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세습문제취재.JPG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안’이 서울 동남노회를 통과하면서 서울 명성교회 측이 김 목사 부임을 공식화하고 그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하나목사.JPG

김하나 목사



동남노회 결정에 반발한 일부 노회원들로 구성된 ‘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하는 등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는 29일 주일 예배에서 성도들에게 아들 김 목사의 청빙청원안이 노회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주보에도 청빙이 잘 진행되도록 기도를 부탁하는 글이 게재됐다. 


명성교회는 또 정기노회에 앞서 총대들에게 김하나 목사가 후임 목회자로서 적합한 조건을 갖췄다는 것과 세습방지법이 성도의 기본권을 침해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휴대전화 메시지 4건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빙 대상자인 김하나 목사는 지난 24일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서울동남노회 제73회 정기노회에서 청빙안이 통과된 직후, 자신이 담임을 맡고 있는 경기도 하남시 새노래명성교회의 사임서를 동남노회에 제출했다. 


명성교회 부임을 위한 첫 번째 조치다. 


이어 동남노회 정치부는 27일 이를 심의했지만 사임서에 김 목사의 인감도장이 찍힌 것을 문제 삼아 처리를 보류했다. 


교단법에 따르면 사임서에는 자필서명을 해야 한다. 


김 목사는 보완한 사임서를 조만간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김하나 목사의 명성교회 부임은 내달 중 이뤄질 전망이다. 


명성교회 A장로는 “명성교회 성도들이 심사숙고 끝에 김하나 목사의 청빙을 결정한 만큼 존중을 받았으면 한다. 한국교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애초에 ‘위임목사 청빙안’이 노회에서 통과된 만큼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 부임을 위해 노회 주관으로 열리는 위임식은 무리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하나 목사의 청빙을 반대하는 이들은 사회법의 힘을 빌려서라도 막겠다는 입장이다. 


동남노회 비대위는 “정기노회 당일의 모든 결의는 불법이며, 이에 대한 효력금지 가처분을 법원에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결정족수가 맞지 않았다는 점, 새 임원 선출 시 노회 직인이 찍히지 않은 투표지를 사용했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노회 규칙 제41조에 따르면 노회 재적회원의 과반수가 출석하면 노회를 개회할 수 있다. 

또 출석한 회원들의 과반수가 찬성할 경우 의결할 수 있다. 


동남노회의 재적회원은 451명이며 73회 정기노회에는 300명이 참석해 개회했다. 


하지만 임원선출 문제로 파행을 겪은 후 남은 회원은 170여명이었다. 

남은 이들은 새 임원을 선출해 김하나 목사의 청빙안을 통과시켰다. 


비대위는 파행 후 재적과반수가 남아있지 않았기 때문에 회의를 진행한 것은 위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비대위원장은 김수원 목사는 “총회 헙법위원회는 최근 교단의 세습방지법이 여전히 유효함을 밝혔다”며 “명성교회 청원안이 통과된 것은 교단헌법을 배척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4 신학교 위기의 시대... 진리 선포하는 목회자 양성이 사명 - ...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498
913 명성교회 바라보는 두 시선... "리더십 이양이지 세습 아니다" VS "교회의 공교회성 무너뜨렸다" - 기지협 기도회, 회원들 간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512
912 청와대 조국 靑 수석 낙태 발언 논란 - 성경은 어떻게 말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564
911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96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539
909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530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67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29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40
905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76
904 "캠퍼스 복음화 핵심, 금주·금연에 달렸죠"...대한 기독교 여자 절제회 김정주 부회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61
903 보수 개신교 '종교인 과세'는 사실상 '종교과세' 반발 - 한기총 한교연 등 공동성명 발표.."종교계와 협의해 보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57
902 허기진 이웃들이 찾을 수 있는 교회 - 18년간 꾸준히 무료급식 사역 펼친 삼일중앙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65
901 청년이 교회 떠나는 이유는? - 교회협 백서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54
»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부임 공식화 그러나 반대파는 소송 불사 - 김하나 목사, 담임 맡고 있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서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676
899 "한국교회에 비상식적 목사는 이제 그만"...'상식이 통하는 목사' 저자 김요한 목사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84
898 1997-2017 이단들의 활동, 무엇이 달라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59
897 "15시간이면 영어 트여" - 'A' 영어 대표 김모 씨 자칭 재림 예수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702
896 종교인 과세 등 도전받는 한국교회, 어떻게 해야 할까? -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는 성서로 돌아가 지혜를 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695
895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