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응령목사.jpg

▲ 와싱톤 중앙장로교회 류응렬 목사.



"성도가 부르면 언제라도 달려간다"는
자세로 한 영혼을 중시하는 목회



총신대 설교학 교수였던 류응렬(53) 미국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목사는 권성수(대구동신교회) 주승중(인천 주안장로교회) 목사와 함께 대표적인 교수 출신 목회자로 꼽힌다.


워싱턴DC에서 서쪽으로 40㎞ 떨어진 버지니아주 센터빌에 있는 교회의 류 목사는 “한국교회와 미국 한인교회가 예수님처럼 한 사람을 위한 목회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목사는 “북미 지역에는 300만명의 한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4300여개의 한인교회가 있다”면서 “교회 규모만 봤을 때 한국교회의 10분의 1도 안 되지만 이민교회의 역사가 축적된 만큼 서로의 강점을 나눌 시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교회 안에는 ‘이민 교회가 한국교회보다 훨씬 더 힘들다’는 인식이 강하다”면서 “그러나 한인들이 미국사회에 뿌리내리면서 상황이 많이 바뀌고 있다. 성숙한 이민교회로 자리 잡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문화적 특성 때문에 대규모 전도집회보다는 개인적 관계를 통한 전도가 더 효과적이라는 차이는 있다”면서 “그렇다고 미국 내 한인교회를 위한 복음, 설교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똑같이 필요한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라고 단언했다.


류 목사는 울산 근교 빈농 가정에서 자랐다.


중학교 3학년 때 처음 교회에 출석했으며 한국외대 1학년 때 대학생성경읽기선교회(UBF)를 통해 예수를 인격적으로 영접했다.


그는 청년시절 ‘공생애 3년을 보낸 예수님처럼 최소 3년은 주님을 위해 전적으로 헌신하겠다’는 각오로 총신대 신대원에 입학했다.


이후 미국으로 와 고든콘웰신학교 성경신학 석사, 남침례신학교 설교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3년 37세의 나이로 총신대 설교학 교수에 임용된 그는 매년 100여개 교회를 돌며 말씀을 전하고 방학만 되면 중국과 남미에서 복음을 전했다.


2013년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뜻밖의 청빙이 들어왔다.


1973년 설립된 교회는 고 이원상 목사의 헌신적 사역으로 부흥한 대표적인 이민교회다.


류 목사는 “이전에도 수차례 청빙 제의가 들어왔으나 ‘평교수와 선교사로서 성경을 가르치는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에 모두 거절했다.
와싱톤중앙장로교회의 청빙 요청도 처음에는 거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하나님께선 기도 중에 ‘예수님의 십자가와 나의 죽음을 생각하면 모든 게 단순해진다’는 목자의 마음을 주셨고 결국 교수직을 내려놓게 됐다”고 회고했다.


말씀 중심의 사역을 펼친 결과 교회는 성장세에 있다.


그는 ‘성도가 부르면 언제라도 달려간다’는 자세로 한 영혼을 중시하는 목회를 추구하고 있다.
특히 깊이 있는 강해설교로 미국 동부지역 한인교회 부흥을 견인하고 있다.


부임 당시 4500여명이 출석하던 교회는 미국 문화에 친숙한 한인 2·3세가 주축이 된 영어교회를 독립시키고도 5000여명이 출석한다.


영어교회에는 현재 800여명이 나온다.


교회는 250개의 셀(소그룹) 모임도 운영 중이다.


류 목사는 “‘진리를 통해 상황을 해석해야지 상황이 진리를 흔들도록 내버려 둬선 안 된다’는 원칙을 갖고 지난 6년간 이민 목회를 했다”면서 “말씀에 반응하며 영혼의 총체적 변화를 경험한 훈련된 일꾼을 세계 곳곳에 보내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6 24시간 한곳 바라보며 동역...목사·사모에서 영적 동지로 - 한 교회 세 부부 사역자, 교계에 신선한 바람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541
595 배우 김혜자가 '눈이 부신' 이유 -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오늘을 살아가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499
594 "복음으로 정복하고 섬김으로 다스리자" - 뉴욕장로교회, 고구마 전도왕 김기동 목사 초청 부흥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446
593 가정폭력·가난·사업 실패 이겨낸 오뚝이 "내게 고난은 유익이었다" - ...복음 실은 인술 펼치는 이태훈 머리앤코한의원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452
592 한국교회가 따르지 말아야 할것 <미국 신학교 여성총장이 말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460
591 "주행 한의원" (더블린/산호세) - (925) 828-7575 image kchristian 2019-03-20 436
590 선스타 청소 재료상 - 교회/식당/사무실 빌딩/호텔/ 청소 재료상 (510) 252-1152 image kchristian 2019-03-20 429
589 "인터넷 채팅으로 시작한 동성애...기도로도 끊기 어려웠다"...동성애 위험 알리는 '탈동성애 청년사역자 2호' 안다한씨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473
588 "허랑방탕한 주인공 제 얘기나 다름없어" - 성극 '제비젼-탕자! 돌아오다' 기획해 무대 올린 배우 마흥식 장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441
587 "지정의(知情意) 균형있는 목회와 신앙생활"... 가정교회 세미나 인도 최영기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426
» "북미 한인교회와 한국교회의 강점 나뉠 때" - 류응렬 美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목사가 말하는 설교와 이민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471
585 '방탄소년단' 제이홉 팬들 생일 기념 기아대책에 기부 - 50개국 540여명 모금 참여...28일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469
584 "왜 선한 사람에게만 고난 오나요 ?" 청년의 간절한 질문에 답 찾아주고 싶었어요 ... 저택을 힐링하우스로 꾸며 '치유' 사역하는 변영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505
583 "남은 시간 유언 같은 책 완성하고파" 암투병 밝힌 이어령 전 장관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528
582 "예수님은 나의 전부이신 분" - 선수에서 전도자·지도자의 삶...자전적 책 펴내 책으로 고난 간증한 탁구여왕 양영자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477
581 흥남의 크리스마스 기적...9만 2000명 살리다 - 의사 현봉학과 서울역 옛 세브란스의전(의과대학) 터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554
580 "예수 믿고 마음 평안해졌어요" - 탤런트 한인수, 정읍 마태교회서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655
579 "왜 노년 성도들이 성경암송을 해야 하는가?"... 노 성도들의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587
578 "제 목소리는 하나님 말씀 담는 보잘것없는 그릇에 불과해요"...데뷔 30주년 콘서트 여는 CCM 가수 송정미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540
577 모든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 서울대 음대 입학 후 술·담배에 빠져든 박종호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