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찬기도회폐지.JPG



다음달 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제50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를 앞두고 국가조찬기도회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광장에는 ‘국가조찬기도회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과 ‘국가조찬기도회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여하지 말아달라’는 청원이 제기됐다. 


국가조찬기도회가 과거 독재와 군사정권에 대해 쓴소리는 커녕 축복을 빌고 아부했던 개신교의 부끄러운 민낯이기 때문에 폐지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1966년 3월 8일 ‘대통령조찬기도회’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국가조찬기도회는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가 본격화되는 상황에서 독재자를 미화하는 수단으로 악용돼 찬반논란에 휩싸였다.


1969년 기도회에선 "하나님이 혁명을 성공시켰다"는 발언이, 1973년 기도회에선 “10월 유신은 하나님의 축복을 받아 기어이 성공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발언이 유명 목회자를 통해 나왔다. 


1980년에 열린 ‘전두환 국보위 상임위원장을 위한 조찬기도회’는 광주에서 자행된 민간인 학살을 정당화하는 데 악용되기도 했다. 


1980년 8월 6일 전두환 국보위 상임위원장 연설에서 ''과열된 정치활동 그리고 일부 학생들의 몰지각한 행동으로 급기야 불순분자들의 배후조정에 의한 광주사태까지 일어났던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당시 한 유명 목회자는 전두환 장군을 위해 기도하면서 “어려운 시기에 국보위 상임위원장으로 사회악을 제거하는 데 앞장 설 수 있게 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기도했다. 


이 때문에 1987년 민주화운동 이후 5공 비리척결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종교계에 대한 비판도 거세게 일어난 바 있다. 


기독연구원느헤미야 배덕만 교수는“부당한 정권들에 대해서 종교적인 정당화를 부여한다든가, 그것에 대한 어떤 결과물 반대급부로 정부로부터 특혜를 누린다든가, 그러면서 거기에 관련됐던 일부 목회자들이 정권과 굉장히 긴밀한 관계를 맺으면서 또 한편으로는 정부의 입장을 교계에 대변하는 대변인 역할을 해왔던 게 사실이거든요.”라고 말했다.


민주화 이후 국가조찬기도회는 순수하게 나라를 위해 기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기도회 규모를 키웠고 법인화도 추진했다. 


그러나 기독교신자인 이명박 전 대통령 취임 이후 국가조찬기도회가 정교분리 원칙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에도 설교자가 대통령을 지나치게 미화하는 인상을 남겨 많은 비판을 받았다. 


올해 국가조찬기도회를 앞두고 기도회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까지 제기되는 것은 이같은 역사적 흐름과 더불어 종교인 과세에 반대하며 정부 정책에 맞섰던 목회자를 설교자로 선정했다는 점에서 기도회 주도 세력에 대한 사회적 불신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경상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이사장 백종국 교수는“지금까지 역사를 봐도 정교유착의 부도덕한 모습을 보여줬었고, 앞으로도 그것이 있는 이상 그것을 활용해서 자신의 권력을 증진시키려는 사람들이 없을 수가 없어요. 대충 여기서 국가조찬기도회는 막을 내리는 것이 좋겠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리스도인이 나라와 민 족을 위해 기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대통령을 비롯한 유력 정치인들을 한자리에 모아 호화로운 분위기 속에 기도회를 여는 것이 과연 기독교 정신에 부합하는 것인지 근본적으로 돌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누구를 위한 '국가조찬기도회'인가? '폐지' 요구 제기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332
923 "예배 못드려도 상가로 변하게 둘 수 없어" - 87년 역사 품은 '체부동성결교회'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358
922 한손에는 축구공, 다른 한손에는 십자가 들고...!...부족함을 기도록 채우는 『베트남 축구영웅』 박항서 감독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332
921 용서, 하나님께만 구하면 될까요 ? - 여검사 성추행 폭로 사건의 또 다른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367
920 "北 복음화 염원 방송에 담았어요" ...탈북민 위한 복음방송 시작한 주순영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403
919 <트럼프 취임 1년… 평가 엇갈리는 미국교회> "기독국가 정체성 회복" vs "기독교 정신 훼손 심각"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397
918 '신앙 양심 팔았나?' 이단에게 교회 매각한 감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407
917 『도로 점용허가 취소』사랑의교회 예배당 철거 위기 - "철거 시 건축 비용 만큼 들것"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408
916 EBS 왜곡된 음란 방송에 엄마들 뿔났다 - 동성애 페미니즘 옹호 등 '까칠남녀' 문제 제기... "부적합 방송 내보낸 장해랑 사장 사퇴"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70
915 <2017년 가정 관련 10대 뉴스> 동성애자 입법논의·졸혼·결혼 빙하기 등 - 하이패밀리 선정·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468
914 신학교 위기의 시대... 진리 선포하는 목회자 양성이 사명 - ...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468
913 명성교회 바라보는 두 시선... "리더십 이양이지 세습 아니다" VS "교회의 공교회성 무너뜨렸다" - 기지협 기도회, 회원들 간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482
912 청와대 조국 靑 수석 낙태 발언 논란 - 성경은 어떻게 말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519
911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54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504
909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93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17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90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98
905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