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축제못보겠다.JPG

▲ 부산 시민들이 23일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로에서 동성애와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내용의 피켓

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부산 최초의 퀴어축제가 23일 해운대구 구남로 문화광장에서 개최됐다. 


지역 교계와 시민단체로 구성된 건전한부산만들기시민연대는 구 해운대역 광장에서 문화행사를 갖고 음란문화 확산 저지에 나섰다.


이날 동성애자들은 구청 허가도 받지 않고 대형 무대와 부스 45개를 설치했다. 


이들은 시민의 공적 공간인 광장에서 성기 모양의 과자와 여성 자위법 책자, 성행위 그림엽서 등을 판매하고 후원금을 받았다.


동성애자에이즈예방센터 ‘아이샵’은 콘돔을 무료로 배포했으며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는 청소년에게 피임 도구를 소개했다. 


정의당과 녹색당은 동성결혼을 합법화하겠다며 당원 가입 신청서를 받았다. 


동성애자들은 행사 후 2.8㎞를 행진하며 침묵시위 하는 시민들을 향해 “너희들이 X랄 하니까 경찰이 고생한다” “우리가 소수로 보이느냐”며 야유를 보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해체’ ‘신고리 5, 6호기 백지화’ 등의 정치적 구호도 선보였다. 


행렬을 지켜보던 김모(65)씨는 “학교 교육이 잘못돼 이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러다가는 나라 망한다”고 개탄했다. 


서은정(39·여)씨는 “레즈비언, 특히 어린 청소년이 많아서 충격을 받았다”면서 “부산에서 또다시 행사가 열린다면 적극 막을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현장에 10개 중대 800여명의 경력을 배치했다. 


부산지역 종교·사회·학계 인사들은 2000여명이 참석한 ‘레알러브 시민축제’에서 동성애가 한국사회에 가져올 폐해를 지적했다. 


이성구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은 “과학자와 심리학자, 탈동성애자들은 동성애가 유전이 아니며 비정상적인 성중독이기에 얼마든지 치유 가능하다고 말한다”면서 “그런데도 동성애자들은 소수자 인권이나 사랑 타령으로 선량한 국민, 특히 순진한 청소년을 속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9 한국교회에 대한 호감도 "개신교 9.5%, 불교는 40.6%"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조사 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1271
1628 '성경 암송왕' 성진이, 이젠 1000절까지 술술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1344
1627 통합 목회자들의 외침 "하나님의 공의 드러나길" - 예장통합 재판국, 동남노회 선거무효소송 첫 심리.. 15명 전원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1438
1626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찾아오는 "성탄 선물" - 37년째...16년째... 은혜와 감동 전하는 두 공연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1431
1625 <교계, "가나안교회" 사역주목> 우리는 가나안교회 로 간다 - '새로운' 교회 찾아다니는 가나안신자 190만명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1334
1624 명성 교인들 "김하나 목사님 사임하십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464
1623 "민족 평화, 교회 변혁의 십자가 감당하자 " - 이홍정 NCCK 총무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386
1622 노숙인 특수목회 이병선 목사 '도둑 맞은 헌금'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379
1621 '2017년 좋은교회'를 소개합니다 - 기독교윤리실천운동, '2017년 좋은 교회상' 시상식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420
1620 "제자훈련에 미친 사람" 영화 '광인 옥한흠' 시사회...28일 극장 개봉, 18일 시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441
1619 주요 교단들로 구성된 한국교회총연합 총회 개최 - 3개로 나뉜 보수연합기관 통합 작업 앞으로 과제로 남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1423
1618 예장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세습 성토 - "이제라도 뉘우쳐 돌이킬 수 있길"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570
1617 "탈북민 선교가 북한 선교 첫걸음" - 北에 고향·가족 둔 사람들 위로한 '하나로 음악제'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335
1616 "종교인 세무조사 배제해달라" - 보수교계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693
1615 "기독교인 회개로 국난 극복하자" 한기총 주최...회개와 구국기도회 - 5000여명 참석자들 굳건한 한·미동맹 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836
1614 "한국교회와 나라 위해" 원로목회자들 통성 기도 - 한국기독교 원로목회자 재단, 충남서산 이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877
1613 23년 짧은 삶 속 큰 사랑 남겨 - 의사자 인정된 서명신씨의 살신성인, 항상 성경 지니고 다녔던 청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761
1612 "신사참배 회개 운동 대형 부흥집회 열겠다" - 한기부 새 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당선 인사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787
1611 '머슴 목회자' 이자익 총회장을 아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705
1610 다니엘 기도회 20주년 "1만 교회 21일 동시 기도" 대장정 돌입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