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구.jpg

 

서울고등법원 제40민사부가 23일 이해연 목사가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사진)을 상대로 제기한 직무정지가처분 이의신청을 받아들였다.


이로써 전명구 감독회장의 직무가 또 정지됐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지난해 10월 22일, 이성현 목사의 직무정지가처분 신청)에 대해 제기한 이의신청이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51부에서 받아들여져 직무가 정지된지 6개월여 만에 감독회장직에 복귀했었다. 그러나 이번 결정으로 복귀한지 9개월 만에 다시 직무가 정지됐다.


서울고법 민사40부는 주문에서 “채권자(이해연)와 채무자(기독교대한감리회) 사이의 서울중앙지방법원 2017카합503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사건에 관하여 위 법원이 2018. 4. 27.에 한 가처분결정을 인가한다”고 결정했다.


감독회장직을 정지시켰던 그 결정을 다시 인용 한다는 의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4 "성매매로 팔려온 중국내 북 여성, 코로나19 위험에 노출" - 한국VOM, 마스크 지원 호소 kchristian 2020-02-19 31
2013 전광훈 목사 주도 청와대 집회 불법천막 강제 철거 imagefile kchristian 2020-02-19 30
2012 '신천지 폭로' 김남희, "이만희 교주와 육적인 배필"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20-02-19 33
2011 "진리를 지키는 것이 보수" 고신포럼, 고신총회 역할 모색 kchristian 2020-02-19 29
2010 아카데미상 휩쓴 '기생충' 한국교회 선교 큰 기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2-12 62
2009 비상한 기도를 시작합시다 - 나라를 위해 비상한 기도를 해야 할때... 기도모임 여기저기서 일어나기 시작... 그만큼 시국과 우리형편 어려워져 imagefile kchristian 2020-02-12 56
2008 전광훈 목사 한기총 재표회장 연임 - 반대나 이의 없이 손쉽게 추대..우려 목소리도 높아져 imagefile kchristian 2020-02-05 99
2007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교회도 참여" 각 교회, 주의사항 당부... 교회협, 중국에 마스크 전달 예정 imagefile kchristian 2020-02-05 104
2006 중독자·노숙인도 하나님 자녀 " 섬김은 사명" 6일 취임한 한국 구세군 장만희 신임 사령관 imagefile kchristian 2020-02-05 94
2005 국민 10명 중 6명은 '교회 신뢰 안 해' - 기윤실 여론조사 결과 발표..3년 전보다 긍정 부정 모두 10%씩 상승 imagefile kchristian 2020-01-29 142
2004 "예수를 힘입어 고난을 뛰어넘자" - 폐암투병 김동호 목사 '패스 오버'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20-01-29 145
2003 제5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 5월 30일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imagefile kchristian 2020-01-29 125
2002 기독자유당, 비례대표 1번 김승규, 2번 장경동 imagefile kchristian 2020-01-29 131
2001 사회통합과 한반도 평화협력 요청 - 정세균 총리 한국교회총연합과 NCCK 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20-01-22 193
2000 제1회 목회자 콘퍼런스 "한국교회 공공성 회복 시급" kchristian 2020-01-22 164
1999 예장 합동, 전국 직분자 금식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20-01-15 222
1998 전광훈 목사, 단독 입후보 한기총 대표회장 kchristian 2020-01-15 214
1997 사랑의교회, '갱신공동체 합의안' 만장일치 승인 kchristian 2020-01-15 212
1996 "동성애 비판 교수 징계위에 다시 회부... 총신대 재단이사회, 즉각 취소해야" "이사 대부분 비기독인이기 때문"... 한동협 비판 성명 kchristian 2020-01-08 225
1995 법원, "양심적 병역 거부 진실성 인정 부족" 실형 선고 kchristian 2020-01-08 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