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jpg

▲ 박항서 감독



“베트남 거리는 온통 붉은 색 물결이었다. 축구팬들은 광장의 스크린 앞에 축구경기를 보려고 몰려들었다.”


지난달 27일 저녁 중국 창저우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의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전은 베트남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눈보라 속에서 양국은 팽팽하게 맞섰다. 

1대1.  90분 승부를 가리지 못해 연장전으로 들어갔다. 


연장 역시 무승부, 승부차기로 넘어가기 직전 우즈베키스탄의 결승골이 터졌다. 

추가시간 2분이 주어졌지만 사실상 승부가 끝난 순간이었다.


우즈베키스탄의 우승으로 끝났지만 이번 대회의 주인공은 베트남이었다. 

외신들은 “베트남 국민은 밤늦도록 국기를 흔들었고, 일부는 ‘베트남이 진정한 챔피언’이라고 외쳤다”고 전했다. 


베트남 국민들이 이처럼 환호한 이유는 AFC 챔피언십에서 자국 팀이 결승에 올라간 것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박항서축구감독.JPG

▲ 박항서 감독(오른쪽 세번째)이 베트남 선수들을 훈련 시키고 있다.



준우승도 역대 가장 높은 성적이다.


베트남 축구를 아시아 강호로 만든 주인공은 박항서(59) 베트남 축구대표팀 및 23세 이하팀 감독이다. 


박 감독은 부임 3개월 만에 특유의 지도력으로 ‘베트남의 히딩크’로 거듭났다. 

베트남 정부로부터 훈장도 받았다.


전 세계 유명인사로 부상했지만 그가 독실한 기독교 신앙인이란 것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스포츠 선교계에 따르면 박 감독은 부인 최상아 권사와 함께 기도하는 삶을 살아왔다. 

박 감독 부부는 늘 부족하다고 느끼면서 예수님만을 의지했다. 

또 예수님의 제자로 성실하게 살아가길 바랐다.

박 감독은 선수시절 기독교에 입문했다. 동료 박성화 선수와 함께였다.  집사안수도 받았다. 

경남 FC감독 때는 경남 함안 가나안교회에 출석했다.


이 교회 이종훈 목사는 “당시 박 감독은 경남FC 선수 10여명과 함께 교회에 출석했다. 말씀에 흠뻑 취해 함께 팀 승리를 위해 기도했다”고 회고했다. 


박 감독은 홈 경기가 있을 때 교회에서 통성으로 우렁차게 기도한 뒤 경기에 임했다. 

원정경기 때엔 2∼3시간 전에 휴대전화로 교인들에게 기도해 달라고 요청하는 신실한 신앙인이었다고 이 목사는 전했다. 


박 감독 부부는 “쉬지 말고 기도하라”(데전 5:17)를 즐겨 외운다. 


늘 기도시간을 가지려 노력하고 기쁜 마음과 평안을 달라고 간구했다. 

그래서 남들이 어떻게 생각하든지 매사에 자신감 넘치게 살아왔다. 

박 감독이 AFC U-23 결승전에서 패배해 아쉬워하는 베트남 선수들에게 “당당히 고개를 들어라”고 격려한 것도 그런 맥락이다. 


박 감독이 베트남행을 결정한 것도 부부가 함께 기도한 결과라고 귀띔했다. 


박 감독은 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나이가 드니 아무데도 불러 주는 곳이 없었다. 그때 기회를 준 곳이 베트남이다. 감사드린다. 그래서 더 열심히 뛰고 베트남 선수들을 지도했다”고 털어놨다. 


히딩크 감독과 함께 2002 한·일 월드컵 한국 국가대표팀 수석코치로 보낸 4년간의 시절이 자신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며 “40년 축구인생에서 가장 큰 보람을 느끼고 있다. 경기는 계속된다. 한국도 그렇지만 축구가 부흥하려면 유소년 축구가 발전해야한다. 기업, 교회 등이 더 많이 어린 축구선수들을 응원해 달라”고 주문했다.


함께 선수생활을 한 이영무(고양 Hi FC 전 감독)목사는 “박 감독은 선수시절 정말 성실했다. 또 지도자 땐 승부욕이 강한 분이었다. 힘든 시절도 신앙 가운데 잘 이겨냈다. 진정한 하나님의 사람”이라고 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에서도 교회에 열심히 출석한다고 했다. 

아침에 눈을 뜨면 하나님께 “초심을 잃지 말게 해 달라고 기도한다”고 했다. 

그는 이제 하나님께 영광 돌릴 일만 생각한다.


 “한 손에는 축구공, 다른 한손에는 십자가를 들고 선한 일 하는 게 제 희망입니다.” 

박 감독의 목소리에 힘이 솟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8 "남성 동성애-에이즈 연관성, 의학적 근거 나왔다...연세대 김준명 교수 감염경로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937 이단들 잇따른 성추문...애꿎은 정통교회 불똥 - 이재록·김기동·정명석, '미투' 로 가면 벗겨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936 <가짜 뉴스를 막아라> '교회','목사'이름으로...교묘하게 포장된 가짜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935 청평 주민들 "신천지박물관 결사반대"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4
934 에이즈 환자 남성이 93%인데..에이즈 진실 호도하는 질병관리본부...동성애 위험성 모른 척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29
933 "북한 전쟁고아 이야기 필름에 담았어요" ... 배우 겸 영화감독 추상미의 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1
932 법원 가는 교회분쟁 - 교회 내 분쟁 처리 실태 및 개선을 위한 제안 ... 총회재판국 구성원들에 대한 불신 깊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45
931 40세 넘으면 부목사 청빙 원서도 안 받는다 - 대부분 교회, 30대 목사만 노골적으로 선호… 서러운 부교역자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66
930 <한동대 인권침해 조사 문제점> "다자연애가 무슨 문제냐" - 인권 위원회 도덕 불감증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66
929 봄 되면 기승...캠퍼스 이단 주의보 - 학복협, 대학가 주의해야 할 주요 이단 종류와 특징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67
928 목사님 방문 열어놓으시죠...'미투 운동' 가해자 안되려면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81
927 <호주 힐송 교회의 이유 있는 항변> "차별금지법 적용 제외해 달라" ... 성적 차별금지법 적용대상에서 빼달라고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103
926 미국 흑인, 백인·히스패닉보다 모범적 신앙생활...퓨리서치센터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100
925 "만학도란 말 부끄러워요"... 전주대 신학대학원 수석졸업 송기복 전도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106
924 누구를 위한 '국가조찬기도회'인가? '폐지' 요구 제기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105
923 "예배 못드려도 상가로 변하게 둘 수 없어" - 87년 역사 품은 '체부동성결교회'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117
» 한손에는 축구공, 다른 한손에는 십자가 들고...!...부족함을 기도록 채우는 『베트남 축구영웅』 박항서 감독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113
921 용서, 하나님께만 구하면 될까요 ? - 여검사 성추행 폭로 사건의 또 다른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111
920 "北 복음화 염원 방송에 담았어요" ...탈북민 위한 복음방송 시작한 주순영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167
919 <트럼프 취임 1년… 평가 엇갈리는 미국교회> "기독국가 정체성 회복" vs "기독교 정신 훼손 심각"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