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견해.jpg  

▲ 트루스포럼 회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퀴어문화 축제'에 반대하는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트루스포럼 제공>



트루스포럼 연합회 회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퀴어문화축제’ 행사 반대를 비롯 동성애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동성애에 대한 학문적, 도덕적 평가는 개인의 자유로운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반대 의견을 혐오표현으로 매도하고 탈동성애자, 반동성애 운동가의 학내강연을 방해하는 것은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고 덧붙였다.


트루스포럼은 나라와 민족의 장래를 걱정하고 기도하는 모임이다.
서울대와 부산대, 총신대 등 20여개 대학 재학생으로 구성돼 있다.
다음은 성명 전문이다.


<서울광장 퀴어행사 반대 성명서>

1. 시청광장 사용허가를 반대한다!

서울시청광장 퀴어행사 반대 국민청원이 21만명을 넘었습니다.
여론조사기관 공정에 따르면 서울 시민의 82.9%가 퀴어행사의 과도한 노출, 성인용품 판매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보였고, 67%가 서울시의 사용허가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그동안 진행된 퀴어행사에서는 보편타당한 성윤리를 해치는 외설적인 공연행위가 공공연하게 자행되어 왔습니다.
이러한 퀴어행사를 적절히 규제하지 않고 시민 여론을 무시한 채 또 다시 시청광장을 내어 준 서울시의 결정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2. 총학생회의 퀴어행사 참여 문제있다!

대학 총학생회가 퀴어행사에 참여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해당 대학 모든 학생을 대표할만한 충분한 민주적 정당성을 거쳤는지 의문입니다.
카이스트를 비롯한 일부 대학에서는 총학생회 독단적인 참가 결정에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건전한 성윤리를 해치는 퀴어행사에 대해 불편한 마음을 갖고있는 대다수 학생들의 의견은 많은 대학에서 무시되고 있습니다.

3. 동성애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라!

동성애에 대한 학문적, 도덕적 평가는 개인의 자유로운 판단에 맡겨야 합니다.
반대의견을 혐오표현으로 매도하고 탈동성애자, 반동성애 운동가의 학내강연을 방해하는 것은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 입니다.
최근 서울대 트루스포럼이 진행한 탈동성애자 특강은 장소사용을 취소하도록 압력을 받았습니다.
미국과 유럽의 논의를 가져와서 동성애에 대한 다른 견해는 무조건적인 혐오로 규정하고, 대한민국의 전통적 미풍양속을 무시한 채 견해가 다른 사람들을 호모포비아, 무지한 민중으로 매도하는 것은 독선이며, 새로운 형태의 사대주의적 발상입니다.

4. 서울대 인권/성평등 교육에 반대한다!


서울대 인권센터는 인권/성평등 교육안을 개발하고 많은 대학에 보급했습니다.
하지만 동 교육안은 수십 가지의 성별을 인정하는 사회적 성 개념에 바탕을 두고 젠더 이데올로기를 일방적으로 전파하고 있습니다.
인권센터는 현재 해당 교육을 이수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을 부과하는 시도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대 인권센터의 인권/성평등교육은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양심과 학문적, 종교적 신념에 반하는 내용의 교육을 대학 구성원들에게 강요하고 있는 것입니다.
젠더이데올로기를 일방적으로 전파하는 서울대 인권센터의 편향적인 인권/성평등 교육안은 반드시 수정 또는 폐기되어야 합니다.
대다수 시민들의 반대를 무시하고 개최되는 서울광장 퀴어행사, 각 대학 총학생회의 섣부른 참여, 동성애에 대한 가치판단을 금지하는 일방적인 젠더이데올로기를 적극적으로 전파하는 서울대 인권센터의 활동을 심각하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어 이에 성명서를 발표합니다.

2018.07.13
트루스포럼 연합회 일동



서울대 트루스포럼/ 고려대 트루스포럼/ 연세대 트루스포럼 / 숙명여대 트루스포럼 / 총신대 트루스포럼 / 한국외대 트루스포럼 / 인하대 트루스포럼 / 카이스트 트루스포럼 / 안양대 트루스포럼 / 이화여대 트루스포럼 / 한동대 트루스포럼 / 한양대 트루스포럼 / 홍익대 트루스포럼 /KC대 트루스포럼 / 경희대 트루스포럼 / 대전과기대 트루스포럼 / 부산대 트루스포럼 / 서강대 트루스포럼 / 세종대 트루스포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34 북한 억류 선교사·암 투병 탈북민 목회자에게 관심을 -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신년하례예배 kchristian 2019-01-16 996
1833 대접 받기보다 먼저 섬기는 원로목회자 될 것 -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대상 시상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1736
1832 한교총,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윤곽 kchristian 2019-01-09 997
1831 기독대학 '안양대학교' 대순진리회에 넘어가나?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1090
1830 "오목사 설교하면 1회당 10억 내야" 반대파 가처분소송 기각 -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반대파 제출 자료만으론 손해·위험 소명 부족"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1038
1829 <2018 한국교회 10대 뉴스> '복음 통일' 사역확산, 특정종교 병역거부·인권정책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1002
1828 <문화선교연구원이 꼽은 올해 10대 뉴스> 한반도 평화·미투 운동·명성교회·BTS 열풍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1038
1827 "허황된 '가짜뉴스 프레임' 근원은 뉴스앤조이" - 동반연 26일 기자회견 "반대의견을 가짜뉴스로 몰아... 후원 중단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1063
1826 뜨거운 크리스마스, DMZ를 녹이다 - 비무장지대 유일한 교회, 판문점교회의 특별한 성탄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1063
1825 CBS '더미션' 2018 한국기독언론대상 최우수상 - 홍재표 PD, "선교사들의 온전한 헌신에 눈물...한국교회 헌신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107
1824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 교계, 폐기촉구 kchristian 2018-12-12 1058
1823 직무정지 위기 오정현 목사 "좋은 결과 기대했지만..똘똘 뭉치자" - 사랑의교회 당회, "오정현 목사 사역 중단없어" 사랑의교회 갱신위, "종교자유 침해 물타기 꼼수"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005
1822 "한국교회 최대 위협은 인터넷 중독"...'인터넷 중독 치유사' 김망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988
1821 "에이즈 남성 청소년층 급증, 실상 적극 알려야" - 한국가족보건협회 '에이즈의 날' 행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011
1820 잇단 선교사 추방 중국선교 빨간불 - 철수 권면하는 교단도 있어 kchristian 2018-12-05 1009
1819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두상달 장로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000
1818 "경남학생인권조례 폐지하라" - 경남지역 2500개 교회 2만여명 참석, 집회열고 가두행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989
1817 감리회 여선교회 "전준구 목사 사퇴하라" kchristian 2018-11-28 984
1816 영화 '바울', 20만 관객 돌파 kchristian 2018-11-28 971
1815 거룩한빛광성교회 21번째 교회 분립 kchristian 2018-11-28 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