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1.jpg

▲ 정구익 구세군 사관후보생이 28일 아내 문현지 사관후보생과 함께 오른손 검지를 들어올리며 구세군식 인사를 하고 있다.



작은 결심이 대를 이어 100년간 이어지기도 한다.


신앙인의 결심은 그런 경우가 더 많다.


1890년대 태어난 권석교씨는 남편의 결핵 치료를 위해 1917년 경북 안동 구세군 송리영문(교회)에 출석했다.


구세군의 의료선교가 한국사회에 막 뿌리내리던 때였다. 그는 며느리 김순자씨도 교회로 이끌었다.


고부(姑婦) 사이에 시작된 가문의 신앙은 5대째 이어졌다.


김씨의 아들 정태성 사관은 생후 4개월 때인 1927년 헌아식(유아세례)을 치렀다.
할머니와 어머니의 사랑을 가득 받으며 교회에 출석한 정 사관의 기록은 송리영문 기념사진 곳곳에서 확인된다.


그는 40년을 사관으로 헌직하며 한센인 구호에 힘썼다.


“쌀밥은 언제나 한센병 환자들의 차지였습니다.
어렸을 때, 그들이 남긴 밥을 달려가 먹곤 하던 기억이 나요.”


정 사관의 아들 정연수(67) 정교(장로)가 28일 수화기 너머로 말했다.


아버지인 정 사관은 월요일이면 자전거를 타고 대구 동산의료원에서 약을 타왔다.
그 약을 면 단위로 찾아다니며 한센병 환자들에게 건네주었다.


가난한 집이었지만 환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정 정교의 어머니가 답답해 면박을 주기도 했다.


하나님 사랑도 좋지만, 자식들 배고픈 건 왜 외면하느냐는 투정이었다.
해외에서 보내오는 밀가루와 옥수숫가루도 고스란히 환자들의 몫이었다.


어렸던 정 정교는 쌀밥이 너무 먹고 싶어 한센병 환자들이 먹다 남긴 밥을 긁어먹었다.


30여년이 흘러 정 정교 역시 아버지가 됐다.


포항제철에 다니며 받은 월급의 절반을 1년 넘게 헌금으로 내며 남포항교회(현 구세군포항사랑영문)를 개척할 때 힘을 보탰다.


가난했던 아버지를 때로 원망했지만 헌신을 하면서 자신도 그런 아버지를 닮아갔다.
정 정교의 아들 정구익(32) 사관후보생은 다섯 살 무렵부터 사관이 되는 게 꿈이라고 했다.
정 정교는 헌신하는 삶의 어려움을 알기에 “정말 그 일이 네게 맞느냐”며 아들에게 수십 번을 물었다.


하지만 아들은 확고했다. 이날 경기도 과천의 한 카페에서 만난 정 사관후보생은 아내 문현지(24) 사관후보생과 함께 구세군대학원대 신학대학원 1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부부는 “5대째 이어오는 신앙 가문이라는 게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라고 했다.
하지만 약자를 위해 헌신할 각오는 분명했다.


부부는 “사관 가정으로서 한 영혼이라도 구원할 수 있다면 어떤 오지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오직 영혼 구원만 생각하는 마음을 끝까지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구세군 '신앙의 가문' 5대째 약자 위해 헌신 - 정구익 사관후보생 가족 100년 전 고조모 때부터 대이어 사관으로 헌직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303
601 - 이재서 총신대 총장 취임예배- "공정 투명 소통을 3대 원칙으로 총신대 안팎 신뢰와 화합 위해 노력"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304
600 "동성애 옹호 반대는 성경 지키는 일" - 하와이 광야교회 한명덕 목사 예배당 뺏기고 교단에서 퇴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346
599 "선교의 길로 부르심에 순종하며 나아갑니다"... 대형교회 담임목사 내려놓고 케냐 선교사로 가는 진재혁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291
598 하늘로 떠난 홀트 여사 - 장애아동·고아 위해 60여년 '代이어 헌신'홀트아동복지회의 산증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287
597 "올여름 12번째 아이 가슴으로 낳아요" ...국내 최다 입양 부부 김상훈 강릉 아산병원 원목·윤정희 사모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307
596 24시간 한곳 바라보며 동역...목사·사모에서 영적 동지로 - 한 교회 세 부부 사역자, 교계에 신선한 바람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359
595 배우 김혜자가 '눈이 부신' 이유 -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오늘을 살아가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345
594 "복음으로 정복하고 섬김으로 다스리자" - 뉴욕장로교회, 고구마 전도왕 김기동 목사 초청 부흥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16
593 가정폭력·가난·사업 실패 이겨낸 오뚝이 "내게 고난은 유익이었다" - ...복음 실은 인술 펼치는 이태훈 머리앤코한의원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312
592 한국교회가 따르지 말아야 할것 <미국 신학교 여성총장이 말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316
591 "주행 한의원" (더블린/산호세) - (925) 828-7575 image kchristian 2019-03-20 281
590 선스타 청소 재료상 - 교회/식당/사무실 빌딩/호텔/ 청소 재료상 (510) 252-1152 image kchristian 2019-03-20 272
589 "인터넷 채팅으로 시작한 동성애...기도로도 끊기 어려웠다"...동성애 위험 알리는 '탈동성애 청년사역자 2호' 안다한씨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277
588 "허랑방탕한 주인공 제 얘기나 다름없어" - 성극 '제비젼-탕자! 돌아오다' 기획해 무대 올린 배우 마흥식 장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88
587 "지정의(知情意) 균형있는 목회와 신앙생활"... 가정교회 세미나 인도 최영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73
586 "북미 한인교회와 한국교회의 강점 나뉠 때" - 류응렬 美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목사가 말하는 설교와 이민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290
585 '방탄소년단' 제이홉 팬들 생일 기념 기아대책에 기부 - 50개국 540여명 모금 참여...28일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308
584 "왜 선한 사람에게만 고난 오나요 ?" 청년의 간절한 질문에 답 찾아주고 싶었어요 ... 저택을 힐링하우스로 꾸며 '치유' 사역하는 변영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367
583 "남은 시간 유언 같은 책 완성하고파" 암투병 밝힌 이어령 전 장관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