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앞둔5세.JPG

▲ 유투브 캡쳐



2016년 겨울, 산타할아버지를 만나는 것이 소원이었던 난치병 어린이가 산타할아버지 품에서 세상을 떠나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습니다. 


이 이야기는 미국 테네시주 녹스빌의 한 지역 신문에 처음 공개됐습니다.

지난 18일 유튜브에 '소원을 이룬 난치병 어린이. 


산타할아버지 품에서 세상을 떠나다'란 영상이 게재되며 새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에릭 슈미트 맷첸이라는 산타클로스를 직업으로 삼아온 할아버지가 자신이 난치병에 걸린 어린이가 하늘나라로 갔을 때, 산타할아버지의 넘버원 엘프 요정이었다고 해야할 거라고 말했다고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야기가 공개된 후 이 산타클로스 할아버지는 거짓말을 했다며 가짜뉴스라는 의심을 받는 상황에서도 여전히 자신의 이야기가 맞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병이 든 5살짜리 어린이가 죽기 전 마지막 소원이 산타할아버지를 보는 것이라고 했다는 슈미트 맷첸 씨의 이야기 전문입니다.


슈미트 맷첸 할아버지는 매년 크리스마스가 되면 산타할아버지가 돼 아이들에게 기쁨을 나눠주곤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간호사로부터 급한 전화가 도착했습니다.

"할아버지 시간이 얼마 없어요. 5살 어린 환자가 마지막으로 산타할아버지를 보고 싶어해요."

할아버지는 서둘러 병원으로 갔습니다.


할아버지가 방으로 들어서자 아이는 많이 힘들었는지 곧 잠이 들 것 같았습니다. 

너무 쇠약해진 모습이었습니다.


"제가 그곳에 갔을 때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크리스마스를 선물하는 것이었습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추억을요."


할아버지는 애써 즐거운 목소리를 냈습니다.


 "꼬마야. 네가 올해 크리스마스를 놓칠 뻔했다는데 무슨 일이니?"

아이가 말했습니다. "저는 죽어가고 있어요."


할아버지는 "정말? 넌 크리스마스를 놓치지 않을 거야. 요정들도 선물을 준비했어. 지금 이 순간을 오랫동안 기다려왔잖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더니 아이는 "정말요?"라며 힘들게 눈을 반짝였습니다. 


할아버지는 "그럼! 산타할아버지가 너를 위해 선물을 준비했다고"라며 선물을 건네줬습니다. 

아이는 간신히 포장을 풀었습니다. 


할아버지와 함께요.


이어 할아버지가 "내가 부탁 하나만 해도 될까?"라고 말하자 아이가 기뻐하며 "그럼요"라고 대답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천국의 문에 가면 거기 있는 사람들에게 네가 산타의 넘버원 요정이었다고 말해줘"라고 말했습니다.


아이는 놀라면서  "제가요?"라고 묻자 할아버지는 "당연하지. 

그럼 그들은 너를 들여보내줄 거야"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더니 아이가 할아버지에게 와서 할아버지를 크게 안아줬습니다.


"그리고 저를 올려다보면서 묻더군요. 산타할아버지 저를 살려주실 수 있나요? 

그때 숨을 거두었습니다."


그리고 할아버지는 창문을 돌아봤습니다. 

어머니는 소리를 지르며 오열했습니다.


"안돼! 안돼! 아직 안돼."


가족들이 모두 뛰어들어왔습니다.


 할아버지는 아이를 안겨 보내주었습니다.

그리고 뛰어나왔습니다. 


그는 자신이 달릴 수 있는 가장 빠른 속도로 달리며 연신 "죄송합니다"라고 되뇌었습니다.

어린 아이는 산타의 품에서 따뜻하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리고 할아버지는 간호사를 보호하기 위해 아이와 간호사의 신분을 밝히지 않기로 약속했습니다.


이 이야기는 많은 사람에게 슬픔을 안겨줬으나 또한 크리스마스의 기쁨으로 가득찬 이야기였습니다. 


이 할아버지는 크리스마스의 즐거움 그 모든 것을 알고 있었지만, 크리스마스를 다시 경험할 수 없다는 사실을 완전히 알고 있지 못했던 한 작은 어린이의 기억을 기렸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05 "아내와 3살 아들 강제북송 막아주세요" - 정부 "탈북자들 원하면 신병 접수"...중국 측 "알아 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0
104 中 교회, 십자가 숨기고 예배 모임 쪼개고 - 정부 종교 통제 강화되며 개신교 교회 살아남기 발버둥...내년 2월 '종교사무조례' 시행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91
103 "시진핑 정권 기독교 탄압, 문화혁명 이래 최악 상황" - 인권단체 '차이나에이드' 설립 밥 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192
102 코란 불태웠다는 이유로 파키스탄 기독인 소년 사형 위기 kchristian 2017-08-23 198
101 영국 교회, 첫 동성 결혼식 치러지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224
100 중국 "공산당원에게 신앙은 불법"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221
» 죽음 앞둔 5세 어린이, 산타할아버지와 마지막 포옹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199
98 75년 동안 살아온 잉꼬 부부, 그 비결은 ? - 계속된 애정, 즐거운 시간, 좋은친구, 지금 얻은것에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194
97 유진 피터슨 목사, 동성혼 지지 논란 "기도해보니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7-19 310
96 한달에 21만원 버는 청소부, 장애인에 밥 사주며 "나는 당신의 손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4-12 455
95 영국 15년새 500개 교회 문닫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463
94 예수 무덤 200년 만에 복원 종료 kchristian 2017-03-22 494
93 "잡히면 죽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671
92 지난해 전세계 기독교인 6분에 1명씩 박해 사망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603
91 "원조 산타 나라서 성탄 캐롤 금지" - 터키 교육부 통보 file kchristian 2016-12-21 604
90 영국 성공회, 신천지 '사기성 숭배' 경계령 - 한인교회 피해 속출 imagefile kchristian 2016-12-14 574
89 도널드 트럼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671
88 북한 성경에는 '하나님' 이 없다 - 북한이 만든 '성경전서' imagefile kchristian 2016-10-12 739
87 미국 입국 시리아 난민 가운데 1만 명 중 56명만 기독교인 imagefile kchristian 2016-09-07 702
86 IS가 불태워 죽인 12살 소녀, 엄마 품에 안겨 마지막 남긴 말은 kchristian 2016-08-31 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