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년전설교집.JPG

▲ 1920년 발간된 국내 최초의 설교모음집 ‘백목강연’의 표지와 목차. 부산 온천제일교회 역사관 제공



“이 복잡한 세계에서 평화를 담보하는 것은 그리스도가 가르쳐주신 봉사의 정신이다. 그리스도의 마음을 자기의 마음으로 하는 신자는 단체와 사회와 세계에 그리스도를 제공해야 한다.”


국내 최초의 설교모음집 ‘백목강연(百牧講演)’에 실린 남감리춘천교회 전도사 김형식의 설교 ‘봉사의 정신’의 일부다. 


백목강연은 1920년 감리교 목사 양익환이 편집해 박문서관에서 발간했다. 

총 25편의 설교가 수록돼있다. 


100여년이 지난 설교에서 현대의 한국교회는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설교집은 ‘복음의 전파와 공유’라는 사명을 갖고 만들어졌다. 


북감리교 목사 최병헌은 머리말에서 ‘일반 잡지와 소설은 많으나 기독교의 복음전파를 위한 책이 없기 때문’에 설교집을 만들었다고 소개한다.


 백목강연은 주일 예배에 참석하지 못해 설교를 듣지 못하거나 목회자가 없는 시골교회에서 예배 드리는 이들에게 전해졌다.  최근 백목강연에 대한 연구 논문을 발표한 장로회신학대 한경국(예배와 설교) 교수는 “요즘은 인터넷 등을 통해 손쉽게 많은 설교를 접할 수 있기 때문에 설교의 가치가 약화된 면이 있다”며 “백목강연은 설교를 하나님 말씀의 대언으로 여긴 초기 성도들의 면모를 보여준다”고 평했다. 


이들 설교의 본문으로 구약은 총 4번밖에 사용되지 않았다. 


한 교수는 “한국교회 설교자들의 신약 선호 현상이 초기부터 있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선교초기 복음 전파를 위해 예수의 생애와 말씀을 인용하는 게 필요했다는 점, 신앙적 계도와 계몽을 위한 내용이 신약에 다수 나와 있는 점 등이 이유로 꼽혔다.


설교자들은 주색잡기를 금하는 등 절제를 요구하며 그리스도인으로서 모범이 될 것 요구했다. 이화학당 교사였던 신준려는 ‘자성을 저촉함’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흡연을 하는 성도들을 질타하며 “예수교인의 특징은 무엇이며 그리스도인의 특색은 어떤 것인가”라고 묻는다. 


그는 담배 한 갑의 가격을 들어 “차라리 그 돈을 가지고 어려운 고학생 한 명을 돕는 것이 낫다”고 설교한다. 


이는 청교도적 경건주의와 보수적 근본주의 신학을 배경으로 했던 선교사들의 구습타파, 계몽을 위한 절제운동이 당시에도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설교 제목으로는 청자(聽者)에게 무언가 할 것을 요구하는 청유형 제목(원수를 이기라, 두려워 말라, 자족을 배우라, 추수의 비를 빌라, 한 일만 하라, 자기를 이기라) 등이 주를 이뤘다. 또 해학이 있는 예화들을 많이 사용했다. 


한 교수는 “일제강점기 암울했던 회중들에게 웃음을 주려는 노력이 깃들었다”고 평가했다. 


최병헌은 설교 ‘생사일판’에서 “80∼90세가 돼도 사람은 삶에 대한 욕심을 내려놓기 어렵다”고 강조하며 경성에 사는 가난하고 자식 없는 노파의 이야기를 예화로 들었다. 


그 노파는 ‘죽는 게 소원’이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는데 한 아이가 소원을 들어주겠다며 송진뭉치를 아편이라 속여 건넨다. 


노파는 지팡이로 아이를 때리며 ‘나랑 무슨 원수를 졌다고 죽으라 하느냐’고 화를 낸다. 


백목강연에 참여한 설교자 다수는 목사나 전도사였지만 이화학당의 교사 김활란 신준려, 가나다장로원산반도병원 원장 차형은, 중앙청년회 회장 윤치호 등 4명의 평신도도 있었다. 


여성은 김활란 신준려 외에 북감리정동교회 전도사 이수선나까지 총 3명이 설교자로 참여했다. 

한 교수는 “평신도의 설교권이 보장됐다는 점, 유교의 남존여비 사상이 남아있는데도 여성이 설교자로 참여했다는 점을 한국교회가 설교사의 전통으로 인정하고 계승해야 할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동주 선교신학연구소 소장은 “1740년 영국 감리교에서 평신도 설교가 공식적으로 처음 시행됐고 그 후 평신도들의 사역에 의해 복음이 전 세계로 확장됐지만 한국교회는 아직 평신도의 역할 확대가 부족한 편”이라며 “사회 각 영역에서 여성의 비중과 역할이 증대되고 있는 만큼 교회에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554 한기총, 장재형 김광신 목사 이단 혐의 벗기엔 아직 일러 imagefile kchristian 2010-11-08 139228
1553 "정의·평화·생명의 가치 실현할 대통령 선출해야" imagefile [1] kchristian 2012-12-05 105545
1552 서울역 노숙인 급식시설 퇴거 위기 imagefile kchristian 2012-10-10 92761
1551 부산 세계로교회 349명에 세례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81900
1550 군선교연합회 40주년, 발자취와 한계 image kchristian 2012-05-23 79792
1549 'CBS 신천지 아웃' 교계 응원 이어져 kchristian 2012-08-08 72743
1548 교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발벗고 나서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71322
1547 한국 OMF 30주년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70690
1546 주요 교단들 '신천지 출입금지' 포스터 전국 배포 kchristian 2012-04-18 69526
1545 한국성경공회, <바른성경> 사용해 주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69293
1544 통일교 노방전도 포교활동 주의 요망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67931
1543 이주민과 함께 하는 CBS 통(通)해야 콘서트 imagefile kchristian 2010-07-21 64781
1542 리비아 한인선교사 대부분 철수 imagefile kchristian 2011-03-07 49832
1541 2013년 부활절 연합예배 3월 31일 새문안교회서 기감·기하성 등 공동 주최 imagefile kchristian 2013-02-20 46697
1540 익명의 후원자, 구세군에 2억원 imagefile kchristian 2012-06-20 38890
1539 헌법정신 부인하는 통합진보당 해체 임수경 국회의원 사퇴촉구 기자회견 imagefile kchristian 2012-06-13 36745
1538 CBS 이재천 사장, 연임 imagefile kchristian 2012-05-09 36293
1537 CBS 제2대 사장 오재경 장로 소천 image kchristian 2012-06-27 32850
1536 새 찬송가 곡 선정 마무리 ..5백 20여 곡 선정 kchristian 2012-07-18 31934
1535 CBS를 최고의 글로벌 선교기관으로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31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