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장로-01.jpg

▲ 임직식 직후 함께한 세 장로와 김해성 목사(왼쪽 두번째)

 

“절망과 고통의 삶 속으로 예수님은 찾아와 만나주셨습니다. 어떻게 이런 사랑을 제가 다 받아들일 수 있겠습니까. 하나님 앞에 갈 때까지 그저 죽도록 충성하겠습니다.”
임직자 인사를 하던 이덕남(67) 장로가 울먹이자 옆에 있던 김해성(50·중국동포교회) 목사의 눈시울도 붉어졌다.
그걸 지켜보던 500여 교인들도 연신 눈물을 훔쳤다.
4일 오후, 서울 가리봉동 중국동포교회(김해성 목사)에서 열린 장로 임직식은 여느 교회 임직식과는 달랐다. 흥겨운 축하와 뜨거운 감격이 어우러진 잔치 자리였다.
이 교회 최초이자 국내 최초로 중국 여성 동포 3명이 장로가 되기 때문이다.
성도들은 2시간의 임직식이 다 끝나도록 꽃다발과 선물을 가득 든 채 자리를 뜰 줄 몰랐다.
장로 임직을 마치 자신의 일처럼 여기는 듯했다. 세 장로가 힘겨운 생활 속에서도 신앙의 정절을 꿋꿋이 지켜왔다는 사실을 가족처럼 잘 알고 있어서다.
이날 장로가 된 세 중국 동포 여성은 이 장로 외에도 이순녀(63) 지춘옥(55) 장로. 이들의 공통점은 중국 동포 여성인데다, 초등학교 출신으로 현재는 남한에서 가정부나 간병인으로 보잘것없는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삶이 너무나 힘들어 여러 차례 자살을 생각했다는 점도 닮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CBS, 신천지로부터 조직적 공격 당해 image kchristian 2011-10-05 3791
130 '그리스도인' 창간호 발행 축하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1-10-05 3910
129 2011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kchristian 2011-10-05 4088
128 로즈볼 11.11.11 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1-09-28 4846
127 미 전역 교계 단체장 대 각성 기도회 확대 결의 imagefile kchristian 2011-09-28 4012
126 SB48 법안 반대 서명 캠페인개체교회로 확산 imagefile [10932] kchristian 2011-09-21 50904
125 한기총, 길자연 회장 법원서 인준 imagefile kchristian 2011-09-14 4069
124 9.11 테러 10주년 추모열기 뜨거워 imagefile kchristian 2011-09-14 4234
123 베델한인교회 40일 대 각성 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1-09-14 5511
» 조선족 여성 3인, 한국교회 장로되다 image kchristian 2011-09-07 4504
121 복음 영화제 'PPFF' 작품 모집 imagefile kchristian 2011-09-07 4180
120 미주 찬송가 공회, 제2회 찬송 페스티벌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1-09-07 10384
119 목회자 멘토링 세미나 성료 imagefile kchristian 2011-09-07 13235
118 원로목사들이 후배목사 격려 imagefile kchristian 2011-08-17 15864
117 일일식당으로 목회자 자녀 장학금 모은 남가주 교협 imagefile kchristian 2011-08-17 33977
116 '나눔의 아침' 실천하는 좋은 아침 선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1-08-17 4705
115 제5회 세계 한인의 날 미주 방문단 모집 imagefile kchristian 2011-08-17 12518
114 2011 할렐루야대회 3차 준비기도회 imagefile [22] kchristian 2011-08-17 13856
113 9월 첫째주일은 '이단경계주일' imagefile kchristian 2011-08-10 3741
112 재정위기가 미국에 기도의 불 붙여 image kchristian 2011-08-10 3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