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에서.jpg



“평화통일 만세!”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27일 오후 2시 27분, 강원도 고성에서 강화도까지 DMZ (비무장지대) 500km구간에서 만세소리가 울려 퍼졌다.


전국에서 DMZ를 찾아온 시민들은 남북의 화해와 평화를 바라는 마음으로 ‘DMZ 민 플러스 평화손잡기운동’에 동참했다.



◇ 교회협-기장총회, 화천서 평화기도회 개최 "이 땅 모든 이들이 평화 만드는 주체 돼야"

한국교회도 한반도의 화해와 하나 됨을 위해 마음을 모았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기독교장로회는 강원도 화천 평화의 댐에 모여 평화손잡기운동에 앞서 기도회를 열고 한반도 평화를 염원했다.


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는 “분단과 냉전의 장벽을 넘어 평화공존, 통일을 이루는 것은 그리스도인들의 역사적 사명”이라면서,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이 평화를 만드는 주체로 일어서야 우리의 평화가 완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설교를 전한 최형묵 목사(교회협 정의평화위원장)는 “한반도가 하나 되면 진정 민(民)이 주인 되고 한반도는 물론 동아시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다.


원래 하나였던 이 땅이 다시 하나가 되는 것, 이것을 꿈꾸고 이를 위해 발걸음을 내딛는 것은 누구도 방해하고 제재할 수 없다”면서 “갈라진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꿈을 이루기 위해 우리 모두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그리스도인들은 판문점선언의 내용인 군사적 긴장완화와 평화체제 구축이 이행되고, 판문점선언의 정신의 실천으로 남과 북이 포용하고 화해의 손을 맞잡게 되길 기도했다.


세계교회협의회는 축하와 연대의 서신을 보내 “한반도의 모든 백성들과 함께 연대하며 분단된 이 땅에 하나님의 듯, 곧 하나님의 정의와 평화가 실현되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그리스도인들은 오후 2시 27분 전국에서 찾아온 시민들과 함께 평화의 댐에서 지나 DMZ민플러스 평화손잡기운동에 동참해 손에 손을 맞잡고 남북의 참 평화를 염원했다.


교인들과 함께 대구에서 온 이장환 목사(영언교회)는 “남북한의 화해와 평화에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다”면서 “우리가 서로 손을 잡듯이 남과 북이 서로 형제 자매로 손을 잡고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안에서 온 김은수 학생(중2. 천안 우신교회)은 “남북정상이 판문점에서 악수하며 군사경계선을 넘어섰던 것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면서 “이번 평화손잡기 행사를 통해 우리 국민들이 통일에 대해서 더 깊게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보순례 하는 대안학교 학생들도 평화손잡기에 참여했다.


지난 21일 고성을 출발해 강화까지 DMZ 500Km를 탐방하고 있는 정서윤 학생(숲나-플레10년학교. 20세)은 “남북정상이 만난 특별한 1주년에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는 것 자체가 의미있고, 손을 잡는 것 만으로도 평화에 한 발 더 다가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 감리교, 한국전쟁 희생자 추모 "이 땅에 뿌려진 희생 위에 그리스도의 참 평화 임하길"

강원도 철원에서는 기독교대한감리회가 백마고지 전투 위령비에 모여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이들을 추모했다.


철원 백마고지는 6.25전쟁의 대표적인 격전지 가운데 하나다.


헌화와 묵념으로 시작된 추모예배에서는 한국전 당시 병사들과 민간인, 외국 참전군인 등 전쟁 속에 희생된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이 땅 가운데 다시는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나님의 참 평화가 임하기를 간구했다.


설교를 전한 윤보환 목사(중부연회 감독)는 “앞서 이 땅에 뿌려진 많은 이들의 희생 위에 그리스도 십자가의 거룩한 더하기가 남과 북, 세계를 더하고 연결하는 전쟁없는 평화로 임하길” 기원했다.
또 “이번 평화손잡기 운동이 고성에서 강화까지 동서를 잇는 것을 넘어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으로 이어지는 날을 꿈꾼다”고 전했다.


예배를 마친 교인들은 시민들과 하나가 돼 옛 조선노동당사를 중심으로 손에 손을 맞잡고 함께 “만세!”를 외치며 통일의 그 날을 기대했다.


경기도 오산에서 온 양승현(27세)씨는 “이번 행사에 참여하면서 통일에 대한 막연한 거리감이 좁혀진 것 같다”며 “손잡기를 하면서 남북이 정말 통일을 할 수 있구나 하는 소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960 한국 OMF 30주년 imagefile [13859] kchristian 2010-07-19 198748
1959 한국성경공회, <바른성경> 사용해 주세요 imagefile [16420] kchristian 2010-07-20 194909
1958 한기총, 장재형 김광신 목사 이단 혐의 벗기엔 아직 일러 imagefile [15147] kchristian 2010-11-08 188312
1957 "정의·평화·생명의 가치 실현할 대통령 선출해야" imagefile [15370] kchristian 2012-12-05 143899
1956 故 하용조 목사 이형기 사모 "교회 떠나겠다" [11591] kchristian 2011-08-17 133741
1955 서울역 노숙인 급식시설 퇴거 위기 imagefile [13618] kchristian 2012-10-10 120027
1954 군선교연합회 40주년, 발자취와 한계 image [15394] kchristian 2012-05-23 118452
1953 부산 세계로교회 349명에 세례 imagefile [13879] kchristian 2010-07-19 118097
1952 국내 최대교단 예장합동총회 imagefile [15108] kchristian 2010-10-21 113652
1951 'CBS 신천지 아웃' 교계 응원 이어져 [15401] kchristian 2012-08-08 111058
1950 주요 교단들 '신천지 출입금지' 포스터 전국 배포 [13892] kchristian 2012-04-18 104224
1949 리비아 한인선교사 대부분 철수 imagefile [13824] kchristian 2011-03-07 78686
1948 2013년 부활절 연합예배 3월 31일 새문안교회서 기감·기하성 등 공동 주최 imagefile [13496] kchristian 2013-02-20 73707
1947 교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발벗고 나서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73227
1946 통일교 노방전도 포교활동 주의 요망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69964
1945 이주민과 함께 하는 CBS 통(通)해야 콘서트 imagefile kchristian 2010-07-21 66697
1944 CBS를 최고의 글로벌 선교기관으로 imagefile [13172] kchristian 2010-07-19 58253
1943 나꼼수 성경찬송가 패러디에 교계 "신성모독"으로 강력 규탄 image [13083] kchristian 2012-03-21 50081
1942 평양에 외국인 국제교회 건립 - 美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 제안에 최근 김정은 화답 imagefile [13815] kchristian 2013-03-14 46739
1941 익명의 후원자, 구세군에 2억원 imagefile kchristian 2012-06-20 4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