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11.jpg

소강석 목사



1938년 9월 10일은 한국교회의 영적 수치일이다.


제28회 조선예수교장로회 총회에서 신사참배를 결정한 날이기 때문이다.


그다음 날 한국교회는 일본 형사들과 함께 평양 신사에 가서 절을 했다.


물론 타 종교는 아예 처음부터 신사참배를 찬성해 버렸다.


그러나 기독교만큼은 시대와 사회의 항체요 저항인자가 되려고 끝까지 저항했다.
그럴수록 일제의 핍박은 더 심해졌다.


그때 기독교가 서로 하나만 돼 있었더라도 신사참배의 압박을 능히 이길 수 있었을 것이다.


당시 기독교인이자 민족 애국자였던 윤치영과 신흥우 세력 간의 알력 다툼이 그 시작이었다.


총독부가 일본과 조선 기독교의 합교를 지향하는 상황에서 조선인 기독교 민족주의 세력을 길들일 절호의 기회를 잡은 것이다.


게다가 당시 같은 기독교 애국단체인 장로교 중심의 수양동우회와 감리교 중심의 흥업구락부 간에 알력 싸움이 시작됐다.


조선총독부는 이들의 갈등과 내분을 이용해 교묘하게 이간계를 썼고 결국 두 단체를 해산시켜버렸다.


그 후 한국교회를 향해 직접적인 압박을 가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교회 안에 신사참배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순수하게 주장하는 신앙 순정파가 등장함과 동시에 신사참배는 우상숭배가 아니라 국민의례라는 주장이 생겼다.


신사참배를 국민의례라고 주장했던 측은 조선기독교연합회였다.


조선기독교연합회는 일본 기독교와의 내선일체를 이루기 위한 조직이었는데 김인호 부산동의대 교수는 이들을 황국신민의 십자군이라 부른다.


조선기독교연합회는 일제의 권력과 내통하고 조선총독부의 앞잡이 역할을 한 것이다.
신앙 순정파 지도자들은 오로지 성경의 진리를 따라야 한다고 했지만 조선기독교연합회는 신사참배가 국민의례라는 시대 논리와 정서를 따랐다.


그래서 한국교회는 시대와 역사 앞에 신앙의 자존심을 내동댕이치며 참으로 부끄러운 결정을 했다.


이 사건을 통해 우리는 두 가지 교훈을 깨달아야 한다.


하나는 어떤 경우에도 교회는 분열하고 싸워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또 하나는 성경의 진리보다 시대 정서와 논리가 결코 앞서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는 ‘해석의 갈등’이라는 책을 쓴 프랑스의 철학자 폴 리쾨르의 주장이기도 하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


오늘날 우리가 신사참배의 죄를 회개해야 하는지 여부다.


우리가 왜 조상들의 죄를 회개해야 하느냐며 반대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느헤미야도 조상들의 죄를 회개했을 뿐만 아니라 예레미야와 다니엘도 조상들의 죄를 놓고 회개했지 않은가.(느 9:1∼2, 렘 14:20, 단 9:16)


이런 이야기를 하면 그것은 구약시대의 일이지 오늘날에 와서도 이렇게 해야 하느냐고 반문하기도 한다.


신사참배.jpg


구약의 선민은 집합적 인격체(corporate personality) 신앙을 가졌다.


집합적 인격체 신앙이란 한 인격 안에 여러 세대가 함께 하나가 되거나 혹은 한 역사 안에 과거와 현재, 미래의 모든 백성이 시공간을 초월해 함께 하나가 돼 있다고 믿는 것이다.


이런 집합적 인격체 사상 때문에 후대에 와서도 선대의 죄를 회개한 것이다.


이것이 바울신학에 와서는 ‘아담 안에서’와 ‘그리스도 안에서’라는 사상으로 발전했다.


바울도 자신의 신학을 체계화할 때 ‘아담 안에 있는 사람이 모두 죽은 것처럼,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사람이 모두 살게 되는 것’이라며 집합적 인격체 신앙을 그대로 적용했다.


그러므로 우리도 한민족이고 하나의 한국교회 안에 있다는 집합적 인격체 신앙을 갖고 과거 선대들이 지은 죄를 반드시 회개해야 한다.


개인적으로만 회개할 뿐 아니라 한국교회 전체가 회개해야 한다.
그리고 그 회개운동을 민족적으로 확산할 필요가 있다.


기독교에 앞서 민족 전체가 앞장서서 신사참배를했기 때문이다.
 올해는 신사참배 결의 80주년을 맞는 해다.


한국교회가 모두 집합적으로 회개를 해야 한다.


어쩌면 그 죄 때문에 한국교회가 영적 고난을 당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19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두상달 장로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894
1818 "경남학생인권조례 폐지하라" - 경남지역 2500개 교회 2만여명 참석, 집회열고 가두행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884
1817 감리회 여선교회 "전준구 목사 사퇴하라" kchristian 2018-11-28 888
1816 영화 '바울', 20만 관객 돌파 kchristian 2018-11-28 858
1815 거룩한빛광성교회 21번째 교회 분립 kchristian 2018-11-28 863
1814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목사 15년 징역 선고 - 만민교회측 무고 주장 즉각 항소 뜻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895
1813 추웠던 시절을 기억한 교회 미자립 16곳에 따뜻한 손길 - 光州 열린벧엘교회, SNS 통해 "미자립교회 난방비 지원" 밝히자 계획보다 많은 16곳에서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787
1812 목사들이 꼭 알아야 할 법 지식은 - 교회법·세무 아카데미서 제시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956
1811 영화 '바울', 박스오피스 4위 오르며 흥행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979
1810 예장합동 "목회자 성추문 문제에 깊이 통회" 성명서 발표하고 재발방지책 약속 kchristian 2018-11-14 889
1809 소외된 이웃 따뜻한 겨울나기 돕는 기독교계 - 연탄 때는 백사마을 주민들의 활력소 '비타민 목욕탕' 화재 위험 높은 쪽방촌 어르신 위한 소화기 나눔 기독NGO들, 저소득 가정에 난방비 지원 캠페인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906
1808 양심적 병역거부 정당 - 대법원 판결에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959
1807 "한국교회의 연합·일치를 기도합니다" 다니엘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917
1806 '페미니즘 강연' 논란 한동대, 소송 휘말려 kchristian 2018-11-07 943
1805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징역 20년 구형 kchristian 2018-11-07 991
1804 "신사참배 회개합니다" - 한국교회 일천만 기도대성회...비바람속에 3만여 교인들 참여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974
1803 한교총·한기연 통합 로드맵 kchristian 2018-10-31 960
1802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제대로 치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1119
1801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 "북한 방송 남한에 틀어줘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926
1800 대형교회 3곳, '건강한 리더십 교체'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