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사.jpg

▲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예배당.



대법원에서 오정현 사랑의교회 목사의 위임결의무효확인이 확정될 때까지 오 목사의 설교권, 당회장권 등 직무 일체를 금지시켜달라는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 기각됐다.


서울고법 제37민사부(부장판사 권순형)는 김두종 김근수 이화숙 김근숙씨 등 오 목사 반대파가 제기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기각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씨 등 4명은 지난 10일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법원에 제출하고 “오 목사가 사랑의교회 강단에서 설교하거나 당회 소집과 사회, 계약체결, 기타 일체의 직무를 집행할 경우 1회당 10억원씩 자신들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변호사를 담임목사 직무대행으로 세우고, 오 목사의 직무가 정지됐다는 내용의 공고문 180개를 교회에 붙여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오 목사의 직무집행정지가처분 등이 필요한 정도로 김씨 등 4명에게 현저한 손해나 급박한 위험이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김씨 등이 제출한 자료만으로 이를 소명하기에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또 동서울노회의 임시당회장 파송 결정이 적법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고법은 “사랑의교회를 총찰(總察)하는 직무를 맡은 동서울노회가 지난 17일 임시노회를 열어 임시 당회장을 파송하기로 결의해 김씨 등이 입을 수 있는 손해나 위험은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할 수 있다”면서 “김씨 등이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임시당회장 파송 결의가 무효라고 판단하기에도 부족하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오 목사가 교회 대표자로서 불법행위를 하고 있다는 반대파의 주장에 대해서도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반대파는 오 목사가 사랑의교회 대표자로서 불법적이고 부적절한 직무집행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것은 본안판결에서 판단하지 않은 쟁점”이라면서 “반대파가 제출한 자료만으론 오 목사가 불법적이고 부적절한 직무집행을 하고 있다고 밝히긴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즉 법원이 오 목사의 자격여부만 판단했지 반대파가 주장한 불법행위까지 판단하지 않았다는 취지였다.


한편 동서울노회는 오 목사가 16년 전 거친 편목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판결이 서울고법에서 나오자 임시노회를 개최하고 박진석 목사를 임시당회장으로 파송했다.


박 목사는 최근 당회를 개최하고 오 목사에게 설교권을 부여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59 개신교 관련 기사 63%가 부정적 kchristian 2011-04-04 6338
1858 부활절 예배 주요 순서 담당자 결정 imagefile [22] kchristian 2011-04-04 16673
1857 위기의 한기총, 어디로 가나? imagefile kchristian 2011-04-04 5621
1856 일본 역사 교과서, 안타까운 일 kchristian 2011-04-11 5832
1855 연평도에서 열린 '평화를 위한 기도회' kchristian 2011-04-11 5477
1854 한기총, 반성도 책임도 없어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5854
1853 사순절 한국교회가 회개해야 할 기도 제목은? imagefile [57] kchristian 2011-04-18 8522
1852 남·북, 6월 평양서 ‘평화통일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1-04-18 6114
1851 5대 종단 종교인들, 대북 식량지원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1-04-18 8138
1850 잘잘못 지적앞서 나부터 회개 imagefile kchristian 2011-04-18 5726
1849 교회협, 찬송가공회 법인설립 취소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1-04-25 6165
1848 호산나교회 최홍준 목사 후임에 홍민기 목사 내정 [2] kchristian 2011-04-25 23420
1847 목사와 장로들이 자기 십자가를 져야 imagefile kchristian 2011-04-25 5548
1846 남북교회, 부활절 공동기도문 kchristian 2011-04-25 6292
1845 부활절 메시지 - 교단·기독 단체 부활절 메시지 imagefile [59] kchristian 2011-05-02 8485
1844 주요교단 일본 구호 모금액 24억원 넘어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5607
1843 침례교 전국목회자부부 영적성장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6125
1842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합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24101
1841 조용기 목사, 교회서 완전 물러나 imagefile [53] kchristian 2011-05-04 7058
1840 교회개혁실천연대, "조 목사 결단 환영" imagefile kchristian 2011-05-04 5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