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면신학교1.jpg

▲ 전국신학대학협의회 회원대학 중 10개 신학대의 신입생 충원율이 100%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한 학생이 지난 21일 서울 서대문구 감리교신학대의 휴게실에 혼자 앉아 있는 모습.



대전 대덕구 대전신학대의 2018년도 신입생 충원율은 31.7%에 그쳤다.
60명 정원에 19명이 입학했다.


정원 미달은 등록금 수입 감소와 정부 지원금 축소로 이어진다.
정상적인 학교 운영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위기에 빠진 신학대는 한두 곳이 아니다.


적지 않은 학교가 신입생 정원 미달로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



1면신학교2.jpg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전국신학대학협의회(KAATS) 40개 회원대학 중 10곳의 신학대가 지난해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이 중 3개 대학은 대학기관인증평가의 선결 조건인 충원율 95%에도 미치지 못했다.
충원율은 한 번 떨어지면 반등이 어렵다.


실제로 충원율이 반등한 곳은 영남신학대 한 곳뿐이다.


신학대 충원율이 급감한 가장 큰 이유는 학령인구 감소다.


교육부에 따르면 2022학년도 대입자원은 41만960명이다.
2023년이 되면 39만8157명으로 줄어든다.


이를 지난해 대학 신입생 정원과 비교하면 해당 기간 미충원 인원은 8만6258명과 9만9061명이 된다.


광주 호남신학대 A교수는 23일 “학령인구가 줄어드니 충원율도 떨어지고, 좋은 학생을 뽑지 못하다 보니 한국교회의 장래도 어둡다”면서 “위기에 대처하지 못한 대학들은 더 큰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급한 불은 ‘만학도 전형’으로 끄고 있다.
만학도 전형은 교육의 기회를 놓친 이들을 위한 기회균등 입시제도다.
대학들이 자체 기준을 마련해 선발하기 때문에 문턱이 낮다.


신학대들은 면접만으로 만학도 신입생을 선발한다.


보통 40대 이상을 만학도로 분류한다.


대전 유성구 침례신학대 B교수는 “지방 신학대들 중엔 많게는 30% 이상의 재학생이 만학도인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면서 “교육의 기회를 고르게 제공한다는 취지엔 공감하지만, 정원 미달을 메꾸는 방법으로 활용되다 보니 부작용도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경기도의 한 신학대 C교수는 “만학도 유치에 급급하다 보니 입시 사정도 제대로 하지 않고 선발 뒤에도 이들의 입맛에 맞춰 학사운영을 하게 된다”면서 “생업이 있다는 이유로 예배 출석을 면제해 주는 것과 같은 사례가 적지 않다”고 했다.


그는 “신입생은 뽑았을지 몰라도 지도자 양성은 기대하기 어렵다”며 안타까워했다.
문제는 신학대 스스로는 해결할 길이 없다는 점이다.


부산장신대 D교수는 “학령인구 감소에 더해 목사에 대한 사회적 신뢰도가 하락한 것도 충원율 저하를 부추기는 요인”이라면서 “학교 규모를 대폭 줄이거나 인근 학교와 통폐합하는 등 특단의 조치가 없다면 문을 닫는 신학대들이 곧 나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8 해외 입양인들의 쉼터 '뿌리의 집'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370
1867 난민·이주민과 함께 한 사순절 기도회 kchristian 2019-04-10 417
1866 화마가 할퀴고 간 자리...'참담 그 자체' - 강원도 지역 이재민들 위한 기도와 후원 절실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361
1865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LA서 별세 - 병원서 폐질환 치료중 "가족들이 임종 지켜"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382
1864 교회 청소년 10명 중 4명 "구원 확신 못한다" - 월간 '교회성장' 청소년·사역자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92
1863 '2019년 부활절 연합예배' 70개 교단 참여 21일 열려 kchristian 2019-04-03 395
1862 전국 40개 신학대학협의회 새 회장에 이정숙 총장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86
1861 오정현 목사, 위임식 갖고 새출발 - 오정현 목사, 성도들에게 감사인사...성도들 재헌신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412
1860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90
1859 세기총 대표회장에 美 최낙신 목사 선임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529
1858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25일 작곡 콘서트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363
1857 천안시 교계, 신천지에 "공개토론 하자"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407
1856 배곯는 북한 아이들에 금식해 모은 헌금 전달 "기독교인들이 사랑의 본 보였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400
1855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결은 종교 자유 침해 대표적 사례 - 교회법학회, 학술세미나서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396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430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95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97
1851 통합, 명성교회 세습 내홍 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kchristian 2019-03-13 376
1850 한국교회 이끌 차세대 리더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84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