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사무엘.jpg

▲ 이사무엘 주한미군사령부 군종실장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한·미 관계가 지금 어떠냐, 앞으로 어떻게 될 것 같으냐는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저는 두 나라의 관계를 항상 긍정적으로 봅니다.
정치·경제적으로 부침이 있을 수는 있지만, 한·미 관계는 신앙 안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믿음의 동맹 관계이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이사무엘(55·대령) 주한미군사령부(USFK) 군종실장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국과 미국은 군사·정치적 동맹을 뛰어넘는, 복음에 기초한 영적 동맹이므로 쉽게 흔들리지 않는다는 뜻이다.


주한미군 군종실장은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특전사 등 주한미군 군종을 총괄하는 자리다.
주한미군에는 군종장교 80여명, 하사관 100여명이 근무 중이다.


이들은 군인들의 신앙생활을 이끌고 예배를 드릴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보육원, 재활원, 장애인시설 등도 찾아가 위문한다.


주한미군 군종실장은 이들을 지원하고 장려하는 역할을 한다.


이 군종실장은 유엔사령부(UNC)와 한미연합사령부(CFC)의 군종실장도 겸한다.


지난해 7월 28일 미 공군 비행기가 북한에서 유해 55구를 싣고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했을 때 가장 먼저 맞이한 사람도 그였다.


활주로에 착륙한 비행기에 제일 먼저 올라가 유해 앞에서 기도했다.
유엔사 군종실장 자격이었다.


이 군종실장은 지난해 4월 주한미군사 군종실장에 부임했다.


이 자리가 공식화된 이후 한국계 장교가 온 것은 처음이다.


그는 “한·미 관계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에서 한국의 언어와 문화를 이해하는 이가 군종실장이 된 것은 하나님의 특별한 섭리”라며 “한·미 간 영적 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는 뜻이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는 “많은 이들의 본이 되도록 말과 행동을 각별히 조심하며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군종실장은 이민 1.5세대다.


19세 때인 1984년 어머니를 따라 동생과 함께 미국으로 갔다.


아버지가 76년 간암으로 별세한 뒤 홀로 된 누이동생을 당시 미국에 살던 외삼촌이 초대한 것이다.
그는 모태신앙인으로 한국에서도 신앙생활을 했다.


하지만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난 것은 미국 트리니티대학에 다닐 때였다.


그는 “하나님께선 늘 제게 비전을 주시고 그 비전을 확인시켜 주시면서 여기까지 인도하셨다”고 고백했다.


목회자가 되기로 결심한 뒤에는 미국 그레이스신학교에 진학했다.
군종장교에 대한 비전을 갖게 된 것은 89년쯤이었다.


목회지를 놓고 3개월간 구체적으로 하나님의 뜻을 구했다.


마음속엔 늘 한국에 복음을 전한 미국에 보답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학교 채플 때였어요. 초청된 강사가 군목이었는데 처음에는 별 관심도 없었고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귀에 들어오지도 않았어요.


메시지 마지막 즈음에 ‘하나님과 나라를 위해’라는 말을 하는데 그 말이 너무 선명하게 와닿았어요.


그래서 강사인 군목을 다시 보게 됐고 군종장교를 해야겠구나 싶었지요.” ‘하나님과 나라를 위해’는 미 군종의 슬로건이다.


그는 하나님께서 이 비전을 특별한 방식으로 확인시켜주셨다고 했다.


필요한 절차를 하나하나 밟아 군종장교가 되는 계획을 면밀히 세운 뒤 시카고에 있는 군종채용센터에 지원서류를 보냈는데 접수 불가라는 통보를 받았다.


군종장교가 되려면 미국 시민권이 필요하다는 법이 이틀 전 의회에서 통과됐다고 했다. 그는 당시 영주권자였다.


이 군종실장은 “당시 영주권자가 시민권을 받으려면 최소 1년은 걸렸는데 3개월 만에 받아 차질없이 군종장교가 될 수 있었다”면서 “그때 하나님께서 개입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95년 대위로 임관한 그는 하나님 앞에 ‘힘든 곳에서 근무하는 병사들과 함께하겠다’고 서원했다.


멘토였던 한 군종장교도 “하나님이 남들 다 원하는 쉬운 일을 하라고 우리를 부르신 것은 아닌 것 같다”며 격려했다. 이 군종실장은 부대를 옮겨야 할 때마다 다른 군종들이 기피하는 곳에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99년엔 1500여명의 기동부대원들과 함께 사담 후세인 정권하의 이라크에도 파병됐다.
중남미에서 군종 외교도 담당했다.


이곳 국가들의 국방부 장관, 군종감,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군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창설을 도왔다.


직접 군종 교육도 했다. 주한미군 군종실장을 제안받은 것은 그 무렵이었다.


그는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이민을 갈 때는 언젠가 한국과 관련된 일이나 한국을 위한 일을 하게 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면서 “처음 한국 근무를 제안받았을 때는 정말 감격스러웠다”고 말했다.


이 군종실장은 늘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한다고 했다.


그는 “특별히 이 땅에 소망이 있기를 바란다”면서 “사람들이 교회를 보고 그리스도의 사랑과 진리를 떠올릴 때 그 사회에 소망이 생긴다”고 말했다.


한국교회가 한국사회를 이끌어가는 모습을 보며 도전받고 한·미동맹이 영적으로 더욱 견고해지는 모습을 보는 게 그의 꿈이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한국계 첫 주한미군사령부 군종실장... 이사무엘 대령 - "한국과 미국은 뗄 수 없는 믿음의 동맹" 교회가 사회를 이끌어가는 모습 보는게 꿈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228
612 지구촌교회 최성은 담임목사 취임 감사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9-11 274
611 안익태는 일본 뛰어넘은『극일 인물』...김형석 박사 '안익태의 극일 스토리' 출판 기념회에서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292
610 <우는자들과 함께 울라> 동병상련 두 목회자... "힘내라" 서로의 아픔 보듬어 - 강원 산불 피해 설악산교회, 화마로 딸 잃은 동료 목사 위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313
609 뮤지컬 "김마리아" 를 아십니까? - 독립선언문 기모노에 숨겨 귀향한 "항일 영웅"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277
608 두바퀴로 지구촌 사랑 체험한 "예수청년" - ... 이땅 곳곳에 나눔 전하는 "나눔 프로젝트 기획자" 박정규씨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304
607 '교회오빠 이관희' 감동 스토리 책으로 나왔다 - 부부에게 내려진 암선고 그리고 죽음...고난과 회복의 과정 담담하게 풀어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96
606 하나님 찬양의 '자부심' 프라이드밴드- 육해공 군부대 공연만 500회... "우리가 군통령"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299
605 "하나님의 자녀로 사는 지금이 정말 행복"... 연극 무대 선 개그맨 조혜련 집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352
604 성령이 허락해준 열정 무대... 그녀는 늘 감사하며 오른다... 노래·춤으로 70년, 영원한 '복음도구' 윤복희 권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322
603 "전광훈 목사, 정치하든지 한기총에 충실하든지..." - 과도한 정치적 발언·행보 놓고 기독교계의 질타 이어져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371
602 구세군 '신앙의 가문' 5대째 약자 위해 헌신 - 정구익 사관후보생 가족 100년 전 고조모 때부터 대이어 사관으로 헌직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392
601 - 이재서 총신대 총장 취임예배- "공정 투명 소통을 3대 원칙으로 총신대 안팎 신뢰와 화합 위해 노력"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374
600 "동성애 옹호 반대는 성경 지키는 일" - 하와이 광야교회 한명덕 목사 예배당 뺏기고 교단에서 퇴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468
599 "선교의 길로 부르심에 순종하며 나아갑니다"... 대형교회 담임목사 내려놓고 케냐 선교사로 가는 진재혁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351
598 하늘로 떠난 홀트 여사 - 장애아동·고아 위해 60여년 '代이어 헌신'홀트아동복지회의 산증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349
597 "올여름 12번째 아이 가슴으로 낳아요" ...국내 최다 입양 부부 김상훈 강릉 아산병원 원목·윤정희 사모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383
596 24시간 한곳 바라보며 동역...목사·사모에서 영적 동지로 - 한 교회 세 부부 사역자, 교계에 신선한 바람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435
595 배우 김혜자가 '눈이 부신' 이유 -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오늘을 살아가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406
594 "복음으로 정복하고 섬김으로 다스리자" - 뉴욕장로교회, 고구마 전도왕 김기동 목사 초청 부흥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