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면합동고신.JPG


장로교란 이름을 사용하는 교단만 2백개가 넘을 만큼 한국 교회는 수많은 교단으로 갈라져 있다.


일제시대와 한국전쟁 등 아픈 역사가 낳은 분열에서부터 재산분쟁과 정치적 갈등이 낳은 분열 등 한국 교회 분열에는 여러 이유가 존재한다.


그러나 비록 교단은 갈라져 있지만 믿음 안에서 한 형제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연합과 일치를 위한 노력은 끊임없이 이어져 왔다.


특히 서로 다른 교단에 속한 목회자들이 상대방 교회를 방문해 말씀을 전하고 듣는 강단교류는 교단장을 중심으로 상징적으로 전개돼 왔다.


지난 2003년 예장 통합 최병곤 총회장과 예장 합동 한명수 총회장 그리고 한국기독교장로회 전병금 총회장이 몇 차례에 걸쳐 강단교류를 가진 것을 비롯해, 2007년에는 예장합동과 고신, 예장통합과 기장 총회장들이, 2009년에는 예장 통합과 합동정통, 예장통합과 기장 총회장들이 강단교류를 실시했다.


이처럼 교단장 중심으로 전개돼 온 교단 간 강단교류가 이번엔 지역 교회 목회자들 간 강단교류로 전개된다.


예장 합동총회 교단연합교류위원회는 7월과 8월에 걸쳐 예장 통합과 고신 교단 소속 교회들과 지역 교회 강단교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예장 합동총회 교단연합교류위원회 위원장 강태구 목사는“교단 연합 차원으로써 타 교단과의 강단교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36개 교회가 참여해서 교단과의 교류가 확대되어 가면서 더불어 지역 간의 연대가 강화될 줄로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강단교류는 예장 합동총회에 속한 18개 교회와 예장 통합 소속 17개 교회, 예장 고신 소속 1개 교회 목회자들이 서로 상대방 교회를 방문해 설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강태구 목사는 “(이번 강단교류는) 주춧돌을 놓는다고 생각하고 더 연합사업이 강구되고 이번 104회기에는 재정도 충당해서 재정이 있어야 연합사업을 할 수 있으니까. 활발하게 움직이도록 계획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교단장들이 주도해 온 교회 연합 활동이 모처럼 지역 교회들로 옮겨가면서, 다른 교단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교인들에게 교회 연합과 일치의 필요성을 알려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5 광복 감사 예배드린 한국교회 "일본은 진심으로 사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280
1934 일본교회 대표들 "경제 보복은 부당" - 서울 찾아 한·일 시국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250
1933 '2019 성령한국 청년대회' Fill in...만남, 비움, 채움, 보내심 등 4가지 테마 kchristian 2019-08-07 319
1932 <초 점> 감리교, '출교법' 논란 재점화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259
1931 천기총, 천안서 신천지 맞불 집회 - "거짓 평화에 속아 신천지에 빠진 불쌍한 영혼들 하나님께 돌아올 수 있도록"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205
1930 남북 교회, '평화통일 남북공동기도문' 합의 kchristian 2019-08-07 244
1929 '강남중앙침례교회- 세미한교회' 韓·美 두 교회 형제 됐다...비전 사역 공유키로 형제교회 협약식 kchristian 2019-08-07 199
1928 '북한에 교회 200개 이상 설립' 선교 비전 위한 전초기지 마련 -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북선교센터 건립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245
1927 "경기도의회, 성평등 조례 재개정해야" kchristian 2019-07-31 309
1926 명성교회 비자금 의혹 "재조사 촉구" kchristian 2019-07-31 252
1925 성도 감금· 폭행...'타작마당' 이단 신옥주 씨, 징역 6년 선고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865
1924 전광훈 목사 후원금 횡령 의혹 경찰에 고발 당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90
1923 <목회 & 데이터> 하루 13명, 술 때문에 죽는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58
1922 천국 가는 날, 우리는 어디에 ? - 순복음연예인선교회, 28일 '축복 철야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66
» 합동·통합·고신 등 36개 교회 강단교류 추진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38
1920 "하나님께서 은혜와 평안 주시길" - 이스라엘 대통령, 여의도순복음교회 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66
1919 금년 상반기 기독서적 베스트셀러 - 햇살콩의 '하나님의 때', 팀켈러의 오늘을 사는 잠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45
1918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정지 - 감독회장직 복귀 9개월 만에 또 다시 직무정지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28
1917 한국교회총연합 "나부터 캠페인" kchristian 2019-07-24 260
1916 기독교 선교 역사 품은 정동 순례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