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총.jpg

▲ 천안시기독교총연합회 소속 교회 성도들(사진 오른쪽)이 4일 천안시 서북구 신천지천안교회 앞에서 신천지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천안시기독교총연합회(천기총·회장 임종원 목사)가 주관한 ‘이단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교주 이만희) 연합 규탄 집회’가 4일 천안시 서북구 신천지천안교회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는 천기총 소속 89개 교회와 성도 1250여명이 참석해 신천지 측 집회에 대항하는 맞불 집회로 개최됐다.


신천지는 천안터미널 앞에서 신도 1만여명이 모인 가운데 ‘신천지와 천기총의 정당한 성경 공개토론을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천기총 소속 교회에 두 번에 걸쳐 성경 공개토론을 촉구했지만, 아직도 묵묵부답인 상황이라 세 번째 집회를 열었다”고 주장했다.


천기총 측과 집회 참가자들은 신천지천안교회를 바라보고 서서 “거짓 평화에 속아 신천지에 빠진 불쌍한 영혼들이 하나님께 돌아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함께 기도했다.


신천지천안교회는 앞서 지난달 21일과 28일 천안 빛과소금의교회(유영권 목사) 등 천기총 소속 교회 12곳 앞에서 ‘성경 공개토론을 하자’며 시위를 벌였다. 당시 신천지는 천기총에 “성경에 입각한 신약 핵심 주제를 발표하고 그에 대해 서로 질문하는 형식으로 공개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천기총 측도 “신천지에서 중요하게 다루고 있는 성경 속 11개 주제에 대해 성경을 가지고 토론하자”고 답했다.


하지만 신천지 측에서 ‘성경 없이 토론하자’는 추가 조건을 제시했고 천기총이 이를 거부하면서 공개토론은 무산됐다.


천기총은 이에 대해 “신천지 측에서 먼저 ‘성경 없이 하자’는 조건을 붙이며 공개토론을 파행시켰다”며 “신천지는 자신들의 정체가 드러날까 두려운 나머지 일방적 주장을 펼치며 먼저 자리를 떠나 버리고는 우리 측에서 공개토론을 결렬시켰다고 홍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978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 정지 법원 "재선출 과정에 하자" - 명예회장들 소집통지 누락 등 연임에 절차적 위법있다 판단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2
1977 "코로나로 어려운 美 교포 돕자"...한국교회 마음을 모았다 - 예장통합 소속 7개 교회, 한인교회 2곳과 성금 마련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3
1976 한 지붕 여섯 교회, 예배당을 공유하다 - 새로운 목회 나선 작은 교회들 함께 쓰는 '예배 플랫폼' 공감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3
1975 윤미향, 인권운동에 큰 상처 입혀 '정의연 의혹' 해명하고 책임져야 - 기윤실 성명...일본 극우와 국내 친일파 준동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4
1974 "이단 '동방번개' 신천지처럼 방심 틈타 확산 우려" - 이단상담소협회 대책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6
1973 신천지 24만명 중 10% 이탈 가능성 "이들 회심 돕는 재교육 프로그램 필요" ...양형주 대전도안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72
1972 빛과진리교회 관련 시설 10 곳 압수수색 - 교인들 예민한 반응보여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75
1971 2020 생명사랑 캠페인 선포식 kchristian 2020-05-13 76
1970 숫자로 알아본 코로나19로 지각변동한 미국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77
1969 "온라인 예배"를 "예배당 예배"로 - 한교총, 성령강림절(31일)기해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선언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77
1968 30년 넘은 영화인생, "주님의 동아줄 덕분에"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제작한 정태원 태원엔터테인먼트 대표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103
1967 꺾이고...날아가고... 태풍, 교회도 덮쳤다 전국교회 '링링' 피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9-11 165
1966 신학대 강사 설자리 더 좁아져 - 강사 처우 개선 위해 지난달 1일 시행 kchristian 2019-09-18 166
1965 '불법세습 논란'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 만든다 - 김삼환 원로목사 총회 참석 "명성교회 품어달라" kchristian 2019-09-25 169
1964 기독교 자사고 잇단 탈락...예배를 위한 대안은 ? 대한민국 기독교 자사고 6학교 중 4학교 재지정 탈락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70
1963 <남북통일을 위한 평화 기도문> 정체된 美·北대화의 물꼬가 트이게 하소서 ! kchristian 2019-09-04 170
1962 "목회자·장로 정년연장" 목소리 다시 수면 위로 - 주요 교단 정기총회 앞두고 여론확산 kchristian 2019-09-11 170
1961 <총회활동 모니터링 교단총회 참관단 출범> '명성교회 세습· 여성 목사 안수 논의 감시' 등 imagefile kchristian 2019-09-11 173
1960 "교회 내 심각한 이념 갈등은 예수 잘못 믿기 때문" ... 인명진 목사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20-04-08 174
1959 한국 장로교 창립 107년, 합동·통합 '연합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9-04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