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jpg

▲  15일부터 20일까지 포항 한동대학교에서 진행되는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기대봉사단 대회.



지난 1989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해외 가난한 이웃을 섬기기 위해 설립된 NGO 기아대책.


지난 30년 동안 지구촌 이웃을 섬겨온 기아대책은 특히, '떡과 복음'이란 사명을 갖고 다양한 구호사업을 해왔을 뿐만 아니라, 기대봉사단이란 이름으로 선교사를 파송해오고 있다.


구호사업을 통해 열악한 지역의 자립을 돕는 동시에,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며 지구촌의 영적, 육체적 굶주림 종식을 위해 활동해오고 있다.


기아대책 창립 30주년을 맞아 전 세계 55개 나라에서 사역해온 450여 명의 기대봉사단이 한자리에 모였다.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기아대책의 지난 30년 동안의 사역은 기대봉사단의 땀과 헌신, 희생과 눈물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선교사들을 격려했다.


또,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아 더 낮은 곳으로 나아가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을 섬겨 나가겠다는 비전을 나눴다.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더 높아지라는 세상의 원리와 반대하여, 높아지길 원하는 우리의 본성에 반대하여, 예수님처럼 더 낮은 곳으로 그분이 섬기셨던 자리로 나아갈 것입니다.


더 낮은 곳에서의 우리의 섬김을 통해 사람들이 하나님의 사람들이 되고, 공동체는 하나님 나라와 같이 변화될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기아대책의 사명과 활동의 중심엔 예수그리스도의 사랑이 있음을 재확인하며, 복음을 토대로 한 국제구호사역을 이어나갈 것을 다짐했다.


미국 기아대책 루이스 노다 부회장은 "기아대책이 첫 시작부터 갖고 있는 정체성은 바로 우리가 기독교인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기독교적 신앙은, 우리가 세상에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에게 의미 있게 대응하는 신념의 기초로서 여전히 작동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다른 선교사들과 교제하며 재충전과 회복의 시간을 가졌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16 기독교 선교 역사 품은 정동 순례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38
1915 기독교 자사고 잇단 탈락...예배를 위한 대안은 ? 대한민국 기독교 자사고 6학교 중 4학교 재지정 탈락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36
» "떡과 복음 들고 더 낮은 곳으로!" -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전 세계 55개 나라· 450여 명 기대봉사단 한자리에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74
1913 한반도 에큐메니칼포럼 "남북의 평화 노력 지지" kchristian 2019-07-17 81
1912 이단 김기동 목사, 징역 3년 선고 kchristian 2019-07-17 126
1911 日 무역보복 속 양국 관계 악화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나" - 한·일 선교망 활용해 감정의 골 메우는 민간외교 앞장서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64
1910 교회 다투는 이유 "재정전횡 가장 많아" - 60개 교회대상, 다툼 일으킨 사람... 목사 69%, 장로 11% kchristian 2019-07-10 172
1909 "청소년 수 늘리지는 못해도 영성으로 바로 세우렵니다" - 다음세대 위해 '네 겹줄 사역' 펼치는 신대원 동기 목사 4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16
1908 폭행 당해도 참아야 하는 결혼 이주여성 - "한국 체류 위해선 이혼 시 폭행 사실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 커" ... 결혼 이주여성 10명 중 4명 가정폭력 경험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10
1907 예장합신총회, 국가인권위원회 규탄집회 - "북한인권의 침묵동조 규탄, 젠더 정책 당장 폐기할 것" 등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69
1906 사랑의 교회, KBS보도에 유감 - "KBS보도, 교회를 권력집단으로 매도하는 듯 보여" kchristian 2019-07-03 164
1905 문재인 대통령,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 - "남북 관계, 정치 통합 위해 앞장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40
1904 남한과 북한 교회, 9일 방콕에서 만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351
1903 <신학대학 위기>"신학대가 비어간다" 정원 못 채우는 신학대 25%...만학도 뽑아 연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96
1902 "국가조찬기도회의 근본정신 훼손하지 말라" 한교연, 국가조찬기도회 대통령 불참으로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317
1901 "교계 일부 막말 때문에 이단 공격 받아" - '극단적 발언'에 반증사역자·회심자들 속앓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205
1900 "이 평화 지켜내자" 미군과 한국 교회, 손 맞잡다 - 7일 우리민족교류협회 주최 한미동맹 평화포럼 창립 예배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303
1899 "이스라엘을 회복하신 하나님, 한반도 상황도 바꿔주소서" -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주강사로 평화 메시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90
1898 "찬송가 부르며 편안하게..." 이희호 여사 소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735
1897 사랑의교회 헌당예배 - "한국 사회 3대 문제 해결 위한 축복의 손"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