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교협산하이단사이비.JPG

 

세계중심이라는 상징성이 있어 뉴욕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이단들이 긴장해야 하는 일이 벌어졌다.


뉴욕교협 산하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준비모임이 각 교단대표들이 참가한 가운데 5월 17일(금) 오전 11시 플러싱 금강산에서 열렸다.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임원진 구성

 

준비모임을 통해 회장 최창섭 목사(SBC), 총무 유상열 목사(예장합동 총신측), 서기 임재홍 목사(ARPC), 회계 이지용 목사(C&MA)등이 추대됐다.


최창섭 목사는 39회기 뉴욕교협의 특별위원회인 이단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을 준비해 왔다.


최 목사는 지난 2월 교협측으로 부터 협의회 구성을 부탁받고 유상열 목사를 임시 실무 총무로 세우고, 각교단장에게 공문을 보내 위원의 추천을 부탁하고 이날 첫 모임을 가진 것이다.


이 자리에는 뉴욕교협 총무 현영갑 목사가 참가하여 교협의 입장을 설명했다.


현재까지 각 교단에서 위원으로 위촉된 명단은 다음과 같다.


김상태(PCA), 이성헌(나사렛), 이지용(C&MA), 정수명(AG), 조부호(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이만호(순복음세계선교회 북미총회), 양민석(UMC), 한준희(백석), 유상열(예장합동 총신측), 최창섭(회장, SBC), 박마이클(SBC), 황영진(RCA), 임재홍(ARPC) 목사.


뉴욕교협 헌법에 나오는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뉴욕교협은 지난해 38회 정기총회에서 교협산하기관으로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를 신설하는 헌법을 통과시켰다. 헌법에는 협의회의 기능이 나오는데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는 신학과 이단, 사이비 종파를 연구하여 발표하여 이단교리와 활동을 차단, 제거하는 제반업무를 수행한다고 되어 있다.


또 헌법을 보면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는 교협산하 각 교단에서 파송되는 1인의 대표들로 위원회를 구성하며 임기는 3년으로 하며 연임 또는 중임 할 수 있다.


또 별도 세칙에 따라 임원단을 구성하여 조직적으로 운영하고, 협회회장은 자동 실행위원이 된다.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앞으로의 활동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의 구성은 뉴욕교계에 이단대책 기능이 대폭 강화되었음을 의미한다.

 
뉴욕교협은 그동안 특별분과인 이단대책위원회 체제로 이단대책 활동을 해 왔는데, 이번에 뉴욕교협의 산하기관 체제로 대폭 조직이 확대 된 것이다.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는 자체 정관과 조직을 갖추고 뉴욕청소년센터같이 독립적으로 운영되며 이단과 사이비 대책 사업을 하게 된다.


또 미동부이단대책위원회에서 뉴욕교협을 대표하여 활동하게 된다.


이날 구성된 임원들은 정관을 만들어 차기 모임에 내놓기로 했다.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의 분과들이 구성되면 교단별로 안배해 조직을 활성화하고 이단대책 세미나등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가게 된다.


최창섭 목사는 사도행전 20: 28-32을 본문으로 말씀을 전하며 "하나님께서 우리를 감독자로 세워주셨는데 이단세력으로 부터 양떼들을 잘보호해야 한다.


잘못된 복음을 듣고 그리스도에게서 아름다운 교회에서 이탈하는 들이 많이 일어났는데 사도 바울은 눈물로 기도하고 훈계했다고 했는데 우리가 가져야 할 마음이다.


또한 은혜의 말씀이 성도들의 신앙을 바로 세워주는 역할을 한다. 이 귀한 사명을 우리에게 맡겨주셨다.


우리를 통해 교회와 양떼들이 안전하게 거하고 신앙이 잘성장하고 하나님이 사역에 쓰임받는 그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축원한다"고 말했다.
<아멘넷>


엮인글 '7'

http://www.kchristian.com/?document_srl=693560&act=trackback&key=784

2018.09.05 04:10

ไบนารี่ออฟชั่น คืออะไร - www.zbike.cn

미국교계 - 뉴욕교협 산하 -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2018.05.29 07:17

микрозаймы феодосия - vzglyadzagran.ru

미국교계 - 뉴욕교협 산하 -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2018.05.25 09:36

микрозаймы реклама - seo-realty.ru

미국교계 - 뉴욕교협 산하 -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2018.05.19 07:23

микрозаймы в москве адреса - keygencracksoftware.net

미국교계 - 뉴욕교협 산하 -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2018.05.15 08:03

dopo quanti giorni fa effetto l'antibiotico amoxicillina - buz56.ru

미국교계 - 뉴욕교협 산하 -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2018.04.25 03:58

payday advance loans radcliff ky - santetoujours.info

미국교계 - 뉴욕교협 산하 -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2018.04.19 06:37

tx payday loan online - diablo2.cesi666.de

미국교계 - 뉴욕교협 산하 -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46 최우수작품상 'Four' 뉴욕장로교회 - 제8회 뉴욕 크리스찬 영화제...인기상 '식목일', 여우주연상은 최지혜, 남우주연상은 이성욱 imagefile kchristian 2013-12-11 3141
345 2013 사랑의 쌀 나눔운동 시작 - 남가주교협과 사회단체, 10개 지정배부처 통해 전달키로 imagefile kchristian 2013-11-20 3127
344 예수의 심장 갖고 헌신하자 - 남가주 자마 대회 3천여 명 참가 imagefile kchristian 2013-11-20 3074
343 남가주 교협 신임회장에 박효우 목사 추대 - "'사랑의 쌀 운동' 남가주 교협 주관으로 추진하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3-11-14 3013
342 필라 교협 신임 회장에 김선훈 목사 - 내년 복음화 대회 6월에 개최 확정 imagefile kchristian 2013-11-14 3085
341 현대교회의 짝퉁복음과 복음...믿음으로 사는 교회 노진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11-14 3789
340 "제가 훔쳤습니다"...사랑·용서의 힘 imagefile kchristian 2013-10-30 3478
339 美 100대 대형 교회 -기독교 격 월간지, 아웃리치 2만7000곳 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3-10-02 3947
338 남가주 한인 기독교 원로목사회 신임 회장에 유응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9-18 4242
337 예성 미주지역총회 열고 안수식 신임 총회장에 송영진목사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3-09-18 3893
336 미국인 66% "의미있는 삶 위해 성경필요" - 미성서협회, 2013 성서현황조사 kchristian 2013-09-11 3414
335 한미기독교회관 건립 위한 일일식당 열린다. - 10월 14일 15일 이틀동안 LA 시크릿 가든에서 imagefile kchristian 2013-09-11 3850
334 2013 뉴욕 청소년 할렐루야 복음화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3-09-11 3626
» 뉴욕교협 산하 - '이단/사이비 대책협의회' 조직 imagefile [7] kchristian 2013-08-01 8159
332 미주 한인여성 목회자 협의회, 제5회기 이미선 회장 취임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3-08-01 9891
331 ‘토털 리더십 포럼’ - 남가주 지역 목회자 상대, 강사는 김춘근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3-08-01 6390
330 억압받는 북주민위해 기도해야 - 미의사당에서 진행된 2차 크리스천 북한포럼 및 통곡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3-07-24 3945
329 유명목사 사칭 인터넷 사기 기승...“나, 릭 워런 목사인데 선교사역 위한 기부 좀∼” kchristian 2013-07-24 3963
328 재미동포 여러분 도와주세요! - 16일, 17일, 워싱턴 중앙장로교회 크리스찬 북한포럼 통곡기도회, 탈북자 북송반대 해외 300인 목사단 주최, 박희민 목사등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3-07-17 4188
327 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판결 '칙필라' 대표 우회적 비판 kchristian 2013-07-17 4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