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돌봄.JPG

▲ 경북 포항 한동대의 학생생활관 외벽 일부가 지난 15일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허물어졌다. 조원철 한동대 교수가 학교 구성원을 위로하기 위해

허물어진 벽에 성경 구절(렘29:11)을 채워 제작한 이미지. 조원철 교수 제공



경북 포항의 한동대(총장 장순흥)는 지난 15일 규모 5.4의 지진으로 인한 물리적 피해에 더해 심리적 피해를 크게 입었습니다.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지진을 통한 하나님의 경고’라는 유언비어가 유포됐기 때문입니다.


유포자는 일부 건물 외벽이 무너지는 등 한동대가 피해를 당한 것이 퀴어신학세미나를 열어 동성애 옹호 목사를 강사로 초청하려 해서 받은 징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한동대는 지난 21일 학교 홈페이지에 “한동대는 국내 대학 최초로 동성애·동성혼을 반대했으며, 지진 발생 전인 지난 14일 이미 동성애 관련 세미나가 취소됐다”며 “고통당하는 이들의 상처를 헤집기보다 따뜻한 위로와 격려가 절실하다”는 호소문을 올렸습니다.


재난을 목도한 기독교인들은 어떤 태도를 보여야 할까요. 


새물결플러스 대표 김요한 목사는 페이스북에 “마가복음 13장에서 예수님은 이곳저곳에서 전쟁과 재앙, 지진, 기근을 포함한 난리의 소리가 들려오겠지만 그것을 하나님의 종말론적 심판과 직접 연결하지 말 것을 당부하신다”고 설명했습니다.


예수님의 이 같은 태도는 누가복음 13장 4∼5절에도 나타납니다. “죽은 열여덟 사람이 예루살렘에 거한 다른 모든 사람보다 죄가 더 있는 줄 아느냐. 너희에게 이르노니 아니라 너희도 만일 회개하지 아니하면 다 이와 같이 망하리라.” 


재난이 발생했을 때 모두가 자신의 죄를 회개하는 계기로 삼으라는 게 예수님의 분명한 가르침입니다.


재난당한 이웃에게 먼저 위로를 전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이승진 합동신학대학원대 교수는 논문 ‘대재앙에 대한 신정론 관점의 설교 연구’에서 “재앙의 원인을 단순히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는 것은 고난의 당사자들에게 고통을 더하는 행위가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이 교수는 “참사가 벌어졌을 때 시급한 설교는 고통받는 이들을 치유하고 돌보는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분명 하나님은 자연 재해로 인간을 징벌하시는 분입니다. 


소돔과 고모라는 하나님의 진노로 유황불 속에 잿더미가 됐습니다. 그러나 실로암 망대 사건을 두고 예수님이 말씀하시듯 죄가 원인이 아닌 경우도 있습니다.


 재난의 원인을 죄로 쉽게 단정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이유입니다.


한동대 대나무숲 페이스북에는 지난 19일 한 학생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지금은 실체와 출처가 불분명한 허구적인 말에 속거나 흔들리지 않고, 실제적으로 피해를 입은 학교와 학생, 그리고 포항 시민을 위해 기도할 때입니다.” 그의 말처럼 기독교인에게 가장 시급한 것은 포항 시민과 한동대를 위해 기도하는 자세가 아닐까요.


훗날 포항 지진이 정죄보다 위로의 기억으로 남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333
»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327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424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416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423
905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435
904 "캠퍼스 복음화 핵심, 금주·금연에 달렸죠"...대한 기독교 여자 절제회 김정주 부회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47
903 보수 개신교 '종교인 과세'는 사실상 '종교과세' 반발 - 한기총 한교연 등 공동성명 발표.."종교계와 협의해 보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33
902 허기진 이웃들이 찾을 수 있는 교회 - 18년간 꾸준히 무료급식 사역 펼친 삼일중앙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44
901 청년이 교회 떠나는 이유는? - 교회협 백서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45
90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부임 공식화 그러나 반대파는 소송 불사 - 김하나 목사, 담임 맡고 있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서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443
899 "한국교회에 비상식적 목사는 이제 그만"...'상식이 통하는 목사' 저자 김요한 목사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453
898 1997-2017 이단들의 활동, 무엇이 달라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458
897 "15시간이면 영어 트여" - 'A' 영어 대표 김모 씨 자칭 재림 예수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474
896 종교인 과세 등 도전받는 한국교회, 어떻게 해야 할까? -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는 성서로 돌아가 지혜를 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473
895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471
894 "세계로 확산되는 이단들 ... 교계 정보 공유 절실" - 이단·사이비 전문가 탁지일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495
893 내가 접한 3명의 이단연구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471
892 목회자 부인이 되는것 믿음에는 좋고 우정에는 손실 - 라이프웨이 리서치 설문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487
891 "딸아, 돌아와라" 신천지 반대 1인 시위 100일째 진행 중 - 손수 편지 써서 종로경찰서 정보관에게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