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2190822647210_6_710_473.jpg

▲  북한 금강산에서 북에 두고 온 여동생 자녀인 조카를 극적인 상봉한 최동규 원로목사(왼족 두번째)와 최장원 목사(신안 자은 신광교회, 맨우측)가 즐거운 표정으로 기념촬영을 한 모습(사진/최장원 목사 제공).


2박 3일간의 꿈같은 이산가족상봉이 22일 마무리됐다.


이번 이산가족상봉에서는 북에 두고 온 여동생의 가족을 만난 한 원로 목회자가 포함돼 있어 주목을 끌었다.


그리운 이산가족을 상봉하고 다시 기약 없는 이별을 하고 돌아온 최동규 목사 부자를 오요셉 기자가 만나봤다.


경기도 이천 대포리교회 최동규 원로목사는 이산가족을 마치고 돌아온 날 죽기 전 한 가지 소원을 이루게 됐다며 아직도 상기된 표정이었다.


한국전쟁 당시 북에 두고 온 여동생이 늘 그리웠는데 금강산에서 이뤄진 이번 이산가족상봉에서 여동생의 자녀들, 즉 조카들을 만나고 돌아온 것이다.


사랑하는 여동생은 20년 전에 숨졌다는 사실이 못내 슬펐지만, 최 원로목사는 그래도 조카를 만난 것으로도 위안이 됐다.


최 원로목사는 이산가족 상봉장에서 처음 북쪽의 조카를 만났을 때 어렴풋이나마 여동생의 인상이 살아난 듯 보여 한 순간에 가족임을 알아봤다고 말했다.


이천 대포리성결교회 최동규 원로목사는“얼굴이 좀 특별하게 생겼고, 특별하게 생기면서도 가족들과 혈육들과 비슷한 점이 있으니깐 빨리 알아봤죠. 알아보는 데는, 확인하는 데는 어려움이 없었죠." 라고 말했다.


가족들과 함께 고향 땅을 산책하며 말로 다할 수 없는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네 차례에 걸친 단체상봉과 개별상봉을 통해 조카로부터 여동생의 얘기를 전해들은 것만으로도 하나님께 감사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최 원로목사는 "(느낌을)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고, 잠깐동안 고향 갈 때 물이 흐르고, 내가 어렸을 때의 자연이 그대로 살아있고, 하나님의 은혜로 이번 이산가족상봉 행사에 참여하게 된 것에 감사하고..." 라고 말했다.


아버지와 함께 동행한 아들 최장원 목사는 2박3일간의 짧은 만남이 너무 아쉽다며, 상시적인 상봉이 이뤄지도록 남북한이 하루속히 통일되길 희망했다.


전남 신안 신광성결교회 최장원 목사는 "아버지가 많이 표현을 잘 하시지 않는 편인데 눈물 많이 흘리셨죠. 하루속히 교류와 협력을 통해서 통일로 나아가는 중간적인 단계를, 과정을 만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꿈만 같던 2박 3일간의 이산가족상봉 여정.


기념사진을 함께 찍고 서로의 건강을 걱정하며 헤어진 지 불과 몇 시간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까하는 안타까움이 다시 원로 목회자의 얼굴에 드리운 듯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798 예장합동, 61명 목사 군선교사 파송장 수여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905
1797 브런슨 목사 2년만에 풀려나, 해빙기 맞는 美·터키 - 트럼프, 백악관 불러 회견, 에르도안에 감사 표시도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911
1796 "한국교회엔 공동체적 죄 고백 필요해" kchristian 2018-10-17 866
1795 숭실대 공동성명, "김삼환 이사장 퇴진" 촉구 kchristian 2018-10-17 855
1794 감리교 교인수 8년째 감소 kchristian 2018-10-17 904
1793 제23회 '문서선교의 날' 기념식 및 유공자 표창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906
1792 DMZ 평화 순례 나선 목회자들 "지뢰 제거와 함께 남북 불신도 제거되길"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11
1791 "참담하지만 한국교회 사랑할 때"...유기성 목사, 명성교회 사태 역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784
1790 "열방과 함께하는 2018 다니엘기도회" 21일간 기도의 문이 열린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13
1789 목회자를 건강하게 세우는 것이 한국교회 섬기는 일 - "교회에 문제가 있다면 그것은 결국 목회자의 문제"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05
1788 '배임 증재' 징역 8개월형 법정 구속 - 총신대 김영우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824
1787 "복음 전파 방해" 사회복지사업법 개정안 철회 -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914
1786 명성교회, PD수첩에 대한 입장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833
1785 기독교계, 지진 피해 인도네시아 긴급구호 앞장서 -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식량과 생필품 전달 위한 긴급구호팀 파견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824
1784 백석대 재학생·교직원 헌혈증 7천7백 장 기증 kchristian 2018-10-03 829
1783 한교총, "한기연과의 통합 논의 계속한다" kchristian 2018-10-03 769
1782 교인수 가장 많은 교단은 예장통합총회 kchristian 2018-10-03 766
1781 감리교 9개 연회 새 감독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773
1780 "여성 총회장 시대 먼저 열어 자부심" - '예장 교단 첫 여성 총회장' 개혁총연 정상업 총회장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755
1779 예장합신, 전능신교 이단 규정 kchristian 2018-09-26 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