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께서북한의문.jpg

▲  18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최 ‘2018 한반도 평화와 희망나눔을 위한 기도대성회’가 열린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 전경. 대성회에 참가한 전 세계 50여개국 성도들이 지역·교회별로 색깔옷을 입은 채 통성 기도하고 있다. 이번 대성회에는 세계 각국 크리스천 리더와 여의도순복음교회 및 지교회 교역자와 성도 등 6만7000여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북한 복음화와 한반도 비핵화, 평화적 남북통일 등을 위해 기도했다. 



6만7000명의 기도와 찬송소리는 다른 모든 소리를 없애버릴 정도로 웅장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18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한 ‘2018 한반도 평화와 희망나눔을 위한 기도대성회’는 세계 최대 교회의 영성이 사랑실천을 넘어 한반도와 세계평화로 향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십자가 깃발 

뒤따르는 한반도기


3일간 내리던 장대비는 기도대성회 1시간을 앞두고 멈췄다. 


“부웅~.” 영적 승리를 기대하는 양각나팔이 울리자 붉은색 십자가 깃발을 든 기수가 등장했다. 

그 뒤를 따르는 한반도기가 행사의 취지가 뭔지 보여줬다. 참석자들은 복음성가 ‘마지막 날에’ ‘찬송하라 내 영혼아’ 등을 부르며 하나님을 높였다.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는 ‘야훼의 칼, 기드온의 칼’이라 제목의 설교를 통해 인간의 군사력보다 강한 하나님의 능력과 기도의 힘에 의지하자고 권면했다. 


조 목사는 “이스라엘 민족은 이방민족과의 전쟁에서 칼이나 창이 아니라 하나님께 기도함으로 승리했다”면서 “세상은 핵무기와 군사력을 강조하지만 성경은 인간적인 힘이 아니라 세상 모든 나라를 통치하시는 하나님을 의지해야 한다고 말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가 전쟁의 위험을 안고 있지만 하나님은 이 땅을 사랑하셔서 우리를 주님의 군사로 택하시고 이 나라와 민족을 구원하셨다”며 “기드온이 빈 항아리에 횃불을 넣어 전쟁에 나아갔듯 하나님의 말씀에 절대 순종하면 주께서 역사하실 것”이라고 했다.


이영훈 담임목사도 성령충만과 기도, 말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교회의 60년 역사는 성령의 역사이며 우리는 이 역사를 계속 이어나가야 한다”면서 “하나님의 사명을 감당하려면 말씀을 붙잡고 기도하며 성령의 충만함을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목사는 한반도 복음통일과 나눔 섬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모든 것에 하나님의 때가 있는데, 최근 하나님께서 북한의 문을 열고 계신다”며 “하나님이 여시면 아무도 닫을 자가 없다. 


하나님의 때 한반도가 통일이 되도록 기도하면 주께서 합력하여 선을 이루실 것”이라고 선포했다. 


세계오순절협회는 세계 성령운동을 주도한 공로로 조 목사와 이 목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해외 참가자들, 

대회 규모에 "어메이징"


기도대성회는 남북 평화통일과 교회부흥을 바라는 국내외 성도들의 간절한 신앙고백으로 채워졌다. 


주강사로 나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종교자문 폴라 화이트(뉴데스티니 크리스천센터) 목사와 미국 타임지 선정 ‘영향력 있는 100인’에 뽑힌 윌프레도 초코 데 헤수스(뉴라이프커버넌트미니스트리즈) 목사는 인류의 흥망성쇠를 주관하시는 하나님께 간절한 기도로 나아가자고 했다. 


화이트 목사는 “하나님의 뜻은 그리스도의 대사들이 하는 기도를 통해 이루어진다. 


주님께서 대한민국에 놀라운 역사를 이루시도록, 모든 민족 가운데 하나님의 영광이 나타나도록 기도하자”고 했다. 


헤수스 목사도 “소망이 없는 이 시대, 진정한 소망은 구원자인 예수께 있다. 


하나님의 아들딸로서 분명한 정체성을 세우고 믿음으로 살기 위해 삶의 궤도를 성경적으로 수정하자”고 했다.


해외 참석자들은 수만명의 찬송과 간절한 기도소리에 적잖은 도전을 받았다고 했다.


영국에서 온 다니엘 애드제이(43) 목사는 “인종과 국적은 달라도 모두 하나님의 백성으로 하나의 구주를 믿는 신앙의 동료라는 뜨거운 공동체 의식이 느껴졌다”며 “어메이징(놀랍다)!”을 외쳤다. 

아프리카 레소토에서 온 리부셍(29·여)씨도 “이렇게 많은 사람이 함께 모여 다함께 기도하고 또 국가와 통일을 위해 기도한다는 것이 너무 감동스럽다”고 했다. 


필리핀에서 사역 중인 고드윈 우게디(26) 선교사는 “그동안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예배를 인터넷으로 봐 왔는데 현장에서 본 느낌은 그동안 알던 것과 전혀 다르다. 정말 대단한 성회”라고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평양조용기심장전문병원 건축기금을 전달했으며, 굿피플과 감사저금통 희망나눔 기금 협약식도 가졌다.


 영등포구청에는 희망나눔기금을 전달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84 백석대 재학생·교직원 헌혈증 7천7백 장 기증 kchristian 2018-10-03 744
1783 한교총, "한기연과의 통합 논의 계속한다" kchristian 2018-10-03 665
1782 교인수 가장 많은 교단은 예장통합총회 kchristian 2018-10-03 653
1781 감리교 9개 연회 새 감독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665
1780 "여성 총회장 시대 먼저 열어 자부심" - '예장 교단 첫 여성 총회장' 개혁총연 정상업 총회장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664
1779 예장합신, 전능신교 이단 규정 kchristian 2018-09-26 821
1778 "세월호 사건 배후 구원파" 명예훼손 해당 안돼 - 대법원, 기독교복음침례회의 상고 기각 kchristian 2018-09-26 695
1777 명성교회 세습문제 남은 과정은? - 다음 달 15일 재판국 첫 모임.. 재심 절차 속도낼 듯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709
1776 <'추석'을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교회들> 생사화복의 주관자는 오직 하나님 한분 뿐 - 조상 섬긴다는 이유로 제사지내는 것은 우상숭배 행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898
1775 호남신학대의 "동성애자 입학제한" - 대교협 "절차적 문제 지적.. 신학교 특수성 침해 아냐"문제제기...교회언론회, 종교자유침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703
1774 대한민국의 10대-30대, 여전히 헬조선인가? 사망원인 1위는 극단적 선택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648
1773 한국관광공사, 신천지 HWPL 행사 만찬 비용 지원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678
1772 '5가지 사랑의 언어'...부부갈등 예방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653
1771 무분별한 이단 규정과 신학 사상 연구 - 임보라 목사 등 이단 규정..절차 신중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653
1770 복음주의 6개 단체 예장합동에 공개질의 kchristian 2018-09-19 673
1769 폭주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2017년 민간인 22000명 피살" kchristian 2018-09-19 698
1768 <주요교단총회>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에 박종철 목사 - 동반연 길원평 위원장, NAP 독소조항 설명...교단은 NAP 반대결의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85
1767 <주요교단총회> 예장 합신, 제103회 총회장에 홍동필 목사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67
1766 <주요교단총회>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총회장에 김충섭 목사 - 성윤리 강령 채택 등 관심..임보라 목사 이단 규정한 교단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83
1765 신사참배 죄, 우리가 회개해야 하는가 - 소강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