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80001_23110923923982_1.jpg

▲  아이스슬레지하키 국가대표 최광혁 선수(앞줄 가운데)가 27일 모교인 여명학교를 방문해 교사, 후배들과 함께 “미라클”을 외쳤다. 



먼저 탈북한 부친 도움으로 남한行

기독교계 여명학교 통해 사회 적응



꽃제비, 탈북민 장애인, 아이스슬레지하키팀의 스라소니. 


최광혁(31) 선수를 따라다니는 수식어들이다. 


지난 18일 ‘국가대표 동메달리스트’라는 수식어가 또 붙었다. 


27일 서울 중구 여명학교(교장 이흥훈)에 그가 등장하자 탈북민 학생 100여명이 “최광혁”을 연호했다. 


학생들은 한국 땅에서 인생 2막을 펼쳐가고 있는 그의 후배들이다.


조명숙 교감은 “우리 사고뭉치 광혁이가 큰 사고를 쳤다. 패럴림픽 폐막 직후 ‘학교에 가고 싶다’고 연락이 왔는데 목소릴 듣자마자 눈물이 났다”며 울먹였다. 


강단에 선 최 선수는 “선생님과 후배들 만날 생각에 떨려 잠을 거의 못 잤다”며 감격해 했다. 

금의환향한 선배를 향해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1987년 함경북도 화성에서 태어난 그는 7세 때 ‘고난의 행군’ 시절을 지나며 찢어지는 가난을 겪었다.


 이혼 후 각자 탈북길에 오른 부모, 자신을 돌봐주던 외할머니의 죽음, 함께 구걸하다 단속에 걸린 여동생. 


혈혈단신 꽃제비 생활 끝에 기차간을 돌며 아이스크림을 팔던 소년은 달리는 기차에서 뛰어내리다 왼쪽 발목이 바퀴에 깔려 무릎 아래를 절단해야 했다.


‘죽어도 그만, 살아도 그만’이라고 되뇌며 절망에 빠졌던 그때, 먼저 탈북한 아버지의 도움으로 2001년 한국 땅을 밟았다. 


하지만 “북한에서 왔는데 왜 머리에 뿔이 없냐”는 소리를 들을 만큼 부정적 시선과 문화 차이로 또 다른 고난의 길을 걸어야 했다.


 모나고 거친 행동은 그를 또 다른 위기로 내몰았다. 최 선수는 “여명학교에서 생활하면서 처음으로 내 상처를 보듬어 줄 누군가가 있다는 것과 약점을 인정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2011년 대학 입학과 함께 접한 아이스슬레지하키는 삶의 전환점이 돼줬다. 


주말도 포기하고 2년을 훈련한 끝에 2014년 장애인 클럽팀 선수가 됐고 2016년엔 강원도청 실업팀에 입단, 지난해엔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과해 꿈에 그리던 ‘팀 코리아’ 유니폼을 입었다. 


최 선수는 이탈리아와의 3·4위전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뒤 동료들과 빙판 위에서 애국가를 불렀던 것을 패럴림픽 최고의 장면으로 꼽았다.


“학교 다닐 때 수백 번 불렀던 애국가였는데도 그날은 눈물샘이 고장 난 듯 터져버렸어요. 고생한 동료들도, 7000여석을 가득 메운 관중도 함께 눈물을 흘렸는데 모두 한마음을 나눈 듯했습니다. 빙판 위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와 악수를 나눈 것도 잊을 수 없고요.”


하나원에서 처음 신앙을 접한 최 선수는 고된 훈련기간 중에도 틈날 때마다 서울 동작구 물댄동산교회(조요셉 목사)를 찾는다. 


그는 “신앙이 뜨겁진 않지만 교회 공동체 안에서 선함을 배우고 실천하고 싶다”고 했다.


최 선수의 동메달을 목에 건 조 교감은 “광혁이의 플레이 하나하나가 3만 탈북민을 대표하는 것 같아 대회 기간 내내 뭉클했다”며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하나님의 계획이 더 많은 탈북민을 통해 나타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07 "한국교회의 연합·일치를 기도합니다" 다니엘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916
1806 '페미니즘 강연' 논란 한동대, 소송 휘말려 kchristian 2018-11-07 962
1805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징역 20년 구형 kchristian 2018-11-07 971
1804 "신사참배 회개합니다" - 한국교회 일천만 기도대성회...비바람속에 3만여 교인들 참여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978
1803 한교총·한기연 통합 로드맵 kchristian 2018-10-31 965
1802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제대로 치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1105
1801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 "북한 방송 남한에 틀어줘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935
1800 대형교회 3곳, '건강한 리더십 교체'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1003
1799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90주년 컨퍼런스 kchristian 2018-10-24 1042
1798 예장합동, 61명 목사 군선교사 파송장 수여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1001
1797 브런슨 목사 2년만에 풀려나, 해빙기 맞는 美·터키 - 트럼프, 백악관 불러 회견, 에르도안에 감사 표시도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998
1796 "한국교회엔 공동체적 죄 고백 필요해" kchristian 2018-10-17 950
1795 숭실대 공동성명, "김삼환 이사장 퇴진" 촉구 kchristian 2018-10-17 944
1794 감리교 교인수 8년째 감소 kchristian 2018-10-17 989
1793 제23회 '문서선교의 날' 기념식 및 유공자 표창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999
1792 DMZ 평화 순례 나선 목회자들 "지뢰 제거와 함께 남북 불신도 제거되길"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90
1791 "참담하지만 한국교회 사랑할 때"...유기성 목사, 명성교회 사태 역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68
1790 "열방과 함께하는 2018 다니엘기도회" 21일간 기도의 문이 열린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97
1789 목회자를 건강하게 세우는 것이 한국교회 섬기는 일 - "교회에 문제가 있다면 그것은 결국 목회자의 문제"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98
1788 '배임 증재' 징역 8개월형 법정 구속 - 총신대 김영우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