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복목사.jpg

▲ 21일 전주대 신학대학원을 수석으로 졸업 하는 송기복 전도사. 



“공부의 결실은 지식이 늘어난다는 겁니다. 공부엔 나이가 많고 적음에 관계가 없어요. 만학도라는 말이 제일 부끄러워요….” 


14일 수화기 너머 전해지는 송기복(84·김제하늘소망교회) 전도사의 목소리엔 열정이 느껴졌다. 

70대 중반에 전주대에 진학하면서 세간에 화제가 된 송 전도사는 최근 전주대 신학석사 과정을 수석으로 마쳤다. 


졸업식은 21일이다. 


경사는 이걸로 끝이 아니다. 


다음 달 그는 한국기독교대학 신학대학원협의회를 통해 꿈에도 그리던 목사 안수도 받는다. 


정식 목사로서 목회를 할 수 있는 자격을 취득하는 셈이다.


“제가 제때 공부를 못했어요. 

그래서 공부에 더 관심이 많았던 것 같아요. 

죽는 날까지 공부하다 하나님 품에 안기고 싶습니다.” 


배움을 향한 그의 열정은 식을 줄 모른다. 


최근 미국 플로리다 훼이스신학대 박사과정에 지원해 합격했다. 


철학박사 학위를 받겠다는 새로운 목표가 생긴 것이다. 


“강의는 온라인으로 듣고 논문지도는 한국에서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있어 지원했습니다. 대단한 건 하나도 없어요. 석사학위 받았으면 박사 공부도 하는거죠….” 


뒤늦게 불타오른 학구열은 젊은 사람들조차 따라가기 힘들 정도였다.


송 전도사를 학부 때부터 지도한 조대훈 전주대 신학과 교수는 “잠을 주무시지도 않고 공부를 하셨다”며 “이 분보다 학구열이 뛰어난 학생을 만난 일이 없다. 

박사학위도 무난히 받으실 것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송 전도사가 젊은 시절 공부를 하지 못했던 건 가난 때문이다. 

전북 정읍이 고향인 그는 수업료가 없어 중학교 진학을 포기했다. 


늘 진학의 기회를 엿봤지만 동생들이 눈에 밟혔다. 


4남 2녀 중 장남으로 가장의 역할을 도맡았던 그는 동생들을 공부시켜 대학까지 졸업시키느라 안 해본 일이 없을 정도였다. 


못 배운 한을 동생들에게까지 대물림할 수는 없었다.


‘나도 공부를 하고 싶다’는 열망이 싹튼 건 동생들과 자녀 셋을 모두 출가시킨 뒤였다. 


그때는 나이가 발목을 잡았다. 


하지만 신문 기사가 열망에 불을 지폈다. 


어느 날 우연히 집어든 신문에 미국의 92세 청소부가 대학교에 입학했다는 기사가 실려 있었던 것. 


망설일 이유가 사라졌다. 


곧바로 검정고시 학원에 등록해 2009년부터 중·고등 검정고시를 마친 뒤 2011년 전주대 기독교학과에 입학했다. 


그때가 75세였다. 


20대 초반의 젊은이들과 경쟁하는 게 쉽진 않았다. 

하지만 노력 앞에는 불가능도 없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요3:16)


송 전도사가 늘 묵상한다는 말씀이다. 


“자녀들에게도 강조했던 건 하나님께 받은 사랑을 나누며 살라는 것이었습니다.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제부터 배운 지식과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큰 사랑을 나누며 사역하는 목회자가 되겠습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6 미국 흑인, 백인·히스패닉보다 모범적 신앙생활...퓨리서치센터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553
» "만학도란 말 부끄러워요"... 전주대 신학대학원 수석졸업 송기복 전도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547
924 누구를 위한 '국가조찬기도회'인가? '폐지' 요구 제기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552
923 "예배 못드려도 상가로 변하게 둘 수 없어" - 87년 역사 품은 '체부동성결교회'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605
922 한손에는 축구공, 다른 한손에는 십자가 들고...!...부족함을 기도록 채우는 『베트남 축구영웅』 박항서 감독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563
921 용서, 하나님께만 구하면 될까요 ? - 여검사 성추행 폭로 사건의 또 다른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599
920 "北 복음화 염원 방송에 담았어요" ...탈북민 위한 복음방송 시작한 주순영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648
919 <트럼프 취임 1년… 평가 엇갈리는 미국교회> "기독국가 정체성 회복" vs "기독교 정신 훼손 심각"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649
918 '신앙 양심 팔았나?' 이단에게 교회 매각한 감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631
917 『도로 점용허가 취소』사랑의교회 예배당 철거 위기 - "철거 시 건축 비용 만큼 들것"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624
916 EBS 왜곡된 음란 방송에 엄마들 뿔났다 - 동성애 페미니즘 옹호 등 '까칠남녀' 문제 제기... "부적합 방송 내보낸 장해랑 사장 사퇴"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591
915 <2017년 가정 관련 10대 뉴스> 동성애자 입법논의·졸혼·결혼 빙하기 등 - 하이패밀리 선정·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728
914 신학교 위기의 시대... 진리 선포하는 목회자 양성이 사명 - ...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725
913 명성교회 바라보는 두 시선... "리더십 이양이지 세습 아니다" VS "교회의 공교회성 무너뜨렸다" - 기지협 기도회, 회원들 간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716
912 청와대 조국 靑 수석 낙태 발언 논란 - 성경은 어떻게 말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778
911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724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742
909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724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902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