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7e4a9b3589662d26f7ea0167a96e1ba4_1548757857_67_600x338.jpg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제25대 대표회장에 청교도 영성훈련원장 전광훈 목사(오른쪽)가 선출됐다. 전 신임 대표회장은 "한기총을 중심으로 한국교회의 부흥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제25대 대표회장에 전광훈 청교도영성훈련원장이 당선됐다.


전 목사는 29일 서울 종로구 여전도회관에서 개최된 제 30회 한기총 총회에서 218표 중 121표를 얻어 과반수로 당선됐다.


김한식 한사랑선교회 대표는 95표를 얻는데 그쳤다.
전 목사는 기독자유당을 창당하고 이끄는 인물이다.


특히 문재인정부를 비판하며 대규모 강경보수 성향 집회를 이끈 이력이 있는 만큼 한기총 노선에 적잖은 변화가 예상된다.


실제로 전 목사는 당선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부터 현 정부를 거칠게 공격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존경하는 사상가로 통혁당 간첩단 사건에 연루된 신영복 선생을 꼽았다”면서 “그렇다면 간첩을 존경한다는 말인데 문 대통령이 그동안 했던 발언과 사상전향을 하지 않았던 점을 살펴봤을 때 간첩이 아니라고 단언할 수 없다. 내 생각엔 간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같은 비판이 억울하다면 TV나 유튜브에 나와 공개토론을 하고 전 국민 앞에서 ‘나는 절대 간첩이 아니다’라고 말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취임사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한·미동맹 강화, 기독교 입국론을 강조했다.


전 목사는 “대한민국은 이승만 전 대통령의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한·미동맹, 기독교 입국론이라는 ‘설계도’에 따라 건국됐으며, 핵심은 기독교를 통한 국가건설”이라면서 “안타깝게도 선교 인프라가 무너지면서 사회가 교회를 범죄집단으로 보는 이상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교회의 권위 회복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회가 인심이 좋아서 (주요 이슈에서) 양보하고 수용하다 보니 위기에 처했다”면서 “동성애, 이슬람, 차별금지법을 무슨일이 있어도 막아야 하며, 목회자 세금납부는 원점으로 다시 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기총 대표회장으로서 직무 수행과 기독자유당의 국회 입성으로 이들 문제를 풀겠다고 밝혔다.


전 목사는 또 “하루빨리 연합기관들이 모두 합쳐야 한다. (연합기관 사무실이 있는) 종로5가가 속히 하나 돼야 한다”며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한기총 한국교회연합(한교연)으로 갈라진 우파 교계 연합기구 통합에 나서겠다고 했다.


그는 2015년 강력한 내부저항에도 불구하고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과 백석의 통합을 밀어붙인 적이 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94
1848 여목사 1만명시대... 여전한 유리천장 -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평등 현주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81
1847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15일 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63
1846 3.1운동 100주년 기독교인 서명자 길선주 목사·양전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50
1845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kchristian 2019-02-13 716
1844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북미정상회담 환영 논평 kchristian 2019-02-13 682
1843 국가인권위 숭실대 권고 샬롬나비, 권고철회성명 kchristian 2019-02-06 731
1842 3·1운동과 한국교회 기윤실 강연회 kchristian 2019-02-06 706
1841 나눔으로 따뜻하게...사랑의 설 맞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749
» 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전광훈 목사 - 29일 과반수 당선... "문재인 대통령 간첩으로 의심된다"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726
1839 예장고신, 이단 상담 전문가 과정 개설 kchristian 2019-01-30 701
1838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개최 kchristian 2019-01-30 687
1837 '교회 살려야 한다' 면서 소송 남발, 편가르고 반목만 키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772
183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kchristian 2019-01-16 1339
1835 구세군, 거리 모금액 줄었지만 전체 모금액은 증가 추세 - 경제 불황, 기부 포비아 등으로 개인 후원 감소, 기업 후원은 늘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805
1834 북한 억류 선교사·암 투병 탈북민 목회자에게 관심을 -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신년하례예배 kchristian 2019-01-16 750
1833 대접 받기보다 먼저 섬기는 원로목회자 될 것 -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대상 시상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1505
1832 한교총,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윤곽 kchristian 2019-01-09 790
1831 기독대학 '안양대학교' 대순진리회에 넘어가나?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840
1830 "오목사 설교하면 1회당 10억 내야" 반대파 가처분소송 기각 -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반대파 제출 자료만으론 손해·위험 소명 부족"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7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