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헌제회장.jpg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예장합동 교단의 목사 자격이 없다는 최근 대법원 판결이 한국교회를 강타하고 있다. 


이 판결은 오 목사 개인이나 사랑의교회 차원을 떠나서 한국교회와 목회자들의 지위와 명예에 심각한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


이 사건을 접하면서 오 목사가 합동 교단의 목사 자격을 정당하게 취득했는지 여부를 떠나 어찌해서 법원이 목사의 자격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지를 묻지 않을 수 없다. 


우리나라 헌법 제20조는 정교분리 원칙을 선언하고 있다. 


국가기관인 대법원도 헌법 위에 있는 기관이 아닌 이상 헌법을 준수해야 한다.


다만 국민의 재판받을 권리를 보호해야 할 법원의 특성상 당사자들이 제기한 소송에 대한 판결을 해야 한다. 


그러나 그 소송이 교회의 믿음과 예배 등의 고유영역에 관한 것일 때는 교회의 결정에 맡기고 법원은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


교회의 목사 임명은 예배 및 목회활동을 주재하고 신도들을 이끌어갈 영적 지도자의 자격을 갖춘 사람을 그 교회와 교단 내부의 기준에 따라 선택하는 행위다. 


따라서 지교회와 노회의 자율권에 관한 사항에 해당하고 종교적 신념이나 정체성과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목사누가11.jpg


당연히 지교회와 노회는 목사 임명에 관하여 폭넓은 재량권을 가지며 국가 사법기관인 법원으로서도 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


이 소송에서 제1심법원은 이러한 이유로 원고패소 판결을 했으나 원고 측이 항소했고 항소법원은 오 목사 측이 총신대에 편목과정을 이수했기 때문에 정당한 목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판단했다. 


그런데 대법원은 오 목사가 편목과정이 아니라 일반편입과정을 이수했기 때문에 목사고시를 봐야 하고 이를 이수한 증거가 명확하지 않다면서 소송을 파기 환송한 것이다.


종래 대법원 판결에 따르면 교회의 결정이 현저히 합리성을 결여하거나 자의적이어서 이를 그대로 용인·방치할 경우 정의 관념에 반하는 부당한 결과를 초래하는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법원은 교회 결정의 효력을 부정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사건은 절차상이나 내용상으로 그러한 예외적인 정황이 보이지 않는다. 


더구나 대법원은 법률심으로서 사실문제에 대한 전결권은 고등법원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논리와 경험의 법칙’이라는 애매한 명목으로 고등법원이 인정한 사실이 잘못됐다고 파기 환송한 것이다. 

이는 월권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오 목사는 사랑의교회에 오기 이전에 이미 미국 장로교 한인서남노회에서 목사안수를 받고 미국 사랑의교회에서 18년이나 담임목사를 한 목회자다. 


다만 한국의 합동 교단에 소속된 사랑의교회 목사로 위임받기 위한 형식적인 절차로서 총신대 편목과정 또는 편입과정을 이수한 것이다. 


절차상의 혼선에 관한 논란이 있다하더라도 이러한 사소한 절차상 문제를 가지고 한국의 대표 교회인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로서 사역한 지 십수 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 오 목사의 자격문제를 가이사의 법정으로 끌고 가 씻을 수 없는 모욕을 준 처사는 어떻게 봐야 할까.


사랑의교회와 오 목사의 문제는 개인, 그리고 일개 교회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교회와 목회자들이 이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단합된 힘과 지혜를 모아 법원에 엄중한 항의를 표시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법원을 탓하기에 앞서 교회 문제를 교회 내에서, 성경적 방법으로 해결하지 못하고 가이사의 법정으로 끌고 가 결과적으로 한국교회와 목회자, 나아가 죄 없는 교인들에게 큰 상처를 주는 일이 없도록 자성해야 할 것이다.


서헌제 회장 (한국교회법학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0 퀴어축제 음란성 문제..."알면서도 허가했다" -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위 지난해 회의록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13
949 당신도 혹시 '디지털 바리새인'?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37
948 근거 잃는 진화론 -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41
947 자살률 줄어드는데 1020세대만 왜 늘까 ? - 자살예방백서...다른연령대 감소세 속 1020세대 증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57
946 동성애 상징깃발 두르고 신학대 채플서의 행위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65
945 왜 이단을 경계해야 하나 ?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70
944 "박진영 강의 구원파와 흡사"...이단 전문가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69
943 가정은 작은 교회이며 천국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73
942 스타 따라 할라! 이단 주의보 - 인기 연예인 사이비 종파 연루 잇따라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73
941 박진영 전도집회 건물 경비원 "커튼으로 가려,집회 더 있었다 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78
» 목사의 자격은 누가 정하는가 ? - 목사 임명은 지교회·노회의 자율 권한이자 정체성과도 밀접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90
939 감리교단 신문은 누굴위해 존재하나 ? - 감리회본부, 기독교타임즈 기자 전원 중징계...기자들 "보복성 징계"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92
938 "남성 동성애-에이즈 연관성, 의학적 근거 나왔다...연세대 김준명 교수 감염경로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105
937 이단들 잇따른 성추문...애꿎은 정통교회 불똥 - 이재록·김기동·정명석, '미투' 로 가면 벗겨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104
936 <가짜 뉴스를 막아라> '교회','목사'이름으로...교묘하게 포장된 가짜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96
935 청평 주민들 "신천지박물관 결사반대"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116
934 에이즈 환자 남성이 93%인데..에이즈 진실 호도하는 질병관리본부...동성애 위험성 모른 척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126
933 "북한 전쟁고아 이야기 필름에 담았어요" ... 배우 겸 영화감독 추상미의 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126
932 법원 가는 교회분쟁 - 교회 내 분쟁 처리 실태 및 개선을 위한 제안 ... 총회재판국 구성원들에 대한 불신 깊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163
931 40세 넘으면 부목사 청빙 원서도 안 받는다 - 대부분 교회, 30대 목사만 노골적으로 선호… 서러운 부교역자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