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스천.jpg



교회에 다니지 않았던 대학생 정민석(가명·28)씨는 최근 믿음을 갖게 됐다.


교회 성가대에서 반주를 하며 매주 접한 설교와 성경 말씀이 바쁘고 불안했던 정씨의 삶에 위로가 됐다고 했다.


그는 “생활비 때문에 반주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교회에서 삶의 의미를 생각하고 마음을 편안히 할 수 있다는 데 놀랐다”고 말했다.


정씨와 같은 ‘알바스천’은 더 이상 낯선 사람들이 아니다.


알바스천은 시간제 노동을 뜻하는 아르바이트와 크리스천을 합친 신조어다.


교회가 신자들의 자발적 봉사로만 노동(사역)의 수요를 감당하기 어렵게 되자 사례비를 지급하는 형태로 필요를 채우고 있다. 알바스천은 신자와 비신자 모두 해당된다.


비신자들의 경우 교회에서 일하며 자연스럽게 신앙을 갖게 되는 경우도 있다.
가장 흔한 알바스천은 음악 반주자들이다.


음악 전문 온라인 구직 사이트인 레슨인포에는 7월에만 60여개의 구인 공고가 올라왔다.
주로 피아노 드럼 기타 등 교회 내 찬양 인도를 위한 악기 전공자를 찾는 내용이 많았다.


공고에는 해당 교회가 속한 교단의 기독교인이면 좋겠다는 우대사항을 표시한 교회도 있었지만 종교 유무와 상관없다는 교회도 있었다.


알바스천의 노동시간은 길지 않다.


주로 수요일 저녁예배와 주일예배 반주, 연습 스케줄이 대부분이다.
교회들은 이 밖에 예배당 내 방송실 사역자와 카페 바리스타, 행정 잡무 등에서도 시간제 근무자를 구하고 있다.


알바스천의 존재는 교회 운영에도 힘이 된다.


서울의 한 교회 목사는 “성도라고 해도 무작정 봉사를 권하기는 어렵다”며 “교회 입장에서는 악기나 방송 전공자들이 예배를 도우면 더 질 높은 예배를 드릴 수 있어 은혜롭다”고 귀띔했다.
하지만 모든 알바스천이 즐겁게 일하는 것은 아니다.


알바스천들은 노동에 대한 성도들의 싸늘한 시선과 일정치 않은 대우를 견디기 힘들다고 입을 모은다.


교회에서 드럼을 치던 반승훈(27)씨는 몇 달 동안 예배에 출석하지 않았다.
사례비를 요구했다가 한 장로가 “(좋아서 하는 일인데) 왜 사례비를 지급해야 하느냐”는 말에 상처받은 뒤부터다.


반씨는 “고등학생 시절부터 오랫동안 섬겨온 교회에서 그런 말을 들을 줄은 몰랐다”며 “음악 전공자 성도들에게는 ‘딴따라’라는 색안경을 끼고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일반적으로 음악 전공자들은 해당 교회 신자라 해도 사역자로 분류돼 사례비를 받고 있다.
교회의 부족한 배려도 알바스천의 마음을 멍들게 한다.


피아니스트 윤솔잎(28)씨는 입대를 앞두고 교회 성도들로부터 “있을 때 써먹어야지 언제 써먹냐”는 말을 들었다.


윤씨는 “피아노 치는 기계처럼 여기는 등 전공자들이 일하는 것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비신자 알바스천이었다가 신자가 된 박수정(26·여)씨도 “교회에서 사례비를 지급한다고 했지만 식사 정도만 제공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사람을 도구로 보는 시선을 견디지 못해 교회를 떠난 친구들도 있다”고 밝혔다.


장근성 학원복음화협의회 상임대표는 “일반적인 기준에서도 알바스천들이 교회에서 들은 말은 상식적이지 않다”면서 “교회가 재능을 가진 이들을 존중하는 것부터 다시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회 안에서는 이들을 노동자로 봐야 하는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 5월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봉사하는 성도들에게 사례비를 지급해야 하나’라는 주제로 토론이 열렸다.


100개 넘는 댓글에서는 ‘교회 내에서 돈이 오가는 모습이 좋지 않다’ ‘시간을 들이는 노동인데 당연히 사례비를 지급할 수 있다’ 등의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


강문대(법률사무소 로그) 변호사는 “교회 내에서 지속적으로 일을 하면 넓은 범위에서는 근로관계가 성립한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법적 관계에 대한 정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64 예장통합 총회, 세습금지법 개정안 폐지 - 헌법위원회가 청원한 개정안 폐기키로 결론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767
1763 시민 1000여명 "동성애 반대" 인천 퀴어행사 무산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721
1762 <한국 주요교단 2018 총회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712
1761 보수 개신교계 하나되나 '한기연 - 한교총 통합' 전격 선언 - 12월 첫째주에 통합총회 개최키로, 양측 회원 모두 인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858
1760 장신대, 동성애 반대 빙자한 반(反)학교 세력에 엄중경고 kchristian 2018-08-22 819
1759 중동선교사대회, 춘천한마음교회서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842
1758 북에 두고 온 여동생 가족 감격의 만남 - 최동규 최장원 목사 부자, 감격스런 이산가족상봉 꿈 이뤄.."속히 통일됐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848
1757 "동성애 고리로 대학 흔들지 말라" - '동성애 논란'에 확고한 입장 밝힌 임성빈 장신대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818
1756 "민족이 하나되는 새 역사 하나님께서 이뤄주실 것" - 교계, 정·재계 인사들 광복절 기념식 및 통일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857
1755 세습 인정 판결 후 첫 주일예배 김하나 목사,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자" kchristian 2018-08-15 845
1754 한기연·한장총, 광복절 성명 발표 kchristian 2018-08-08 872
1753 "대구를 거룩하게"... 가족과 함께 걸으며 말씀 암송 구슬땀 - 12년째 대구 외곽길 108㎞ 기도행진 엠마오교회 성도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951
1752 한국 CBMC, 15일 광주에서 한국대회 - 청년 일자리 창출 나서...청년대학생 1천여명 별도 초청 격려의 시간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1029
1751 기독교계 남북교류 창구 단일화 추진중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1068
1750 '성서공회'와 '신촌성결교회' 우간다에 성경 1만 7천부 전달 kchristian 2018-08-01 978
1749 '교회의 기둥' 집사가 줄고 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971
1748 신임 대법관 후보 3명, 교계 관심 사안 관련 활동 - 편향적인 후보 대법관...판결에 큰영향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966
1747 '8.15 평화통일 남북공동기도문' 발표 kchristian 2018-07-25 967
1746 CBS, 종교방송국 시청점유율 1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1074
1745 미투 위드유 기도회 kchristian 2018-07-25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