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정헌금.jpg

▲ 교회법을 연구하는 법학자들은 헌금을 둘러싼 법적 분쟁을 방지하려면

제대로 된 교회정관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A교회 교인 B씨는 교회 이전을 위한 대지 구입을 위해 헌금을 약정했다.


그러나 B씨는 담임목사의 일부 행위에 문제가 있다며 약정한 헌금을 내지 않기로 마음먹었다.
그러자 교회는 B씨에게 헌금을 내라며 요구했고 B씨는 이를 이행할 의무가 없다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한국교회법학회는 교회와 교인 간 헌금을 둘러싼 분쟁이 예상보다 많다고 23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헌금을 둘러싼 법적 분쟁을 벌이지 않으려면 교회가 제대로 된 정관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일부 교회는 교회 건축 등으로 자금이 필요할 경우 장로 권사 집사 등 교회 중직을 맡은 교인들에게 일정액을 할당하거나 예배 광고시간 등에 얼마를 헌금했는지 공개하곤 한다.


이처럼 헌금이 비자발적으로 사실상 강제된 경우 헌금약정의 이행을 둘러싼 분쟁으로 이어지는 일이 종종 있다.


설교나 예배에서 감동을 받고 거액의 헌금을 약정한 뒤 시간이 흘러 이를 이행하지 않아 분쟁이 발생하기도 한다.


헌금이 유용됐다며 교인들이 약정을 이행하지 않는 상황도 있다.


약정헌금을 둘러싸고 분쟁이 발생하면 헌금의 성격 등을 두고 교회법은 물론 사회법에서도 해석이 엇갈린다.


A교회 B씨의 헌금약정에 대해서도 자연채무인지, 증여계약의 개념으로 보는 법률상 채무인지를 두고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민법에서 자연채무는 채무자가 임의로 이행하면 받을 수 있지만 이행하지 않더라도 그 이행을 강제할 수 없는 채무라 정의한다.


B씨가 약정을 이행하면 A교회가 헌금을 받을 수는 있지만 B씨가 이행하지 않더라도 A교회가 B씨에게 약속된 헌금을 강제할 수 없다는 의미다.


반면 증여계약은 증여자가 아무런 대가 없이 재산을 상대방(수증자)에게 주겠다는 의사표시를 하고 상대방이 이를 승낙할 때 성립하는 계약이다.


학교나 사회봉사단체에 대한 기부약정이나 교회에 대한 신도들의 헌금약정 등 특별헌금이 대표적이다.


A교회 사건 1심에서 법원은 교회헌금을 일반헌금과 특별헌금으로 구분했다.


일반헌금은 자연채무로 봤지만 약정헌금은 계약상 채무로 소송에 의해 강제이행을 청구할 수 있는 특별헌금으로 봤다.


B씨는 약정한 대로 헌금을 드려야 한다는 게 1심의 판단이었다.


그러나 항소심에선 B씨의 약정헌금을 자연채무라고 판결했다.


B씨가 이행하지 않아도 A교회가 소송과 강제집행 등으로 이행을 강제할 수 없다고 했다.


교회법학회는 “법원이 헌금을 자연채무로 본 근거를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은 만큼 논란의 여지를 남겨뒀다”며 “교회가 매뉴얼에 따라 제대로 된 정관을 만들어 헌금의 성격을 분명히 한다면 소송 등 법적 분쟁을 벌이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2 <생각해 봅시다> 50m 안에 3교회, 같은 교단 같은 노회 - '500m 이내 같은 교단 교회 금지'...설립 규정 유명무실 imagefile kchristian 2019-09-04 12
1061 "후배 신학생들 사랑으로 포용해달라" - 예장통합 고시위원회, 목사고시 응시자 2명 합격 재검토 "학생들...괴로워하는 동성애자 격려차원의 행동"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70
1060 교회가 과일 장사를 ? 영혼 구원 위해선 뭐든지 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71
» 거액 헌금 약속한 뒤 변심한 성도... '약정헌금' 분쟁, 솔로몬의 해법은 ?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94
1058 "서울시는 왜 '종교행위강요 특별신고센터'를 설치했나?" - 종교계 반발...사회복지시설을 인권침해 집단으로 매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94
1057 전광훈 목사 후원금 횡령 의혹 경찰에 고발 당해 kchristian 2019-07-31 93
1056 "교회, 이주여성 존중하는 문화 조성에 힘써야" - 인권 사각 결혼이주여성... 교회 역할은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18
1055 기독교 자율형 사립고들 지정 줄줄이 취소당해 - 교육현장 기독교 건학이념 반영 힘들듯 신일, 배재, 이대부고 취소, 전국 6개 자사고중 2곳 남아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34
1054 "자사고 지정 취소, 제2 '강의석 사태' 발생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30
1053 크리스천 유튜브가 뜬다 - 자신만의 재능을 선한 미디어 사역으로 확대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34
1052 대통령의 기독교 패싱(?)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29
1051 이찬수 목사, 사과하고 설교영상 삭제 - J부목사 설교 중 동성애 대처 활동가들 "꼰대" 발언으로 반발 초래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69
1050 10년 후 건강한 교회의 10가지 특징 - "프로그램 아닌 복음전도에 주력 · 지역봉사 강화"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72
1049 오늘날 기독 대학생들의 가장 큰 고민은? - "성경적 성공은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성취하는 것"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63
1048 "동성애에 대한 균형잡힌 시각 갖는 데 도움이 됐으면..."... 동성애 관련 의학적 통계 책으로 펴낸 김지연 약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79
1047 "창조 섭리 거스르다 복음 듣고 거듭났죠" - 동성애에서 탈출한 남성 3인의 삶과 신앙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86
1046 "교회가 평일에도 문 열 때 소통 공간"... 예장 문화목회 간담회, 유현준 교수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88
1045 신천지 내부문건 "그들만의 언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97
1044 조롱거리 된 동성애 비판 - 분당우리교회 부목사 동성애 반대자들을 "꼰대"라고 지칭해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67
1043 전광훈 목사 정치 발언에 "도 넘었다" 빗발 - '文대통령 하야' 주장 이어 히틀러에 비유한 성명서 파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