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2.jpg



에이즈 감염자 다수가 남성 동성애자라는 역학조사결과가 국내 최초로 나왔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질본) 등이 시행 중인 국가에이즈 예방정책의 획기적인 변화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김준명 연세대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 13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개최된 대한감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국내 HIV 감염의 감염 경로 분석: 한국 HIV/AIDS 코호트 연구’를 발표하고 국내 에이즈 감염자 중 남성 동성애자가 월등히 많다는 객관적 근거를 제시했다.


김 교수는 2006년 12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전국 19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는 18세 이상 에이즈 감염자 1474명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대상은 남자 1377명, 여자 97명으로 남녀 성비는 14.2:1이었다. 


조사 결과 전체 연령군의 에이즈 감염경로는 동성 또는 양성 간 성접촉이 885명(60.0%), 이성 간 성접촉 508명(34.6%), 수혈에 의한 감염 6명(0.4%), 마약주사 공동사용에 의한 감염 3명(0.2%)으로 나타나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월등하게 높았다.


연구 결과 젊은 연령군으로 갈수록 동성 또는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자 비율이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2011년 이후 에이즈 감염자가 가장 많은 연령군으로 올라선 18∼29세는 전체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 평균치보다 11% 포인트 이상 높은 71.5%였다. 


특히 18∼19세의 경우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92.9%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코호트 연구란 질본과 전국 대학병원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에이즈 감염자 추적조사를 뜻한다. 


에이즈 감염자가 대학병원에서 에이즈 치료와 약 처방을 받으려면 주치의와 상담 후 전문 상담 간호사가 제시하는 표준화된 코호트 설문지에 정확한 감염 경로를 체크해야 한다. 


이번 역학조사는 젊은 남성의 에이즈 감염이 동성 간 성행위와 매우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밝혀냈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김 교수는 “현장에서 에이즈 감염자를 치료하는 감염내과 교수들과 질본은 동성 간 성접촉이 에이즈 확산의 주요인이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면서 “그럼에도 실체를 밝히는 데 어려움을 겪은 것은 객관적 자료가 없는 데다 여러 단체의 반발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사를 통해 질본이 동성 간 성접촉에 따른 에이즈 예방 및 관리정책을 분명하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젊은 세대가 국가 미래의 주역임을 고려할 때 질본과 학계, 예방단체가 협력해 동성 간 성접촉 남성을 상대로 한 에이즈 예방대책을 하루빨리 수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결과는 2016년 현재 전체 에이즈 감염자 1만1439명 중 10% 정도를 조사했다는 점에서 현존하는 국내 에이즈 연구조사 중 가장 높은 신뢰도를 갖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4 "민주화의 성지서 음란축제 개최 말이되나" - 광주 금남로서 3만여명 성도들 NAP 독소조항 삭제ㆍ퀴어 반대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575
973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비판 "돌아온 것은 보복폭행" ③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419
972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지역책임자와 성관계 "종말에 큰 보상 있을 것" ②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415
971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창시자 조유산의 전 처 '생생한 증언' ①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423
970 "한겨레 가짜뉴스 보도는 왜곡·조작" - 에스더기도운동 이용희 대표 기자회견...'국정원에 자금 요청 문건' 등 반박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425
969 "한국사회는 영적인 기로에 놓여있다" - 한국사회 위기 돌파할 믿음·용기 구한다, 2018 횃불연합대성회 15일 횃불선교센터서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434
968 우리 안의 현대판 우상을 찾아내는 뮤지컬 '오, 마이 갓스!'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413
967 우리는 일하면서 목회한다 - 일하는 목회 꿈꾸는 장신대 신대원 동아리 '텐트메이커' 이야기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429
966 신천지 이만희 어눌한 말투...건강에 의구심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408
965 'Cheer Up Together !!' - 美남침례회 뉴저지 지방회, 진재혁 목사 초청 연합부흥성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408
964 신천지 피해 어머니들 눈물 호소..."북한 이산가족도 만나는데"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395
963 "예배 참여 권유가 범죄라니 종교의 자유 막는 악법 철회를" -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등 '사회복지사업법 개정 법률안' 규탄집회 열고 철회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410
962 "종교단체 시설 종사자에게 종교행위 강제 금지 " -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등 11인 법안 발의해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414
961 [피지 탈출 피해자가 밝힌 신옥주집단의 실체] 치킨·빵집 등에서 하루 15시간 중노동 " 대가는 없었다" - 신자 아닌 돈벌이 기계였다 (하)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543
960 [피지 탈출 피해자가 밝힌 신옥주집단의 실체] 가족들 흩어져 농장서 노동 "상태 안 좋다' 찍어서 폭행 - 인륜 파괴한 사이비 종교집단 (중)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442
959 [이슈분석] 피지서 400여명 집단생활 신도들 출국 막고 집단 폭행 "과천 은혜로교회 신옥주씨 구속"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455
958 [피지 탈출 피해자가 밝힌 신옥주집단의 실체] <상> 이단에 속아 머나먼 피지로 - 휴일 없이 '막노동 무임금'...그곳은 지옥이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480
957 美 유명 팝가수 신곡 '하나님은 여자다'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589
956 자녀의 스마트폰 중독 어떻게 극복할까 ? - 권장희 놀이미디어교육센터 소장 '스마트폰으로부터 아이를 구하라' 발간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690
955 "신천지 위장교회 알리는 시위 공익적 목적에 부합하다" - '법원...무죄판결 내려'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