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교회마저.JPG

▲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골목으로 들어서자 검은색 바탕에 흰 글씨의 ‘트랜스젠더 ○○’이란 간판이 눈에 들어왔다. 


간판 아래 지하로 향하는 입구는 어둑어둑했다. 그 옆엔 4층짜리 오래된 사우나 건물이 있었다. 

살구색 타일이 붙은 벽면은 언제 청소했는지 모를 정도로 시커멓게 변해 있었다.


홍성민 ‘세계로 선 교회’ 목사는 “동성애자들이 자주 찾는 곳”이라며 “그들 세계에선 아주 유명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바로 옆 건물에도 ‘○○와 트랜스젠더 단란주점’이란 간판이 붙어 있었다.


서울 이태원역 삼거리 3번 출구에서 가까운 이 골목은 동성애자들의 집결지 중 한곳이다. 

25일 찾은 골목에는 동성애자들을 위한 업소들이 즐비했다.


이곳에서 7년간 복음을 전해온 교회가 곧 문을 닫는다. 


용산구 보광로 59길과 60길을 포함한 이 골목 700여m 구간에 마지막으로 남은 교회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장 이성희 목사) 소속으로 15명 정도 출석하는 겨자나무교회(박근우 목사)다. 


천국복음찬양교회(이정애 목사)도 10여년간 이 골목을 지켜왔지만 지난해 말 경기도 화성시 동탄으로 이전했다. 그 자리엔 스탠드바 술집이 생겼다.


겨자나무교회는 사우나 건물 맞은편에 있다. 1층에 식당, 2층에 교회가 자리했다. 


식당 옆 한 사람 겨우 드나들 수 있는 계단을 통해서만 교회에 들어갈 수 있다. 


132㎡(40여평) 넓이의 예배당은 어수선했다. 박근우 목사와 권사 2명이 화분, 주방도구 등 교회의 집기를 정리하고 있었다. 


박 목사는 “오는 1일부터는 서울 효창공원 인근에서 예배를 드린다”며 “이사를 하기 위해 미리 짐을 싸고 있다”고 말했다.


교회가 이곳을 떠나는 이유는 높은 임대료 때문이다. 


이 골목의 도로가 지난해 정비된 후 유동 인구가 많아졌고 임대료도 1.5배 이상으로 뛰었다. 

박 목사는 “우리 교회가 이 골목의 영적 보루라는 생각으로 7년간 사역했지만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었다”며 아쉬워했다.


겨자나무교회가 문을 닫으면 또 다른 교회도 사라진다. 


매주일 오후 6시 이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 다문화교회 ‘세계로 선 교회’다. 


이태원 인근에 거주하거나 일하는 한국인 및 외국인 등 20여명이 모인다. 


외국인 성도들은 홍성민 목사가 지난 5년간 매주 토요일 이태원역 인근에서 찬양 전도할 때 알게 된 이들이다. 나이지리아 가나 케냐 등에서 왔다.


홍 목사는 고 하용조 목사가 목회하던 당시 서울 온누리교회에서 은혜를 받고 일본과 미국에서 자비량 선교를 하다 2013년쯤 이곳에 정착, 교회공간을 빌려 다문화교회를 세웠다.


한국오순절하나님의성회 소속인 그는 “하나님께서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줄 믿고 우리 교회의 처소도 예비해달라고 기도하고 있다”며 “이 교회가 사라진다는 소식을 들은 지인들이 800여만원을 모아 헌금도 하고 박 목사와 함께 대안을 마련하려 했지만 여의치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교회 옥상에는 십자가 탑이 세워져 있다. 


십자가 탑 아래에서 홍 목사는 골목을 내려다보며 “비록 규모는 작지만 이 동네의 영적 워치타워 역할을 해온 교회가 문을 닫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며 “하지만 하나님께서 살아계시는 한 이곳에 또 다른 교회가 세워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마지막 교회마저 문 닫는다 참담한 이태원 그 거리, 영적 위기 imagefile kchristian 2017-04-26 149
847 365일 강단서 잠자며 성도 위해 심야기도...서울 강서구 강일교회 담임 정규재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176
846 "하나님 도움으로 한반도서 자유가 승리할 것" - 펜스 美 부통령, 16일 용산 주한미군 기지에서 부활절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168
845 4년 전 '세습 의혹' 교회 절반...결국 '세습 완료' - ▲ 명성교회가 지난 19일 공동의회를 열어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가 시무하는 새노래명성교회와의 합병안을 통과시켰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204
844 목회 세습 왜 문제가 될까? - 주님의 교회를 사유화 시키는 행위 .... '우리교회만 좋으면 괜찮다' 옳지 않아 kchristian 2017-04-05 185
843 한국기독교 분열인가 부흥인가 ?... 4교단서 200교단으로. - 132년 교단 분열사 심층 분석... "건강한 연합기관 다시 세우는 노력 절실"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213
842 "형님 대통령은 순교했다…진실 밝혀지면 국민들 마음 속에 부활할 것" - 박근혜 감싸는 박근령 "이번 탄핵 너무 절차상 하자 많아 재심 청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213
841 "한국전쟁고아 아버지" 딘헤스 대령 유족 "예수님과 같은 마음으로 한일" - 9일 제주에서 딘 헤스 대령 공적기념비 제막식..광림교회 1억 후원 imagefile kchristian 2017-03-15 225
840 <이제 내려놓으시죠> 성도들이 꼽은 한국교회 개혁 과제 imagefile kchristian 2017-03-15 222
839 이재명 시장, 초강력 동성애 정책 논란 - 지난 8일 세계여성의날 행사서 "차별금지법 제정·동성애자 30% 의무채용" 약속 imagefile kchristian 2017-03-15 223
838 한 목회자의 비뚤어진 여성관 "사모되면 몸 파는 사람은 안될거 아냐" imagefile kchristian 2017-03-08 236
837 2017 한국교회 사회적 신뢰도... 불신의 벽 여전히 높아 - 국민이 바라는 교회…"갈등 해소ㆍ국민통합 힘써주길" imagefile kchristian 2017-03-08 239
836 신천지, 1년 수입만 2천 7백억원 "자기자리헌금 30년째 걷어" - 신천지 17만에 대한 한국교회 대책은? imagefile kchristian 2017-03-01 251
835 [아론과 훌] 봄이 오는데 아직도 추운 대한민국 imagefile kchristian 2017-03-01 246
834 "탄핵정국을 보시는 하나님의 마음은 어떠하실까 ?"... 뉴욕 온 전용재 감독회장 imagefile kchristian 2017-03-01 244
833 북한인권단체, 김정은 反인륜범죄 ICC에 고발 - "장성택 사건으로 1천명 처형·2만명 숙청"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259
832 종교개혁, 우리가 오해한 것은 무엇일까?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266
831 "인권조례 폐지 요구 검토하겠다" - 목회자들 항의방문에 혼쭐.."논의후 17일 입장 밝힐 것" ... 한동협도 의제 채택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246
830 신천지에 바친 20대 청춘, "설문조사가 함정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2-08 277
829 "고스톱 짝 없으면 전화해요" ..."목사 사용설명서" 펴낸 김선주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2-08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