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2.jpg



에이즈 감염자 다수가 남성 동성애자라는 역학조사결과가 국내 최초로 나왔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질본) 등이 시행 중인 국가에이즈 예방정책의 획기적인 변화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김준명 연세대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 13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개최된 대한감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국내 HIV 감염의 감염 경로 분석: 한국 HIV/AIDS 코호트 연구’를 발표하고 국내 에이즈 감염자 중 남성 동성애자가 월등히 많다는 객관적 근거를 제시했다.


김 교수는 2006년 12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전국 19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는 18세 이상 에이즈 감염자 1474명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대상은 남자 1377명, 여자 97명으로 남녀 성비는 14.2:1이었다. 


조사 결과 전체 연령군의 에이즈 감염경로는 동성 또는 양성 간 성접촉이 885명(60.0%), 이성 간 성접촉 508명(34.6%), 수혈에 의한 감염 6명(0.4%), 마약주사 공동사용에 의한 감염 3명(0.2%)으로 나타나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월등하게 높았다.


연구 결과 젊은 연령군으로 갈수록 동성 또는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자 비율이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2011년 이후 에이즈 감염자가 가장 많은 연령군으로 올라선 18∼29세는 전체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 평균치보다 11% 포인트 이상 높은 71.5%였다. 


특히 18∼19세의 경우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92.9%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코호트 연구란 질본과 전국 대학병원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에이즈 감염자 추적조사를 뜻한다. 


에이즈 감염자가 대학병원에서 에이즈 치료와 약 처방을 받으려면 주치의와 상담 후 전문 상담 간호사가 제시하는 표준화된 코호트 설문지에 정확한 감염 경로를 체크해야 한다. 


이번 역학조사는 젊은 남성의 에이즈 감염이 동성 간 성행위와 매우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밝혀냈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김 교수는 “현장에서 에이즈 감염자를 치료하는 감염내과 교수들과 질본은 동성 간 성접촉이 에이즈 확산의 주요인이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면서 “그럼에도 실체를 밝히는 데 어려움을 겪은 것은 객관적 자료가 없는 데다 여러 단체의 반발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사를 통해 질본이 동성 간 성접촉에 따른 에이즈 예방 및 관리정책을 분명하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젊은 세대가 국가 미래의 주역임을 고려할 때 질본과 학계, 예방단체가 협력해 동성 간 성접촉 남성을 상대로 한 에이즈 예방대책을 하루빨리 수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결과는 2016년 현재 전체 에이즈 감염자 1만1439명 중 10% 정도를 조사했다는 점에서 현존하는 국내 에이즈 연구조사 중 가장 높은 신뢰도를 갖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3 "한국교회 망해야 산다" - 손봉호 교수,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서 일갈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239
952 [어느 여호와의증인 탈퇴 신도의 고백] 강요당한 병역거부..."나는 군에 가고 싶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251
951 중국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 신자들 왜 한국서 난민신청 급증했나 ? - 난민신청만으로 체류 허용...법 틈새 노려 입국 봇물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247
950 퀴어축제 음란성 문제..."알면서도 허가했다" -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위 지난해 회의록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01
949 당신도 혹시 '디지털 바리새인'?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333
948 근거 잃는 진화론 -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335
947 자살률 줄어드는데 1020세대만 왜 늘까 ? - 자살예방백서...다른연령대 감소세 속 1020세대 증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344
946 동성애 상징깃발 두르고 신학대 채플서의 행위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343
945 왜 이단을 경계해야 하나 ?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341
944 "박진영 강의 구원파와 흡사"...이단 전문가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337
943 가정은 작은 교회이며 천국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326
942 스타 따라 할라! 이단 주의보 - 인기 연예인 사이비 종파 연루 잇따라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340
941 박진영 전도집회 건물 경비원 "커튼으로 가려,집회 더 있었다 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326
940 목사의 자격은 누가 정하는가 ? - 목사 임명은 지교회·노회의 자율 권한이자 정체성과도 밀접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344
939 감리교단 신문은 누굴위해 존재하나 ? - 감리회본부, 기독교타임즈 기자 전원 중징계...기자들 "보복성 징계"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325
» "남성 동성애-에이즈 연관성, 의학적 근거 나왔다...연세대 김준명 교수 감염경로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32
937 이단들 잇따른 성추문...애꿎은 정통교회 불똥 - 이재록·김기동·정명석, '미투' 로 가면 벗겨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34
936 <가짜 뉴스를 막아라> '교회','목사'이름으로...교묘하게 포장된 가짜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25
935 청평 주민들 "신천지박물관 결사반대"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377
934 에이즈 환자 남성이 93%인데..에이즈 진실 호도하는 질병관리본부...동성애 위험성 모른 척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