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jpg



#1. 40대 워킹맘 A씨는 최근 외동딸 B양(9)이 잠깐 화장실에 간 사이 딸의 스마트폰을 보고 깜짝 놀랐다.
딸은 인터넷 만화(웹툰)로 성인물을 보고 있었다.
엄마의 추궁에 딸은 학원 공강 시간에 스마트폰으로 인기 웹툰을 보다 성인용 웹툰을 접한 이후 습관적으로 보게 됐다고 털어놨다.
딸은 친구도 거의 없고 마음이 텅 빈 것 같아서 스마트폰을 더 자주 봤다며 울음을 터트렸다.
딸은 학교 수업이 끝나면 부모가 퇴근하기까지 피아노와 태권도 등 여러 학원을 전전했다.
엄마는 딸이 혼자 지내는 것에 익숙해졌다고 생각했지만 아니었다.
A씨는 “외로운 아이에겐 스마트폰이 유일한 친구였을 것 같다. 바쁘다는 이유로 아이의 텅 빈 마음을 사랑으로 채워주지 못한 내 책임”이라고 말했다.

#2. 고등학생 C군(17)은 초등학생 때 호기심에 음란물을 보다 중독에 빠졌다.
여러 음란물을 섭렵하다 동성애 성향의 음란물까지 접했다. C군은 “여자친구가 있는데도 ‘야동’ 탓인지 동성애에 대한 호기심이 생기고 동성애를 직접 해보고 싶다는 충동까지 든다”면서 “왜 이러는지 심각한 자괴감이 드는데 오랜 시간 중독된 음란물을 끊기가 너무 어렵다”고 말했다.

스마트폰 보급으로 어린이·청소년이 이전보다 쉽게 음란물을 접하는 시대가 됐다.


최근 아동·청소년의 성 착취 영상이 유통되는 통로로 지목된 ‘다크웹’ 사건처럼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유통하는 범죄도 늘어나고 있다.


여성가족부가 지난해 전국 1만5657명(초등학생 4747명, 중학생 4943명, 고등학생 5967명)을 대상으로 한 ‘2018년 청소년 매체이용 및 유해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의 77.4%가 거의 매일 ‘인터넷·모바일 메신저’를 이용하고 있었다.


이들의 95.6%는 스마트폰을 통해 메신저를 활용했다.


최근 1년 동안 성인용 영상물을 시청한 비율은 39.4%였다.


특히 고등학생은 53.3%가 성인용 영상물을 본 경험이 있었다.


여가부의 2014년과 2016년 조사와 비교한 결과, 중·고등학생은 큰 변화가 없거나 감소세를 보인 반면, 초등학생의 성인용 영상물 이용률은 증가하는 추세다.


초등학생(5, 6학년)의 성인용 영상물 이용률은 2014년 7.5%, 2016년 16.1%, 2018년 17.7%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성인용 영상물 이용 경로로는 인터넷 포털 사이트(28.2%)가 제일 많았다.


이어 인터넷 실시간 방송 및 동영상 사이트(17.7%) SNS(16.5%) 스마트폰 앱(11%) 순으로 나왔다.
또 초·중·고생의 24.4%가 ‘스스로 성인용 영상물을 보지 않으려 해도 일상생활에서 쉽게 노출된다’고 답했다.


전문가들은 청소년의 음란물 접촉이 모두 중독이라고 단정하지 않는다.
일상생활의 리듬이 깨질 정도로 집착해 똑같은 행위를 할 때는 중독이다.


청소년이 음란물에 빠지면 학업에 집중하기 어렵고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중독이 지속되면 성 의식이 왜곡돼 몰카 등 성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 고병인가족상담연구소 고병인 소장은 “다음세대의 음란물 중독 원인으로 스마트폰 보급뿐 아니라 주입식 교육, 대화가 단절된 가족관계, 부모의 중독, 자본주의 사회 분위기 등 복합적인 사회 문제를 꼽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 소장은 이어 “자녀가 음란물 등에 중독됐다는 것은 결국 가정이 병들었다는 이야기”라면서 “일차적 책임이 있는 부모를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성·가정 교육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중독심리연구소 김형근 소장도 “중독에 빠지는 사람은 대부분 심정적으로 외로운 경우가 많다.


부모와 관계가 돈독하면 자녀가 각종 중독을 이길 힘이 있다.
건강한 가정 만들기가 우선”이라며 “어른도 절제하기 힘든 스마트폰을 어린이 청소년들이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에 대한 공동체의 깊이 있는 논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2 "동성 간 성 접촉"이 에이즈 감염의 주된 경로 - 에이즈 예방 "디셈버퍼스트(December 1st)"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10
1081 "다자성애 학생"에 고소당한 한동대 명예교수 무죄 - 1심 "비방 목적 인정하기 어렵다"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12
1080 스크린에 담은 열정과 소명, 기독영화 두 편 개봉 ... "어메이징 그레이스", "헤로니모"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8
1079 기독NGO 굿피플 "희망박스 통해 소외 이웃에게 사랑 전해요"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35
1078 <감사운동> '아름다운동행 감사학교' 교장 이의용 교수 - "감사의 생활화...하나님 말씀이 삶 속에 살아있다는 증거"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42
1077 [선한이웃] 저개발 국가에 의료품 지원 ! - 안산동산교회 의료지원센터장 맡아..라오스와 시에라리온 등에 지원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48
» 넘쳐나는 음란물 아이들 '텅 빈 마음' 파고든다 - 야동 중독 으로 꿈 잃은 다음세대 ... 외로운 아이들이 빠진 늪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40
1075 감사를 습관으로..."감사노트" 3개월만 쓰면 달라집니다 ...'125 운동' 펼치는 손욱 참행복나눔운동 공동대표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52
1074 <동성애는 과연 타고나는 것일까?>(2) "동성애가 유전된다는 주장에 대한 과학적 근거는 없다" image kchristian 2019-10-30 69
1073 [감사운동] '153 감사노트' 생활화하는 분당우리교회 .... 하루 5가지 감사 제목, 3번 직접 표현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67
1072 <동성애는 과연 타고나는 것일까?> 동성애 유발 유전자 발견했다던 과학자 "12년 뒤 연구결과 번복"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132
1071 性적인 죄악이 '권리'로 둔갑하는 세상 ... 다음세대가 흔들린다 - 김지연 약사의 '덮으려는 자 펼치려는 자' <성경적 성가치관 교육>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81
1070 "명성 세습 반대운동에서 교회갱신운동으로 이어지길" - 교회갱신 중견 목회자 모임 '아드 폰테스' "명성 수습안 명백히 잘못"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74
1069 광주기독병원 노사 '장기파업·직장폐쇄' 대치 - 통상임금 지급 판결에 따른 임금 동결로부터 비롯돼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76
1068 교단 평화 위한 제비뽑기는 하나님의 결정법인가 ? 기독교 대한 감리회(기감)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186
1067 <'예수 기도' 레슨> "午前도 은혜로 살았습니다" 십계명으로 감사·회개의 정오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189
1066 "대통령이 曺國을 살리고 우리의 祖國은 죽였다" - 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 지역 기독교계 反문재인 시국선언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210
1065 성인물·이단 콘텐츠 등 해로운 콘텐츠 선별 - 온맘닷컴, 기독교 영상 큐레이션 서비스 '온맘픽'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207
1064 기감, 감독회장 제비뽑기로 선출하나 - 선거 때마다 금권선거 논란... 임기 단축과 함께 장개위 공청회서 안건으로 공개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218
1063 <성경 의학 칼럼> 뜻을 이루는 첫걸음 "자기 관리"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