절 100가지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5-12-30 3531
» 기독교만 골라 총질 - 지난 1일 오리건주 대학서 총기난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0-07 2195
400 동성커플 결혼허가증 거부한 미 법원서기 킴 데이비스 석방 - 판사 "다른 부서기들의 결혼허가증 발급은 방해하지 마라" 공화 대선주자 크루즈-허커비, 교도소 찾아 데이비스 면담 imagefile kchristian 2015-09-09 2176
399 미국 남부주 결혼허가증 미뤄 - 미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 후 imagefile kchristian 2015-07-01 2711
398 美 사우스캐롤라이나 교구 성공회 주교, 찰스턴시 총기난사 메시지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5-06-24 2593
397 '치유·회복·사랑' 총격 흑인교회의 메세지, 미국 울리다 - "기도만이 비극 이길 수 있어" 희생된 목사 좌석엔 검은 장막, 수천 장 추모편지로 교회 덮혀 imagefile kchristian 2015-06-24 2527
396 "동성결혼 합법화" 저지 기도운동 발족 - 미주 기독교 총연합회, 미국의 영적위기 위해 한인교회 동참 호소... 미연방 대법원, 오는 6월 중 동성결혼 허용여부 최종판결 할 예정 imagefile kchristian 2015-05-06 2698
395 "동성결혼 헌법상 권리 보장해야" 美 클린턴 전장관 기존입장 바꿔 imagefile kchristian 2015-04-22 2380
394 수정교회 설립 슐러 목사 타계 imagefile kchristian 2015-04-08 2512
393 성경적 신념 따라 동성애 고객 거부한 꽃집주인에 성금 10만달라 답지 - 동성 결혼식에 꽃 판매 거절 차별금지법으로 피소 당해 imagefile kchristian 2015-04-08 2364
392 미국 장로교(PCUSA)교단의 결혼정의 개정안에 거부반응 - 미 장로교 동부한미노회 "노회전체는 동성결혼을 성서적인 결혼으로 인정 안해" imagefile kchristian 2015-04-01 2668
391 하나님이 시키신 심부름 잘 하고 계시죠? ... 파스타 할아버지의 교훈 imagefile kchristian 2015-04-01 2331
390 니카라과에 번져 나가는 복음의 능력...애틀란타 연합 장로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5-02-17 2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