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울영화.jpg

▲  영화 '바울' 스틸컷.



대규모 상업영화들이 점령한 극장가에서 기독영화 한 편이 선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도 바울과 초대교회 성도들의 삶을 그린 영화 '바울'이 그 주인공이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통계에 따르면 영화 '바울'은 개봉 7일차인 지난 6일 박스오피스 4위에 오른 것에 이어, 7일에는 박스오피스 5위를 기록하며 쟁쟁한 일반영화들 사이에서도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또, 다양성 영화 부문에서는 개봉 첫 날인 지난달 31일부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누적관객수는 지난 7일을 기준으로 6만 4천 명을 넘겼다.


'바울'의 이러한 흥행 성적은 스크린수와 상영횟수가 다른 영화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적은 가운데서 이뤄진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실제로 지난 7일 '바울'보다 한 단계 높은 박스오피스 4위를 기록한 영화 '창궐'의 경우, 일일 관객수 총 7,900여 명을 기록하며 '바울'보다 1,700여 명의 관객이 더 들었지만, 상영횟수는 1,037회로 257회에 불과한 '바울'의 4배를 웃돌았다.


이처럼 영화 '바울'이 열악한 상영 환경 속에서도 흥행 가도를 달릴 수 있었던 것은 사도 바울의 삶과 초대교회 기독교인들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담아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영화는 서기 67년을 배경으로, 감옥 속에서 죽음을 앞둔 바울의 마지막 모습과 로마제국의 황제로부터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의 현실을 사실적이고 감동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바울'을 제작한 앤드류 하얏트 감독은 "당시 바울과 기독교인들의 현실을 그대로 재현해내기 위해 오랜 기간 성경 연구와 자문 과정에 매달렸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4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목사 15년 징역 선고 - 만민교회측 무고 주장 즉각 항소 뜻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626
1813 추웠던 시절을 기억한 교회 미자립 16곳에 따뜻한 손길 - 光州 열린벧엘교회, SNS 통해 "미자립교회 난방비 지원" 밝히자 계획보다 많은 16곳에서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543
1812 목사들이 꼭 알아야 할 법 지식은 - 교회법·세무 아카데미서 제시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690
» 영화 '바울', 박스오피스 4위 오르며 흥행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673
1810 예장합동 "목회자 성추문 문제에 깊이 통회" 성명서 발표하고 재발방지책 약속 kchristian 2018-11-14 631
1809 소외된 이웃 따뜻한 겨울나기 돕는 기독교계 - 연탄 때는 백사마을 주민들의 활력소 '비타민 목욕탕' 화재 위험 높은 쪽방촌 어르신 위한 소화기 나눔 기독NGO들, 저소득 가정에 난방비 지원 캠페인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617
1808 양심적 병역거부 정당 - 대법원 판결에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669
1807 "한국교회의 연합·일치를 기도합니다" 다니엘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663
1806 '페미니즘 강연' 논란 한동대, 소송 휘말려 kchristian 2018-11-07 671
1805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징역 20년 구형 kchristian 2018-11-07 653
1804 "신사참배 회개합니다" - 한국교회 일천만 기도대성회...비바람속에 3만여 교인들 참여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696
1803 한교총·한기연 통합 로드맵 kchristian 2018-10-31 697
1802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제대로 치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823
1801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 "북한 방송 남한에 틀어줘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639
1800 대형교회 3곳, '건강한 리더십 교체'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695
1799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 90주년 컨퍼런스 kchristian 2018-10-24 751
1798 예장합동, 61명 목사 군선교사 파송장 수여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711
1797 브런슨 목사 2년만에 풀려나, 해빙기 맞는 美·터키 - 트럼프, 백악관 불러 회견, 에르도안에 감사 표시도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724
1796 "한국교회엔 공동체적 죄 고백 필요해" kchristian 2018-10-17 672
1795 숭실대 공동성명, "김삼환 이사장 퇴진" 촉구 kchristian 2018-10-17 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