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수업거부한학생.JPG

▲ 매릴린드주의 라 플라다 고등학교(La Plata High School).


“공립학교가 강제로 내 아이를 이슬람교 사람으로 만들려고 합니다.”


미국 매릴린드주의 라 플라다 고등학교(La Plata High School)가 학생들에게 이슬람 세뇌 교육을 허용해 학부모가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의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 공립학교는 세계사 수업 시간에 알라는 기독교의 하나님과 같은 신이고 이슬람은 평화의 종교라고 가르쳤다. 


또한 학생들에게 이슬람 신앙고백 샤하다(Shahada)를 쓰고 고백하도록 강요하고 이슬람의 5대 지주를 외우라고 명령했다. 


샤하다(Shahada)는 “알라가 유일신이고 무하마드는 알라의 선지자다”라는 이슬람교의 사도신경이다.


 이 샤하닷을 중인 앞에서 공언하면 공식적으로 이슬람교도가 된다. 


이슬람의 5대 지주는 샤하다(Shahada, 이슬람 신앙고백), 살라(Salah, 매일 5번 기도), 자카트(Zak?t, 자선, 구제), 사움(Sawm of Ramadan: 금식), 하즈(hajj, 성지 순례, 메카 순례, 일생 동안 한 번 이상해야)를 의미한다.


존 케빈 우드(John Kevin Wood)는 딸이 그 세계 역사 수업에서 샤하다 공언을 강요받고 이슬람교 세뇌교육을 받게 된 것을 알게 되고 격분했다.  


그는 학교에 전화하여 딸이 이슬람 수업에서 탈퇴하고 다른 수업을 대체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부교장은 “이슬람 수업을 탈퇴하면 “F”를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아버지 우드가 계속해서 학교에 문제를 제기하자 부교장은 법원을 통해 존우드가 학교에 오는 것을 금지시켰다.  


결국 과제를 제출하지 않은 존우드의 딸은 대학 진학 학점에 있어서 손해를 보고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상실했다.  


재학생들에 따르면 “평화적 종교 이슬람교는 사실이고 기독교와 유대교는 그냥 신념이라고 가르쳤다”며 “지하드는 이슬람 ‘거룩한 전쟁’으로서 종교적인 의무이고 영적 훈련을 포함한 이슬람에 헌신하기 위한 내적 투쟁이라고 배웠다”고 밝혔다.  


그러나 911 테러와 보스턴 폭격등의 지하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드 부부는 결국 찰스 카운티 공립학교 교육위원회(Charles County Public Schools, the Board of Education)와 라 플라타 고등학교의 교장과 교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소장에는 이 학교에서는 십계명이나 성경의 어떤 부분도 다루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기독교를 비하하는 발언은 물론 이슬람 교리에 다루고 있는 책은 집에 가지고 가지 못하고 학교에 놔두고 다녀야 했던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소송을 맡은 법률센터의 리차드 톰슨 대표는 ‘기독교에 대해 차별하는 것은 특정 종교를 홍보해서는 안 된다는 헌법을 위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12월에도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州) 오거스타 지역에 위치한 리버해드 고등학교에서는 “이슬람교의 신앙고백인 샤하다가 아랍어로 따라 쓰라”는 숙제 때문에 온 마을이 발칵 뒤집혀 마을 전체 학교가 일시적으로 폐쇄되기도 했었다. 


최근 미국은 종교적 관점이 변화고 있는 과도기에 있다. 이런 가운데 이슬람에 관한 교리를 가르치는 공립학교가 자꾸 나타나고 있어 미국 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09 세계 기독교계의 부활절 모습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5
108 삼자애국교회 아니면 아웃...中 선교 비상 - 종교사무조례 통과로 본 중국 선교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140
107 박해 속에 피는 기독교...중동 기독교인 증가세 - 이란 기독교 박해국 오명 속 1990년대 기독교인 2000여명서 45만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추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156
106 트럼프의 '예루살렘 선언' 신학적으로 어떻게 봐야 하나 - "성경적 예언의 성취" vs"지나친 문자적 해석"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284
105 "아내와 3살 아들 강제북송 막아주세요" - 정부 "탈북자들 원하면 신병 접수"...중국 측 "알아 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391
104 中 교회, 십자가 숨기고 예배 모임 쪼개고 - 정부 종교 통제 강화되며 개신교 교회 살아남기 발버둥...내년 2월 '종교사무조례' 시행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495
103 "시진핑 정권 기독교 탄압, 문화혁명 이래 최악 상황" - 인권단체 '차이나에이드' 설립 밥 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563
102 코란 불태웠다는 이유로 파키스탄 기독인 소년 사형 위기 kchristian 2017-08-23 533
101 영국 교회, 첫 동성 결혼식 치러지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558
100 중국 "공산당원에게 신앙은 불법"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520
99 죽음 앞둔 5세 어린이, 산타할아버지와 마지막 포옹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484
98 75년 동안 살아온 잉꼬 부부, 그 비결은 ? - 계속된 애정, 즐거운 시간, 좋은친구, 지금 얻은것에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482
97 유진 피터슨 목사, 동성혼 지지 논란 "기도해보니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7-19 607
96 한달에 21만원 버는 청소부, 장애인에 밥 사주며 "나는 당신의 손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4-12 770
95 영국 15년새 500개 교회 문닫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753
94 예수 무덤 200년 만에 복원 종료 kchristian 2017-03-22 813
93 "잡히면 죽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1008
92 지난해 전세계 기독교인 6분에 1명씩 박해 사망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931
91 "원조 산타 나라서 성탄 캐롤 금지" - 터키 교육부 통보 file kchristian 2016-12-21 934
90 영국 성공회, 신천지 '사기성 숭배' 경계령 - 한인교회 피해 속출 imagefile kchristian 2016-12-14 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