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년2.JPG

▲ 75년을 해로한 존과 에비 부부


75년 동안 행복한 결혼생활을 해온 잉꼬부부가 있습니다. 


미국 미네소타 출신의 존과 에비는 에비가 1932년 존의 동네로 이사오며 6학년 때 만났습니다. 

그들은 15 살 때 첫 데이트를 시작했습니다. 


에비는 "그는 장난꾸러기 소년이었습니다. 존은 나에게 종이를 씹어 뭉친 것을 던지곤 했습니다. 그는 나의 주의를 끄는 방법을 알지 못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온라인매체 버즈피드는 75년을 해로한 부부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 영상은 오랫동안 좋은 금실을 유지해온 것을 기념하며 존과 에비의 손녀인 대니가 결혼생활의 비결을 공개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영상은 4611만회나 재생되며 네티즌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행복한 결혼의 비밀은 무엇일까요? 

이 부부의 금실 비결을 바로 여섯 가지 룰입니다.



75년1.JPG

▲ 존과 에비 부부의 결혼사진. 




첫째로 계속 애정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존은 항상 에비를 따라 다녔습니다. 

에비 옆에는 항상 존이 있었습니다.


둘째로 항상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셋째로 서로에게 잔뜩 화가 난 채로 잠들지 않습니다. 

존은 "뭔가 불만이 있다면 나란히 옆에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죠. 하지만 거의 이런 일이 없긴 해요. 그리곤 굿나잇키스를 하고 잠이 들죠"라고 말합니다.


넷째로 좋은 친구가 되십시오. 

"결혼생활에서 중요한 자세는 서로에게 친절하게 대하는 것이죠." 에비가 말했습니다.

다섯째로 지금 당장 얻은 것을 감사하십시오.


존은 "어제가 제 최고의 날이었죠. 왜냐하면 오늘까지 건강히 살아왔기에 사랑하는 제 아내 옆에 함께 할 수 있으니까요. 그 많은 세월을 우리는 함께 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서로 웃게하십시오.


"우린 서로에게 좋은 말들을 많이 해줘요. 제가 이렇게 말한 적이 있어요. '존, 난 살면서 단 한 번도 다른 남자에게 끌려본 적이 없어요' 그때 남편이 이렇게 말했죠. '나 역시 단 한 번도 다른 남자에게 끌려본 적이 없는 걸.' 그때 엄청 웃었어요." 


"그뿐이에요. 서로 웃게 해주면 돼요. 그리고 물론, 항상 즐거운 시간 보내십시오."


말보다 실천이 쉽지 않은 여섯 가지 룰을 지키며 오랜 세월 함께 해온 부부가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두 분 건강하게 오래 오래 행복하게 사시길 함께 기도해주지 않으시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죽음 앞둔 5세 어린이, 산타할아버지와 마지막 포옹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2078
» 75년 동안 살아온 잉꼬 부부, 그 비결은 ? - 계속된 애정, 즐거운 시간, 좋은친구, 지금 얻은것에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1921
97 유진 피터슨 목사, 동성혼 지지 논란 "기도해보니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7-19 1888
96 한달에 21만원 버는 청소부, 장애인에 밥 사주며 "나는 당신의 손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4-12 2010
95 영국 15년새 500개 교회 문닫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1925
94 예수 무덤 200년 만에 복원 종료 kchristian 2017-03-22 1977
93 "잡히면 죽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2117
92 지난해 전세계 기독교인 6분에 1명씩 박해 사망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1747
91 "원조 산타 나라서 성탄 캐롤 금지" - 터키 교육부 통보 file kchristian 2016-12-21 1701
90 영국 성공회, 신천지 '사기성 숭배' 경계령 - 한인교회 피해 속출 imagefile kchristian 2016-12-14 1712
89 도널드 트럼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1838
88 북한 성경에는 '하나님' 이 없다 - 북한이 만든 '성경전서' imagefile kchristian 2016-10-12 1922
87 미국 입국 시리아 난민 가운데 1만 명 중 56명만 기독교인 imagefile kchristian 2016-09-07 1813
86 IS가 불태워 죽인 12살 소녀, 엄마 품에 안겨 마지막 남긴 말은 kchristian 2016-08-31 1657
85 UMC 첫 동성애자 감독 선출 - 서부지역 올리베토 감독 … 동성애 논란 확대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6-07-20 1855
84 공격 당하는 기독교, 108개국서 탄압 받아 - 美 퓨리서치 198개국 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6-29 1620
83 세계 교회들"증오를 멈추고 기도하자" - '올랜도 총기 난사' 미국내에서 기도·위로운동 imagefile kchristian 2016-06-15 1527
82 "아 짠하다..." 할아버지가 햄버거 12개를 만들고 기다린 사연 imagefile kchristian 2016-03-23 1604
81 세상에서 가장 비싼 부활절 달걀 imagefile kchristian 2016-03-23 1678
80 "北 유엔대사 면전서 시위… 北 인권법 통과 기뻐"...탈북자 출신 인권 운동가 마영애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3-09 1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