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2190822647210_6_710_473.jpg

▲  북한 금강산에서 북에 두고 온 여동생 자녀인 조카를 극적인 상봉한 최동규 원로목사(왼족 두번째)와 최장원 목사(신안 자은 신광교회, 맨우측)가 즐거운 표정으로 기념촬영을 한 모습(사진/최장원 목사 제공).


2박 3일간의 꿈같은 이산가족상봉이 22일 마무리됐다.


이번 이산가족상봉에서는 북에 두고 온 여동생의 가족을 만난 한 원로 목회자가 포함돼 있어 주목을 끌었다.


그리운 이산가족을 상봉하고 다시 기약 없는 이별을 하고 돌아온 최동규 목사 부자를 오요셉 기자가 만나봤다.


경기도 이천 대포리교회 최동규 원로목사는 이산가족을 마치고 돌아온 날 죽기 전 한 가지 소원을 이루게 됐다며 아직도 상기된 표정이었다.


한국전쟁 당시 북에 두고 온 여동생이 늘 그리웠는데 금강산에서 이뤄진 이번 이산가족상봉에서 여동생의 자녀들, 즉 조카들을 만나고 돌아온 것이다.


사랑하는 여동생은 20년 전에 숨졌다는 사실이 못내 슬펐지만, 최 원로목사는 그래도 조카를 만난 것으로도 위안이 됐다.


최 원로목사는 이산가족 상봉장에서 처음 북쪽의 조카를 만났을 때 어렴풋이나마 여동생의 인상이 살아난 듯 보여 한 순간에 가족임을 알아봤다고 말했다.


이천 대포리성결교회 최동규 원로목사는“얼굴이 좀 특별하게 생겼고, 특별하게 생기면서도 가족들과 혈육들과 비슷한 점이 있으니깐 빨리 알아봤죠. 알아보는 데는, 확인하는 데는 어려움이 없었죠." 라고 말했다.


가족들과 함께 고향 땅을 산책하며 말로 다할 수 없는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네 차례에 걸친 단체상봉과 개별상봉을 통해 조카로부터 여동생의 얘기를 전해들은 것만으로도 하나님께 감사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최 원로목사는 "(느낌을)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고, 잠깐동안 고향 갈 때 물이 흐르고, 내가 어렸을 때의 자연이 그대로 살아있고, 하나님의 은혜로 이번 이산가족상봉 행사에 참여하게 된 것에 감사하고..." 라고 말했다.


아버지와 함께 동행한 아들 최장원 목사는 2박3일간의 짧은 만남이 너무 아쉽다며, 상시적인 상봉이 이뤄지도록 남북한이 하루속히 통일되길 희망했다.


전남 신안 신광성결교회 최장원 목사는 "아버지가 많이 표현을 잘 하시지 않는 편인데 눈물 많이 흘리셨죠. 하루속히 교류와 협력을 통해서 통일로 나아가는 중간적인 단계를, 과정을 만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꿈만 같던 2박 3일간의 이산가족상봉 여정.


기념사진을 함께 찍고 서로의 건강을 걱정하며 헤어진 지 불과 몇 시간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까하는 안타까움이 다시 원로 목회자의 얼굴에 드리운 듯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784 백석대 재학생·교직원 헌혈증 7천7백 장 기증 kchristian 2018-10-03 784
1783 한교총, "한기연과의 통합 논의 계속한다" kchristian 2018-10-03 720
1782 교인수 가장 많은 교단은 예장통합총회 kchristian 2018-10-03 699
1781 감리교 9개 연회 새 감독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722
1780 "여성 총회장 시대 먼저 열어 자부심" - '예장 교단 첫 여성 총회장' 개혁총연 정상업 총회장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708
1779 예장합신, 전능신교 이단 규정 kchristian 2018-09-26 856
1778 "세월호 사건 배후 구원파" 명예훼손 해당 안돼 - 대법원, 기독교복음침례회의 상고 기각 kchristian 2018-09-26 735
1777 명성교회 세습문제 남은 과정은? - 다음 달 15일 재판국 첫 모임.. 재심 절차 속도낼 듯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769
1776 <'추석'을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교회들> 생사화복의 주관자는 오직 하나님 한분 뿐 - 조상 섬긴다는 이유로 제사지내는 것은 우상숭배 행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974
1775 호남신학대의 "동성애자 입학제한" - 대교협 "절차적 문제 지적.. 신학교 특수성 침해 아냐"문제제기...교회언론회, 종교자유침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752
1774 대한민국의 10대-30대, 여전히 헬조선인가? 사망원인 1위는 극단적 선택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690
1773 한국관광공사, 신천지 HWPL 행사 만찬 비용 지원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717
1772 '5가지 사랑의 언어'...부부갈등 예방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703
1771 무분별한 이단 규정과 신학 사상 연구 - 임보라 목사 등 이단 규정..절차 신중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698
1770 복음주의 6개 단체 예장합동에 공개질의 kchristian 2018-09-19 725
1769 폭주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2017년 민간인 22000명 피살" kchristian 2018-09-19 748
1768 <주요교단총회>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에 박종철 목사 - 동반연 길원평 위원장, NAP 독소조항 설명...교단은 NAP 반대결의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734
1767 <주요교단총회> 예장 합신, 제103회 총회장에 홍동필 목사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711
1766 <주요교단총회>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총회장에 김충섭 목사 - 성윤리 강령 채택 등 관심..임보라 목사 이단 규정한 교단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732
1765 신사참배 죄, 우리가 회개해야 하는가 - 소강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