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흘러도1.jpg

▲  ‘지진아 덕구’를 37년째 연기하는 박재련 교장(무대 아래 왼쪽) 등 배우들이 성탄극 ‘빈방 있습니까’를 공연하고 있다. 극단 증언 제공



해마다 이맘때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공연이 있다. 


37년 동안 똑같은 주인공에 변함없이 무대에 올려지는 성탄극 ‘빈방 있습니까’와 명품 콘서트 ‘송정미의 크리스마스 인 러브’가 바로 주인공이다.


극단 ‘증언’이 올리는 ‘빈방 있습니까’(극본 최종률, 연출 최윤정)의 줄거리는 2000년 전 이 땅에 오신 아기 예수를 위해 당신의 가슴에는 ‘빈방’이 있는지를 묻는 것이다.


성탄절을 앞두고 성탄극을 준비하던 한 교회 고등부 연극반이 이 연극의 시·공간적 배경이다.

 교사는 학생들의 반대에도 ‘지진아 덕구’에게 여관주인 역을 맡긴다. 

덕구는 최선을 다해 연습한다. 


공연 당일,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 앞에서 덕구를 비롯한 학생들은 그동안 온 힘을 다해 연습했던 연기를 선보인다. 


극의 하이라이트는 여관을 전전하며 빈방을 애타게 찾는 요셉과 만삭의 마리아를 본 덕구가 갈등하는 대목이다. 


급기야 어눌한 말로 “여기 빈방 있어요. 우리 집, 내 방이 비었어요. 마구간에 가지 마세요”라며 자신의 빈방에 아기 예수를 모시겠다고 절규한다.


박재련 서울공연예술고 교장이 올해도 변함없이 덕구로 나온다. 

20대 젊은 시절부터 37년째 덕구로 출연하고 있다. 


지금은 머리가 희끗희끗한 중년이 됐다. 


이처럼 변함없이 덕구로 출연하는 이유가 뭘까. 


“요즘 같은 시대에 덕구처럼 자기 방을 내주겠다고 쉽게 말하는 이가 얼마나 될까요. 바보 같은 덕구로 인해 웃다가 안타까워 울다가, 어느 순간 울컥하게 됩니다. 덕구의 순수한 마음, 예수님을 향한 덕구 만의 사랑을 다시 느끼고 싶어 꾸준히 빈방을 찾고 있습니다.”


박 교장은 차근하게 연극 출연 이유를 밝혔다. 


‘빈방 있습니까’는 오는 25일(평일 오후 8시, 토·일요일·공휴일 오후 4·7시)까지 서울 대학로 문화공간 엘림에서 공연된다.


‘송정미의 크리스마스 인 러브’는 한국 CCM 최고의 아티스트인 송정미의 콘서트 브랜드다. 

2001년 초연 이후 16년 동안 전회 매진 기록과 함께 매번 새롭고 다양한 시도를 통해 크리스마스 공연문화를 이끌어왔다. 


올해는 뮤지컬 형식을 담았다.


송정미는 “대학생 때 뮤지컬 ‘가스펠’에서 소냐 역을 맡아 딱 한 번 무대에 선 적이 있다”며 “찬양 사역이냐, 뮤지컬이냐를 놓고 고민할 정도로 즐거웠던 경험”이라고 회상했다. 


뮤지컬은 4000년 전 아브라함과 이삭의 시대가 배경이다. 


‘사라’로 분한 송정미의 안내로 그 옛날 모리아산에 예비해 놓으신 하나님의 선물을 발견하게 된다. 


이어 죄인 된 우리를 위해 예비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선물을 통해 진정한 성탄의 의미를 찾게 된다. 


송정미는 캐럴, 성가곡, 팝송, 영화음악 등을 부른다. 


전체 좌석 중 10% 이상을 사랑으로 나눌 수 있는 ‘러브 시트’도 여전히 마련돼 있다.


송정미는 “이 땅에 사랑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비밀을 깨닫는 것만큼 더 큰 선물은 없다”고 말했다. 


2017 송정미의 크리스마스 인 러브는 22∼31일 서울 대학로에 위치한 기독 뮤지컬 전용관 ‘작은극장 광야’(쇳대박물관 지하 1층)에서 열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8 '성경 암송왕' 성진이, 이젠 1000절까지 술술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312
1627 통합 목회자들의 외침 "하나님의 공의 드러나길" - 예장통합 재판국, 동남노회 선거무효소송 첫 심리.. 15명 전원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384
»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찾아오는 "성탄 선물" - 37년째...16년째... 은혜와 감동 전하는 두 공연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332
1625 <교계, "가나안교회" 사역주목> 우리는 가나안교회 로 간다 - '새로운' 교회 찾아다니는 가나안신자 190만명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346
1624 명성 교인들 "김하나 목사님 사임하십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387
1623 "민족 평화, 교회 변혁의 십자가 감당하자 " - 이홍정 NCCK 총무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368
1622 노숙인 특수목회 이병선 목사 '도둑 맞은 헌금'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377
1621 '2017년 좋은교회'를 소개합니다 - 기독교윤리실천운동, '2017년 좋은 교회상' 시상식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373
1620 "제자훈련에 미친 사람" 영화 '광인 옥한흠' 시사회...28일 극장 개봉, 18일 시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378
1619 주요 교단들로 구성된 한국교회총연합 총회 개최 - 3개로 나뉜 보수연합기관 통합 작업 앞으로 과제로 남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407
1618 예장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세습 성토 - "이제라도 뉘우쳐 돌이킬 수 있길"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25
1617 "탈북민 선교가 북한 선교 첫걸음" - 北에 고향·가족 둔 사람들 위로한 '하나로 음악제'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389
1616 "종교인 세무조사 배제해달라" - 보수교계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76
1615 "기독교인 회개로 국난 극복하자" 한기총 주최...회개와 구국기도회 - 5000여명 참석자들 굳건한 한·미동맹 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00
1614 "한국교회와 나라 위해" 원로목회자들 통성 기도 - 한국기독교 원로목회자 재단, 충남서산 이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04
1613 23년 짧은 삶 속 큰 사랑 남겨 - 의사자 인정된 서명신씨의 살신성인, 항상 성경 지니고 다녔던 청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579
1612 "신사참배 회개 운동 대형 부흥집회 열겠다" - 한기부 새 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당선 인사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589
1611 '머슴 목회자' 이자익 총회장을 아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576
1610 다니엘 기도회 20주년 "1만 교회 21일 동시 기도" 대장정 돌입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574
1609 올해도 동성애 옹호론자만 초청한 서울시 콘퍼런스 - 박원순 시장, 교계 지도자들에게 "동성애 지지 않는다" 말하며 해마다 '인권 콘퍼런스'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