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리.jpg

▲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을 제작한 정태원 태원엔터테인먼트 대표


“1997년 영화 ‘할렐루야’를 만들고 나서 곽선희(소망교회 원로) 목사님께 보여드렸더니 무척 재미있어 하시더라고요. 곽 목사님께서 이게 다 선교이고 전도하는 거라 말씀해 주셔서 큰 힘을 얻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짙은 눈썹과 부리부리한 눈매, 건장한 체격까지 갖춰 자칫 매서울 수 있는 인상을 주는 그는 이렇게 말하며 환하게 웃었다.


영화 제작자로서 이야기할 땐 자신감에 찼다.


하지만 하나님과의 교제와 자신의 신앙을 말할 때는 겸손했고 나긋했다.


25일 개봉한 한국전쟁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을 제작한 정태원(55) 태원엔터테인먼트 대표 이야기다.


영화 개봉 전이었던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그의 사무실에서 만나 신앙과 삶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먼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나라를 지키겠다는 선조들의 숭고한 정신이 담긴 영화 ‘장사리’를 통해 요즘 젊은 청년들에게 이 땅의 평화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심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80년대 후반 공연기획 사업을 하던 부친 정광택 전 새누리당 대표를 따라 연예계에 처음 발을 들였다.


이후 영화제작 분야로 눈을 돌려 드라마 ‘아이리스’와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 ‘가문의 영광’ ‘인천상륙작전’ 등 숱한 흥행작을 쏟아냈다.


신앙은 중학교 3학년 때 부친을 따라 서울 소망교회(김경진 목사)에 출석하면서 갖게 됐다.
지금은 회사 근처 베이직교회(조정민 목사)에 출석 중이다. 이재철 전 한국기독교선교100주년기념교회 목사의 ‘그날이 오면’ 설교를 즐겨 듣고, 성경 속 다윗과 솔로몬의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지난해에는 동갑내기 친구와 함께 교독해 가며 성경을 일독했다.


그는 “성경을 읽을 때마다 인간이 가진 믿음의 나약함과 하나님의 끊임없는 용서와 사랑을 느낀다”면서 “그동안 살아오면서 숱한 유혹과 두려움을 마주했는데 그때마다 하나님이 던져 준 동아줄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단 생각이 든다”며 감사해했다.


그는 97년 세네갈에서 온 국제 사기단에 납치될 뻔했다.


거액의 투자 유치를 빌미로 접근한 그들에게 속을 뻔했지만, 신앙적 양심이 그의 중심을 잡아줬다.
그는 “30년 넘게 영화제작 업계에 있으면서 이런 경우만 서너 번은 넘긴 것 같다”며 “그럴 때마다 하나님의 임재를 처절하게 느꼈다”고 말했다.


기독교 메시지를 담은 영화 제작에 대한 소망도 엿볼 수 있었다.


그는 “예수 탄생과 동방박사 이야기를 다룬 영화를 수입했다가 큰 손해를 본 기억이 있다”면서 “코미디가 아니면 기독교 색채의 영화 흥행이 쉽지 않은 현실에서 어떻게 하면 성경 이야기를 희화화하지 않고 잘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차기작으로 영화 ‘조스’ 같은 재난영화를 준비 중이다. 하나님이 인간에게 주신 지구를 파괴하는 인간상과 환경오염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정 대표는 “하나님의 사랑을 매번 느끼며 살아온 만큼 앞으로는 그 사랑을 베풀면서 의미 있는 일을 하며 살고 싶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87 "민생 경제, 남북 관계 회복에 막중한 사명" - 21대 국회 첫 국회조찬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74
1986 "교회 공동체 회복하자" 예장합동 목사장로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63
1985 엑스플로 2020 통일선교대회 복음통일 위해 기도 kchristian 2020-07-01 70
1984 NCCK '한국기독교 평화 호소문' 발표 kchristian 2020-06-17 191
1983 전국 486개 단체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성명서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216
1982 한기총 정상화 될 수 있을까? - 법원,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대행에 서울중앙지방법원장 출신 이우근 변호사 선임... 교계, 탈 한기총 가속화 전망 ... 한기총 비대위, 15일 재정 운용 비리 의혹 폭로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198
1981 "기독교 정신으로 자유와 인간애 넘치는 나라를" - 백세 철학자와 탈북 국회의원 '광복 75주년과 6·25'를 말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20-06-10 248
1980 한교총,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선포 kchristian 2020-06-10 257
1979 교회 여성들이 시작한 "위안부 운동" 한국교회가 지켜야 !! kchristian 2020-06-10 237
1978 윤미향, 인권운동에 큰 상처 입혀 '정의연 의혹' 해명하고 책임져야 - 기윤실 성명...일본 극우와 국내 친일파 준동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339
1977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 정지 법원 "재선출 과정에 하자" - 명예회장들 소집통지 누락 등 연임에 절차적 위법있다 판단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330
1976 "이단 '동방번개' 신천지처럼 방심 틈타 확산 우려" - 이단상담소협회 대책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327
1975 한 지붕 여섯 교회, 예배당을 공유하다 - 새로운 목회 나선 작은 교회들 함께 쓰는 '예배 플랫폼' 공감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323
1974 "코로나로 어려운 美 교포 돕자"...한국교회 마음을 모았다 - 예장통합 소속 7개 교회, 한인교회 2곳과 성금 마련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309
1973 "온라인 예배"를 "예배당 예배"로 - 한교총, 성령강림절(31일)기해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선언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344
1972 2020 생명사랑 캠페인 선포식 kchristian 2020-05-13 379
1971 숫자로 알아본 코로나19로 지각변동한 미국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343
1970 빛과진리교회 관련 시설 10 곳 압수수색 - 교인들 예민한 반응보여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336
1969 신천지 24만명 중 10% 이탈 가능성 "이들 회심 돕는 재교육 프로그램 필요" ...양형주 대전도안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334
1968 기독교 사회단체, 공명선거 운동 펼쳐 imagefile kchristian 2020-04-08 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