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전경.jpg

▲ 예장통합교단의 대표적 교회인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가 목회자 청빙 강행 논란 한가운데 서 있다. 사진은 명성교회 전경.



부자(父子)에게 다시 시선이 쏠리고 있다. 

6개월여 만이다.


지난 3월 서울 명성교회(김삼환 원로목사)는 공동의회를 열고 경기도 하남시 새노래명성교회(김하나 목사)와의 합병과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할 것을 결의했다. 


김 목사는 김 원로목사의 장남이다. 당시 김 목사는 “명성교회와 합병하거나 아버지(김 원로목사)의 후임이 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변칙 세습’등 세간의 비난을 의식한 듯 했다. 

실제 새노래명성교회는 어떤 행동도 취하지 않았다. 

논란은 잠잠해졌다. 


재발화된 건 지난 18∼21일 서울 서초구 온누리교회에서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장 최기학 목사) 102회 정기총회 직후다. 


총회에서는 현재 시행 중인 (목회)세습방지법이 ‘성도의 기본권을 침해할 소지가 있다’며 이를 삭제하고, 수정·보완할 필요가 있다는 총회 헌법위원회의 보고서가 수용됐다. 


헌법위는 ‘교회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성도들이 합법적인 회의를 거쳐 숙고 끝에 청빙을 하는 과정이 존중받아야 한다’는 근거를 내세웠다. 


세습방지법은 2013년 예장통합 제98회 정기총회에서 처음 통과됐다. 

당시 투표에서 1033명의 총대 중 870명이 세습방지에 찬성했다.


교회 세습 문제에 대한 신학·성경·윤리적 비판이 정당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듬해 헌법개정안이 통과 되면서 ‘교단헌법 정치 제28조 6항’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해당 교회에서 사임(사직) 또는 은퇴하는 위임(담임) 목사의 배우자 및 직계비속과 그 배우자, 시무장로의 배우자 및 직계비속과 그 배우자를 목회자로 청빙하는 것을 금하고 있다. 


미자립교회는 해당되지 않는다. 


최기학 총회장은 “보고서가 수용 됐어도 헌법위의 해석에 따라 헌법 개정 헌의안이 상정되는 등의 절차는 내년 정기총회에서나 진행될 것”이라며 “세습방지법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명성교회는 이번 총회 헌법위 보고서를 기댈 언덕 삼아 후임 인선을 정리하려는 모양새다. 이 교회 A장로는 “헌법위의 해석에 총대들이 이견을 내지 않은 것은 공감을 표한 것”이라며 “교단 구성원들의 정서가 ‘세습방지법이 부당하다’는 쪽으로 기운 것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명성교회는 합병 없이 김 목사 청빙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24일 교회 주보에는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위임목사 청빙을 위하여’라는 공동기도제목이 게재됐다.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고덕시찰회는 26일 정기회를 열고 명성교회가 제출한 김 목사의 위임목사 청빙 청원 건을 통과시켰다. 


시찰회는 교회 상위 기구인 노회의 치리권을 돕는 상설기구로 노회가 선택한 시찰위원들로 구성된다. 


고덕시찰회는 노회에 명성교회의 청원안을 제출했다. 서울동남노회 헌의위원회(위원장 김수원 목사)는 청원안을 접수하기 전, 총회 임원회에 세습방지법의 효력 여부를 문의한다는 방침이다. 


청원안이 접수되면 다음달 24일 서울 마천세계로교회(김광선 목사)에서 열리는 동남노회 정기회에서 이 안이 다뤄질 예정이다.


명성교회가 합병안을 제쳐두고 김 목사를 직접 청빙하려는 것은 ‘명분’을 얻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201709280000_23110923825086_2.jpg



세습방지법 제정 이후 일각에서는 명성교회의 ‘교단 탈퇴설’까지 돌았다. 


이 교회 B장로는 “김 원로목사는 총회장을 역임한 만큼 교단에 대한 애정이 높고, 성도들 사이에도 ‘교단 탈퇴는 곧 교회의 정체성 상실’이라는 인식이 팽배하다”며 “때문에 교단 총회에서 법적 근거가 마련될 때까지 합병이나 김 목사의 청빙을 강행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빙 청원안이 통과된 이후의 파장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예단하기 어렵다.


 총회 임원회가 헌법위반으로 명성교회를 총회 재판국에 곧바로 기소하는 방법이 있지만 실제 행할지는 미지수다. 


총회 임원회는 현재 상황에 대해 “노코멘트”라고 밝혔다. 임원회 관계자는 “교회의 목회자 청빙 문제는 엄밀히 말하면 노회의 소관이기 때문에 총회 차원에서 직접 개입하기 애매하다”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4 "캠퍼스 복음화 핵심, 금주·금연에 달렸죠"...대한 기독교 여자 절제회 김정주 부회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26
903 보수 개신교 '종교인 과세'는 사실상 '종교과세' 반발 - 한기총 한교연 등 공동성명 발표.."종교계와 협의해 보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29
902 허기진 이웃들이 찾을 수 있는 교회 - 18년간 꾸준히 무료급식 사역 펼친 삼일중앙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25
901 청년이 교회 떠나는 이유는? - 교회협 백서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20
90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부임 공식화 그러나 반대파는 소송 불사 - 김하나 목사, 담임 맡고 있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서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632
899 "한국교회에 비상식적 목사는 이제 그만"...'상식이 통하는 목사' 저자 김요한 목사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50
898 1997-2017 이단들의 활동, 무엇이 달라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26
897 "15시간이면 영어 트여" - 'A' 영어 대표 김모 씨 자칭 재림 예수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62
896 종교인 과세 등 도전받는 한국교회, 어떻게 해야 할까? -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는 성서로 돌아가 지혜를 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658
895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678
894 "세계로 확산되는 이단들 ... 교계 정보 공유 절실" - 이단·사이비 전문가 탁지일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668
893 내가 접한 3명의 이단연구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656
892 목회자 부인이 되는것 믿음에는 좋고 우정에는 손실 - 라이프웨이 리서치 설문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710
891 "딸아, 돌아와라" 신천지 반대 1인 시위 100일째 진행 중 - 손수 편지 써서 종로경찰서 정보관에게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568
890 "차례 음식·술 때문에 시험에 들었습니다" - 난감한 상황·질문 어떻게 대처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679
889 인터넷·TV 설교 홍수...표절 유혹 휘말려든 목회자들 - 2017 교단총회 포커스...예장고신에서는 '표절 보고서' 발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677
» 명성교회, 합병 없이 김하나 목사 청빙으로 선회 - 예장통합 서울 동남노회 시찰회, 김삼환 목사 장남인 김 목사 청빙 청원 통과시켜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594
887 "마술, 요가 교인 참여 금지"vs "시대 역행 안타까워"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591
886 "WEA 신학 문제없다, WCC와 본질적으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626
885 드라마 속 '교회비리' 어떻게 봐야할까 - tvN 드라마 '아르곤' 교회 비리 TV드라마 첫 등장..한국교회 뼈를 깎는 자성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