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대선.JPG

▲ 트럼프(왼쪽)와 힐러리 후보.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69)이 6일 민주당 대선 후보 확정에 필요한 과반수 대의원을 확보함에 따라 11월 8일 미국 대통령 선거는 클린턴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70)의 대결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클린턴과 트럼프는 모두 물려받은 것보다 자신의 노력으로 이룬 게 많다. 


클린턴이 자수성가해 정치 명문가를 일궜다면 트럼프는 탁월한 재테크로 부동산 명가(名家)를 이뤘다.


클린턴은 영국 웨일스 이민자 가문 출신 아버지와 캐나다인과 인디언 핏줄이 섞인 어머니가 일군 중산층 가정의 3남매 중 장녀로 태어났다. 


예일대 로스쿨에 진학한 뒤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만나면서 정치적 야심을 키워 왔다. 


1975년 결혼 후 남편이 아칸소 주 법무장관, 아칸소 주지사를 거쳐 1992년 대통령에 당선될 때까지 최고의 참모 역할을 수행했다. 


재선에 성공한 남편이 정계에서 은퇴하자 상원의원(뉴욕 주)을 거쳐 2008년 민주당 대선유력 주자로 떠올랐지만 ‘최초의 흑인 대통령’ 바람을 일으킨 버락 오바마의 벽에 부딪쳐 좌절했다. 


오바마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을 지내며 절치부심한 끝에 8년 만에 민주당 대선 후보의 자리를 쟁취했다.


트럼프는 부유한 독일 이민자 가문 출신 아버지와 스코틀랜드 이민자 가문의 어머니 사이에서 3남 2녀 중 차남으로 태어나 유복하게 자랐다. 


그는 사립 기숙학교인 뉴욕군사학교를 거쳐 1964년 뉴욕의 포덤대에 입학해 2년을 다닌 후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로 편입해 경제학을 전공했다. 


대학 졸업 직후 아버지의 도움으로 부동산 사업에 뛰어든 트럼프는 전 세계에 ‘트럼프’를 내건 호텔과 골프장, 카지노 등을 운영하는 트럼프그룹을 일궜고 리얼리티 TV쇼를 진행하며 대중적 명성까지 얻었다. 


이런 부와 명성을 바탕으로 공화당 대선 경선에 ‘바람잡이’로 투입됐으나 유력 후보 16명을 모두 제치고 공화당 대선 후보의 자리를 꿰찼다.


뉴욕타임스는 올해 대선이 이례적으로 ‘비(非)호감’ 후보들 간의 대결로 치러지게 됐다고 보도했다.


클린턴과 트럼프 모두 유권자들의 호감도 수치가 낮을 뿐만 아니라 당내에서도 전폭적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7 작은 친절이 큰 나눔으로 되돌아오는 기적 - 손님에 쪽지 건넨 여종업원, 며칠 후 자신의 SNS 열어보고 화들짝 imagefile kchristian 2016-09-21 1365
416 손 꼭잡고 함께 눈감은 노부부의 감동 사진 '뭉클' imagefile kchristian 2016-09-21 1027
» 힐러리 vs 트럼프 "비호감 후보들 대결" - 둘다 당내의 전폭적 지지 못 끌어내 imagefile kchristian 2016-06-08 1352
414 "오래 살고 싶으면 교회에 가라" - 하버드대 연구진 중년여성 7만4000명 조사결과 imagefile kchristian 2016-05-18 1304
413 "건강 허락할 때까지 선교에 매진" - 뉴욕 신광교회 한재홍 목사, 은퇴 뒤 선교 사역에 매진 imagefile kchristian 2016-04-27 1278
412 "남의 설교 베끼는 것은 죄악" - 복음주의 목회자 존 파이퍼 목사 팟캐스트 방송 출연해 일부 목회자 표절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6-04-06 1517
411 北에서 돌아온 케네스 배 한국어 비망록 나온다 - 北 입국 배경 억류 등 담아 두란노서 번역 5월 말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6-03-30 1312
410 북한서 노동형 선고받은 미국인 범행 영상공개...선전포스터 떼어버리는 범행현장 포착돼 imagefile kchristian 2016-03-23 1247
409 오바마, 중도성향 백인 대법관 지명 - 인준권한 가진 공화당 주도 연방상원의 인준여부 주목 imagefile kchristian 2016-03-16 1202
408 "美 신학교 입학생 매년 감소" - 한국인 유학생들 발길 끊긴지도 이미오래 imagefile kchristian 2016-03-02 1306
407 "또 기적이다" 토네이도 폐허 속 성경만 온전했다 imagefile kchristian 2016-03-02 1590
406 美 언론 "사이비 종교가 낙태 강요" - 하나님의교회 의혹 또 제기 imagefile kchristian 2016-02-17 1252
405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도 동성애 대처 imagefile kchristian 2016-02-10 1419
404 오바마, 故 강영우 박사 가문에 각별한 예우 백악관서 차남 강진영씨 가족 초청해 환송연 imagefile kchristian 2016-01-27 1187
403 오바마 '총기규제 명령' 발동 - FBI 등 관련 인력들도 충원 공화당 의원들은 '부정적' imagefile kchristian 2016-01-06 1170
402 기독교인이 가장 사랑하는 말씀은 '요 3:16' - 바이블게이트웨이, 크리스천이 자주 찾는 성경 구절 100가지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5-12-30 2177
401 기독교만 골라 총질 - 지난 1일 오리건주 대학서 총기난사 imagefile kchristian 2015-10-07 1434
400 동성커플 결혼허가증 거부한 미 법원서기 킴 데이비스 석방 - 판사 "다른 부서기들의 결혼허가증 발급은 방해하지 마라" 공화 대선주자 크루즈-허커비, 교도소 찾아 데이비스 면담 imagefile kchristian 2015-09-09 1399
399 미국 남부주 결혼허가증 미뤄 - 미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 후 imagefile kchristian 2015-07-01 1795
398 美 사우스캐롤라이나 교구 성공회 주교, 찰스턴시 총기난사 메시지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5-06-24 1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