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3.jpg

▲ 고 안병욱 숭실대 교수와 고 김태길 서울대 교수,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생전 함께 한 모습(왼쪽부터). <비전과리더십 제공>



혼돈의 시대다.


북핵 문제와 한·일 갈등 등으로 한반도 주변 정세는 여전히 엄혹하다.
국내 상황도 어려운 건 마찬가지다.


최근 우리 사회를 휩쓴 편 가르기식 진영 논리는 국민 분열을 가속하고 있다.


진리 자유 인격 애국 유산(遺産) 등 인간사의 보편적인 사회적 가치도 각 진영의 입맛에 따라 편협하게 당파적으로 해석된다.


같은 단어를 놓고 한쪽에선 극우 단체의 구호를 떠올리고 다른 한쪽에선 좌파가 사회정의를 논할 때 입버릇처럼 쓰는 단어라며 평가절하한다.


김형석(1920~) 연세대 명예교수와 고 김태길(1920~2009) 서울대 교수, 고 안병욱(1920~2013) 숭실대 교수의 글을 모은 이 책은 가뭄에 단비 같은 존재다.


인생의 이치와 우선순위, 건강한 사회의 조건, 우리 사회가 나가야 할 방향을 친근한 필체로 간명하게 제시해서다.


국내 3대 철학자이자 수필가로 평가받는 이들은 여러모로 공통점이 많다.
같은 해 태어나 철학을 전공했으며 50여년간 후학을 양성했다.



철학32.jpg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민주화 운동 등 격동의 시대 가운데 인격 도야, 이웃 사랑, 애국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책에는 사랑 감사 자유 인격 진리 등 16가지 주제를 다룬 철학 삼총사의 글이 실려있다.
크게는 ‘마음의 열매들’ ‘삶의 열매들’ ‘지혜의 열매들’ ‘진리의 열매들’로 분야를 나눴다.
같은 주제로 작성된 3편의 글에는 저자들 각각의 색채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김태길 교수는 주로 경험에 빗대 주제를 설명하고, 안 교수는 대체로 동양 고전을 풍부히 인용해 글을 썼다.


김형석 교수는 경험과 동서양 고전을 두루 언급하되 곳곳에 기독교적 가치관을 담아냈다.
서문은 ‘철학 삼총사’의 맏형이자, 유일한 생존자인 김형석 교수가 썼다.


그는 두 친구의 일관된 애국심이 우정을 더욱 단단히 해 준 근원이라고 했다.


나라를 사랑하고 걱정하는 마음으로 각자 많은 저서를 남겼고 학문과 사회활동에 헌신했다고 평했다.


이는 시대가 요청한 역사적 사명이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세 뿌리에서 자라 큰 나무가 됐다”며 “이 책을 세 나무줄기에 맺힌 열매들로 기억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애국을 주제로 다룬 글에선 세월이 지나도 쉬 나아지지 않는 사회 병리 현상에 대한 세 철학자의 안타까움이 짙게 묻어난다.


김형석 교수의 글에는 3·1운동 참상을 해외에 알린 캐나다 선교사 프랭크 스코필드(1889~1970, 한국명 석호필) 박사와의 일화가 나온다.


스코필드 박사는 1970년 병문안을 온 그에게 유언처럼 이렇게 말한다.
세상을 떠나는 데는 아무 미련이 없지만, 꼭 한 가지 걱정이 남는다고 했다.


그 걱정이 뭐냐고 묻자 “한국의 부정부패, 그 핑계의 병 말이다. 하나님은 내게 한국의 부정부패를 봐야 하는 고통스러운 짐을 주셨다”는 답이 돌아왔다.


김형석 교수는 앞으로 한국인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그에게 약속하듯 말했다.
하지만 스코필드 박사는 쓸쓸한 표정으로 이렇게 말했다.


“문제는 정치가 국회의원 그 밖의 지도자들이지요. 내가 보기에는 여전한 것 같아요. 죽은 뒤에라도 한국에 부정부패가 없어졌다는 소식만 들으면 편할 수 있겠는데… 한국이 죽느냐 사느냐 하는 문제가 여기에 달렸다고 봅니다.”


이방인이지만 가장 한국을 사랑했던 스코필드 박사의 이야기로 우리 민족이 나아갈 길을 제시한 것이다.


책 말미에 담긴, 1997년 세 철학자가 참여한 ‘국회 신춘 좌담’에도 우리 시대가 참고할 교훈이 가득하다.


‘국민의식, 일대 개혁이 필요하다’란 주제로 열린 좌담회에서 이들은 역사의식 결핍, 의사구조의 후진성, 지나친 흑백논리를 한국사회 병리현상으로 꼽는다.


그러면서 법과 정책이 아닌 힘과 권력으로 사회를 이끌려 하는 풍토, 경쟁이 아닌 투쟁을 일삼는 세태, 상대방이 없어져야 우리가 산다는 생각을 버릴 때 선진 사회로 나갈 수 있다고 조언한다.
아울러 사회 지도층이 소유욕을 버리고 봉사정신으로 무장하며, 국민 각자가 스스로 비전을 갖출 것도 주문한다.


책에는 나라와 민족을 사랑한 철학자들의 고담준론(高談峻論)이 가득하다.


가벼운 수필체로 쓰였지만 세태의 폐부를 찌르는 내용은 저절로 옷깃을 여미게 만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7 정치 뛰어든 '목발' 인권운동가 『탈북민 위해 더 큰일 하겠다』 ...북한인권단체 '나우' 지성호 대표 imagefile kchristian 2020-01-22 3
626 한국계 목사, 美 복음연합 대표 선임 - 캘리포니아 웨스트민스터 신학교 줄리어스 김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20-01-22 5
625 "주께 하듯 책과 동행한 50여년" ... 오렌지 말씀사 대표 전인철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1-15 7
624 "새해에도 예수 잘 믿으세요" '101번 성경통독' 102세 인인숙 명예장로 imagefile kchristian 2020-01-08 10
623 우리언어 문화로 된 누가복음에 풍덩 ... 오종윤 목사 누가복음 해설서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20-01-08 10
622 믿음으로 뭉친 삼남매, 휠체어럭비 '막강 원팀'이 되다 - 국가대표 박지은·승철·우철 선수, 한팀으로 잇단 우승 일궈 imagefile kchristian 2019-11-20 68
621 "고난으로 절망하며 분노하는 아들을 위해 어머니는 눈물의 기도로 일깨워주셨죠"...'행복재테크' 강사로 주목받는 개그맨 출신 권영찬 집사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65
620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총장님' - 세계 최초 시각장애인 대학총장 취임 5개월 이재서 총장의 하루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70
619 <"드라마 바이블" 만들어 보급> "변치않는 성경은 삶의 나침반" ...뉴욕 월가 투자자, 아르케고스캐피탈 대표 빌 황 장로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82
618 <동성애에 맞선 하나님의 의병> 말기암 환우 구원 돕는 '호스피스 의사' 되기로 결단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80
617 "여러 일 하게 하신 건 하나님이 주신 사명, 선교의 본분 다해야죠" - 배우·교수, 영화제작까지 '1인 다역' 신현준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90
616 <일과 신앙>"하나님·세상 사이 『양다리』 삶에 하드(Hard) 트레이닝 받았죠" ...'노래하는 치과의사' 이지영 닥터이지치과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39
» '철학 3총사'의 고언 되새기다 - 세 원로 철학자가 남겨 준 인생의 열매들/김형석 김태길 안병욱 지음/비전과리더십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48
614 감귤 농사와 믿음으로 키운 6남매...첫째는 목사, 둘째는 도지사 - 제주중문교회 54년 섬긴 원응두 장로 삶과 신앙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153
613 한국계 첫 주한미군사령부 군종실장... 이사무엘 대령 - "한국과 미국은 뗄 수 없는 믿음의 동맹" 교회가 사회를 이끌어가는 모습 보는게 꿈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168
612 지구촌교회 최성은 담임목사 취임 감사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9-11 208
611 안익태는 일본 뛰어넘은『극일 인물』...김형석 박사 '안익태의 극일 스토리' 출판 기념회에서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230
610 <우는자들과 함께 울라> 동병상련 두 목회자... "힘내라" 서로의 아픔 보듬어 - 강원 산불 피해 설악산교회, 화마로 딸 잃은 동료 목사 위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253
609 뮤지컬 "김마리아" 를 아십니까? - 독립선언문 기모노에 숨겨 귀향한 "항일 영웅"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218
608 두바퀴로 지구촌 사랑 체험한 "예수청년" - ... 이땅 곳곳에 나눔 전하는 "나눔 프로젝트 기획자" 박정규씨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