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하.JPG

신원하 원장




신학교의 위기 시대다. 


최근 주요 신학교 중 학내 분규, 소속 교단과의 갈등 등의 문제로 잡음이 없는 곳을 찾기 어렵다. 

경쟁률 미달, 재정난 등의 어려움도 겹쳐 일부 신학교는 정원을 감축하거나 교육과정을 통폐합하고 있는 실정이다.


다수 신학교들이 위기를 겪는 상황에서도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고신(총회장 김상석 목사)의 하나뿐인 직영 신학교인 고려신학대학원(원장 신원하 교수)은 큰 내홍 없이 묵묵히 신학생 교육에 힘쓰고 있다. 


지난달 29일 충남 천안 고려신학대학원에서 신원하 원장을 만나 고려신학대학원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앞으로의 사명을 짚어봤다.


고려신학대학원의 전신은 1946년 9월 20일 부산에 설립된 ‘고려신학교’다. 


일제 당시 신사 참배를 거부하며 투옥됐던 손양원 주남선 한상동 목사 등이 평양신학교의 개혁주의신학 노선 계승을 표방하며 세웠다. 당시의 정신은 오늘날 ‘순교자적 이념을 가진 목회자 양성’이라는 교육이념으로 남았다. 


이후 1998년 9월 현재 위치로 캠퍼스를 옮겨왔다.


고려신학대학원 신학생들의 교육 만족도는 높은 편이다. 

지난해 2월 기독교연합신문(사장 양병희 목사)과 개혁주의생명신학실천신학회(회장 김태규 목사)가 발표한 신대원생 인식 설문조사에서 고려신학대학원은 가장 만족도가 높은 학교로 선정됐다. 

전반적인 만족도는 90.5%로 장신대(47.9%) 총신대(44.3%)보다 월등히 높았다.


특히 장학제도에 대한 만족도(95.2%), 교육 과정에 대한 만족도(90.5%)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근 논란을 낳고 있는 명성교회 세습, 동성애 등의 이슈는 정통개혁주의를 표방하는 고려신학대학원에도 큰 숙제다. 


신 원장은 “교회는 예수님처럼 십자가를 지고 가는 사람들의공동체”라면서 “세습은 십자가의 길이 아니다. 


오늘날 교회가 세상과 다른 게 무엇인지 돌아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동성애에 대해서는 “개혁주의 신학에서 동성애는 단순한 성적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하나님의 법칙을 의도적으로 거부하는 심각한 범죄”라며 “교회 내에서 동성애를 옹호하는 사람들을 받아들여서는 안 되지만 자기 성향을 벗기 위해 노력하려는 경우에는 힘써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원장은 이 시대의 가장 큰 우상은 맘몬(재물)과 자아 중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오늘날 교회가 세상과 타협해 양적 성장주의라는 경영논리에 빠졌다. 강단에서는 자아 충족을 위한 설교만 전한다”며 “성도들이 자아중독에서 벗어나도록 돕고 하나님만이 진정한 위로자라는 진리를 전하는 목회자를 길러내는 게 고려신학대학원의 사명”이라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4 누구를 위한 '국가조찬기도회'인가? '폐지' 요구 제기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334
923 "예배 못드려도 상가로 변하게 둘 수 없어" - 87년 역사 품은 '체부동성결교회'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361
922 한손에는 축구공, 다른 한손에는 십자가 들고...!...부족함을 기도록 채우는 『베트남 축구영웅』 박항서 감독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334
921 용서, 하나님께만 구하면 될까요 ? - 여검사 성추행 폭로 사건의 또 다른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370
920 "北 복음화 염원 방송에 담았어요" ...탈북민 위한 복음방송 시작한 주순영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409
919 <트럼프 취임 1년… 평가 엇갈리는 미국교회> "기독국가 정체성 회복" vs "기독교 정신 훼손 심각"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399
918 '신앙 양심 팔았나?' 이단에게 교회 매각한 감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409
917 『도로 점용허가 취소』사랑의교회 예배당 철거 위기 - "철거 시 건축 비용 만큼 들것"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409
916 EBS 왜곡된 음란 방송에 엄마들 뿔났다 - 동성애 페미니즘 옹호 등 '까칠남녀' 문제 제기... "부적합 방송 내보낸 장해랑 사장 사퇴"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73
915 <2017년 가정 관련 10대 뉴스> 동성애자 입법논의·졸혼·결혼 빙하기 등 - 하이패밀리 선정·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470
» 신학교 위기의 시대... 진리 선포하는 목회자 양성이 사명 - ...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469
913 명성교회 바라보는 두 시선... "리더십 이양이지 세습 아니다" VS "교회의 공교회성 무너뜨렸다" - 기지협 기도회, 회원들 간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485
912 청와대 조국 靑 수석 낙태 발언 논란 - 성경은 어떻게 말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525
911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57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509
909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97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20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91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01
905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