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1.jpg

▲ 정구익 구세군 사관후보생이 28일 아내 문현지 사관후보생과 함께 오른손 검지를 들어올리며 구세군식 인사를 하고 있다.



작은 결심이 대를 이어 100년간 이어지기도 한다.


신앙인의 결심은 그런 경우가 더 많다.


1890년대 태어난 권석교씨는 남편의 결핵 치료를 위해 1917년 경북 안동 구세군 송리영문(교회)에 출석했다.


구세군의 의료선교가 한국사회에 막 뿌리내리던 때였다. 그는 며느리 김순자씨도 교회로 이끌었다.


고부(姑婦) 사이에 시작된 가문의 신앙은 5대째 이어졌다.


김씨의 아들 정태성 사관은 생후 4개월 때인 1927년 헌아식(유아세례)을 치렀다.
할머니와 어머니의 사랑을 가득 받으며 교회에 출석한 정 사관의 기록은 송리영문 기념사진 곳곳에서 확인된다.


그는 40년을 사관으로 헌직하며 한센인 구호에 힘썼다.


“쌀밥은 언제나 한센병 환자들의 차지였습니다.
어렸을 때, 그들이 남긴 밥을 달려가 먹곤 하던 기억이 나요.”


정 사관의 아들 정연수(67) 정교(장로)가 28일 수화기 너머로 말했다.


아버지인 정 사관은 월요일이면 자전거를 타고 대구 동산의료원에서 약을 타왔다.
그 약을 면 단위로 찾아다니며 한센병 환자들에게 건네주었다.


가난한 집이었지만 환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정 정교의 어머니가 답답해 면박을 주기도 했다.


하나님 사랑도 좋지만, 자식들 배고픈 건 왜 외면하느냐는 투정이었다.
해외에서 보내오는 밀가루와 옥수숫가루도 고스란히 환자들의 몫이었다.


어렸던 정 정교는 쌀밥이 너무 먹고 싶어 한센병 환자들이 먹다 남긴 밥을 긁어먹었다.


30여년이 흘러 정 정교 역시 아버지가 됐다.


포항제철에 다니며 받은 월급의 절반을 1년 넘게 헌금으로 내며 남포항교회(현 구세군포항사랑영문)를 개척할 때 힘을 보탰다.


가난했던 아버지를 때로 원망했지만 헌신을 하면서 자신도 그런 아버지를 닮아갔다.
정 정교의 아들 정구익(32) 사관후보생은 다섯 살 무렵부터 사관이 되는 게 꿈이라고 했다.
정 정교는 헌신하는 삶의 어려움을 알기에 “정말 그 일이 네게 맞느냐”며 아들에게 수십 번을 물었다.


하지만 아들은 확고했다. 이날 경기도 과천의 한 카페에서 만난 정 사관후보생은 아내 문현지(24) 사관후보생과 함께 구세군대학원대 신학대학원 1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부부는 “5대째 이어오는 신앙 가문이라는 게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라고 했다.
하지만 약자를 위해 헌신할 각오는 분명했다.


부부는 “사관 가정으로서 한 영혼이라도 구원할 수 있다면 어떤 오지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오직 영혼 구원만 생각하는 마음을 끝까지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7 "여러 일 하게 하신 건 하나님이 주신 사명, 선교의 본분 다해야죠" - 배우·교수, 영화제작까지 '1인 다역' 신현준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2
616 <일과 신앙>"하나님·세상 사이 『양다리』 삶에 하드(Hard) 트레이닝 받았죠" ...'노래하는 치과의사' 이지영 닥터이지치과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23
615 '철학 3총사'의 고언 되새기다 - 세 원로 철학자가 남겨 준 인생의 열매들/김형석 김태길 안병욱 지음/비전과리더십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39
614 감귤 농사와 믿음으로 키운 6남매...첫째는 목사, 둘째는 도지사 - 제주중문교회 54년 섬긴 원응두 장로 삶과 신앙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44
613 한국계 첫 주한미군사령부 군종실장... 이사무엘 대령 - "한국과 미국은 뗄 수 없는 믿음의 동맹" 교회가 사회를 이끌어가는 모습 보는게 꿈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58
612 지구촌교회 최성은 담임목사 취임 감사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9-11 59
611 안익태는 일본 뛰어넘은『극일 인물』...김형석 박사 '안익태의 극일 스토리' 출판 기념회에서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106
610 <우는자들과 함께 울라> 동병상련 두 목회자... "힘내라" 서로의 아픔 보듬어 - 강원 산불 피해 설악산교회, 화마로 딸 잃은 동료 목사 위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118
609 뮤지컬 "김마리아" 를 아십니까? - 독립선언문 기모노에 숨겨 귀향한 "항일 영웅"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111
608 두바퀴로 지구촌 사랑 체험한 "예수청년" - ... 이땅 곳곳에 나눔 전하는 "나눔 프로젝트 기획자" 박정규씨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19
607 '교회오빠 이관희' 감동 스토리 책으로 나왔다 - 부부에게 내려진 암선고 그리고 죽음...고난과 회복의 과정 담담하게 풀어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20
606 하나님 찬양의 '자부심' 프라이드밴드- 육해공 군부대 공연만 500회... "우리가 군통령"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23
605 "하나님의 자녀로 사는 지금이 정말 행복"... 연극 무대 선 개그맨 조혜련 집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44
604 성령이 허락해준 열정 무대... 그녀는 늘 감사하며 오른다... 노래·춤으로 70년, 영원한 '복음도구' 윤복희 권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70
603 "전광훈 목사, 정치하든지 한기총에 충실하든지..." - 과도한 정치적 발언·행보 놓고 기독교계의 질타 이어져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205
» 구세군 '신앙의 가문' 5대째 약자 위해 헌신 - 정구익 사관후보생 가족 100년 전 고조모 때부터 대이어 사관으로 헌직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240
601 - 이재서 총신대 총장 취임예배- "공정 투명 소통을 3대 원칙으로 총신대 안팎 신뢰와 화합 위해 노력"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239
600 "동성애 옹호 반대는 성경 지키는 일" - 하와이 광야교회 한명덕 목사 예배당 뺏기고 교단에서 퇴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254
599 "선교의 길로 부르심에 순종하며 나아갑니다"... 대형교회 담임목사 내려놓고 케냐 선교사로 가는 진재혁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237
598 하늘로 떠난 홀트 여사 - 장애아동·고아 위해 60여년 '代이어 헌신'홀트아동복지회의 산증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