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jpg

▲  1일 헌당감사예배가 열린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본당 모습.  2만3000여 성도가 본당뿐 아니라 교회 내 공간을 모두 채웠다.


2013년 11월 완공 후 6년 만


서울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가 1일 헌당감사예배를 드렸다.
2013년 11월 예배당이 완공된 후 6년 만이다.


이날 서울 서초구 교회 본당에는 성도 2만3000여명으로 북적였다.
본당은 예배 시작 30분 전에 가득 찼다.


본당에 들어가지 못한 성도들은 지하 예배당이나 복도에 설치된 텔레비전 앞에서 예배를 드리기도 했다.


교회 관계자는 “2013년 입당 후 건축과 관련된 모든 경제적 문제를 해결했다”면서 “예배당 건축부터 13년 동안 함께 헌신한 성도들을 위해 헌당감사예배를 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예배에는 교계 및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최우식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무와 두상달 국가조찬기도회장, 이재서 총신대 총장 등이 축사를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 바른미래당 이혜훈 오신환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정·재계 인사들도 참석했다.


박 시장은 “아들이 사랑의교회 신자다.


교회 헌당으로 더 많은 사람이 성령의 축복을 받으면 좋겠다”고 축사했다.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릭 워런 미국 새들백교회, 프랭클린 그레이엄 빌리그레이엄전도협회 대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의 영상 축사도 이어졌다.


교계에서도 100명 넘는 목회자와 단체 대표들이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사회자로 나선 오정현 목사는 성도들과 함께 휘장을 나눠 갖고 예배에 참석했다.


오 목사는 “사랑의교회 모든 공동체는 영원한 가족”이라면서 “대내적으로는 하나님에 대한 감사, 대외적으로는 헌신과 사명을 다짐하자”고 말했다.


이어 “졸업식장에서 두르는 휘장은 끝을 의미하지만, 새로운 시작이라는 의미도 있음을 잊지 말자”면서 파란색 휘장을 둘렀다.


설교를 맡은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은 솔로몬 이야기를 예로 들며 성전에서 드리는 기도의 힘을 강조했다.


사랑의교회는 이날 헌당예배를 통해 한국 사회의 3대 문제 해결을 위한 축복의 손이 되기를 다짐했다.


갈등의 치유자, 창조환경의 청지기, 생명공동체의 계승자로서 교회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선포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4 남한과 북한 교회, 9일 방콕에서 만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551
1903 <신학대학 위기>"신학대가 비어간다" 정원 못 채우는 신학대 25%...만학도 뽑아 연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358
1902 "국가조찬기도회의 근본정신 훼손하지 말라" 한교연, 국가조찬기도회 대통령 불참으로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538
1901 "교계 일부 막말 때문에 이단 공격 받아" - '극단적 발언'에 반증사역자·회심자들 속앓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355
1900 "이 평화 지켜내자" 미군과 한국 교회, 손 맞잡다 - 7일 우리민족교류협회 주최 한미동맹 평화포럼 창립 예배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02
1899 "이스라엘을 회복하신 하나님, 한반도 상황도 바꿔주소서" -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주강사로 평화 메시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04
1898 "찬송가 부르며 편안하게..." 이희호 여사 소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142
» 사랑의교회 헌당예배 - "한국 사회 3대 문제 해결 위한 축복의 손"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494
1896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국가조찬기도회 주제 kchristian 2019-06-05 500
1895 "기본인 성경으로 돌아가 믿음을 바르게 회복" 제11회 장로교의 날 기념대회 kchristian 2019-06-05 445
1894 예장통합 림형석 총회장 환경주일 목회서신 발표 kchristian 2019-06-05 532
1893 <CBS 논평> 더불어 민주당원들 퀴어축제 참여 유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539
1892 한국검찰, 성락교회 김기동목사 5년 구형 "100여억원 배임횡령 유죄 인정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370
1891 "美 대사관 동성애 지지 현수막 철거하라" -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등 단체들 주한 美대사관 앞에서 반대 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544
1890 동성애 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열린다 - 6월 1일 서울광장 퀴어축제 맞서 광화문 일대서 생명 존중 퍼레이드 kchristian 2019-05-29 430
1889 예수교대한성결교회 문정민 총회장 "성결교단 연합 노력 계속돼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708
1888 "性的지향 벗어날 수 있다" 탈동성애 크리스천들 간증 - 홀리라이프, 홀리 페스티벌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514
1887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도의회서 '부결' - 본회의 상정에 제동걸려... 의원 직권상정 가능해 경계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461
1886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씨 항소심에서 징역 16년 선고 받아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461
1885 "한국교회, '하나님 나라' 잃어버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