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운1.jpg

▲ 김동진 미국 성공회 신부(왼쪽 두 번째)가 지난달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성제임스교회에서 노숙인 등으로 구성된 성가대와 함께 찬양을 하고 있다.



사랑의 쉼터 '길바닥 위 삶' 품어 희망을 전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웨스턴 애비뉴.


대로를 따라 한국어 간판이 즐비한 이곳은 1960년대부터 형성된 ‘코리아타운’이 있는 곳이다.
밤이 되면 거리를 침대 삼아 지내는 노숙인을 심심찮게 볼 수 있는 이곳엔 한인 노숙인도 여럿이다.


미국 성공회 LA교구의 김동진(62) 성제임스교회 신부는 한인 노숙인 23명과 함께 지내고 있다.
그는 성공회 소속 신부로서 안정적인 삶과 명예가 보장됐음에도 노숙인과 동고동락하는 삶을 선택했다.
그가 운영하는 아둘람 쉼터는 웨스턴 애비뉴 남쪽 끄트머리에 있다.


3층 저택을 빌려 방을 나누고 거실에는 칸막이를 쳐 개인 공간을 마련했다.


부엌과 화장실은 같이 쓰며 수요일 밤이면 예배도 드린다.


지난달 27일 쉼터의 아침은 한 여성 노인의 고성으로 시작됐다.


그는 “냉장고에 둔 음식을 함께 나누지 말고 개인이 사용하게 하자”고 주장했다.


사람들 간 고성이 오가는 가운데 이 여성은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개인만의 음식이 필요하다”고 외쳤다.


김 신부는 “어이구 또 시작이네”라며 대수롭지 않은 표정을 지으며 바라봤다.


“노숙인 간 싸움인데 어려운 말이 많이 나온다”는 질문에 김 신부는 “한때 쉼터에는 서울의 명문 A대 출신 노숙인 5명이 한꺼번에 머물던 적도 있었다”며 “아메리칸드림을 좇아 온 고학력 노숙인이 많은 게 쉼터의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김 신부는 TV를 시청하고 있는 이모(67)씨를 향해 “오늘은 술 마시지 않고 있네”라며 인사했다.
이씨는 25년간 미국의 항공사에서 기내 정비를 하며 풍족히 살았다.


그러나 3년 전 폐암 진단과 함께 시한부 3개월을 선고받고 방탕한 삶을 시작했다.


부인과 사별한 뒤 가진 돈 전부를 한인 사회에 나눠주고 하루에 소주 여러 병을 마셨다.
죽기 전 한없이 먹고 마시자는 생각에서였지만 죽지 않았다.


알코올에 중독된 채 노숙인으로 지낸 그를 김 신부는 2년 전 쉼터로 데려왔다.


지금은 김 신부가 소속된 성제임스교회의 성가대원으로서 찬양을 하고 있다.


쉼터는 65세 이상으로 보살필 가족이 없는 동시에 일주일 이상 노숙을 한 사람만 가족으로 받고 있다.


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 다리 한쪽이 의족인 사람, 틈만 나면 “내 예쁜 얼굴을 못생긴 얼굴로 바꾼 미국 정부를 고발하겠다”고 소리 지르는 여성까지 다양한 사람이 함께 지낸다.


한때 수백명의 종업원을 둔 무역업체 사장과 명문대 학생회장 출신 인물도 살고 있다.
하루는 한 노숙인이 집안 곳곳을 피오줌으로 적셔놓았다.


아침이면 똥이나 토사물 냄새가 진동한다.


밤낮으로 사람들 간 싸움이 끊이지 않지만 김 신부는 ‘허허’ 웃고 만다.
이날도 사람들은 언제 싸웠냐는 듯이 함께 TV를 보며 사이좋게 야구 경기를 응원했다.
김 신부는 “여긴 웃음이 넘치는 전쟁터”라며 “내가 사람을 웃기는 재주가 있어서 이들과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코리아타운.jpg

▲ 김동진 신부가 직접 만든 십자가를 들고 서 있는 모습.




김 신부가 미국에 온 뒤 27년이 흘렀다.


그의 별명은 ‘거지 왕초’다.


2000년부터 15년간 길거리에서 일자리를 찾는 일일 노동자들을 위해 라면을 끓였다.


‘한인 노숙인이 길거리에 없도록 하겠다’는 생각에 2009년 쉼터를 만들었다.


지금까지 110여명이 이곳에서 지냈고 스무 명이 취업해 집을 구했다.


한 해 한 명 이상은 장례를 치르며 7명은 강요하지 않았음에도 성제임스교회에 꾸준히 출석하는 성가대원이 됐다.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마 25:40) 김 신부가 마음에 품은 성경 말씀이다.


그는 교구의 도움 없이 월급을 털고 지인에게 도움을 청해 쉼터를 이어오고 있다.


김 신부는 “크리스천이라면 주변의 어려운 이를 돕는 게 당연한 일”이라며 “성경에 명백히 나온 일을 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쉼터에서 지내는 박모(65)씨는 “김 신부는 미운 모습을 한 채 의탁할 곳 없는 이들을 모두 끌어안고 사는 이”라며 “툭툭 튀어나오는 전라도 사투리에 조폭 같아 보여 경건의 모양은 없을지 모르나 경건의 능력은 있는 사람”이라고 평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7 모든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 서울대 음대 입학 후 술·담배에 빠져든 박종호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603
576 싱글맘 차 공짜로 고쳐주는 '하나님의 정비소' - God's Garage...크리스 윌리엄스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440
575 "北 복음화 기지로 쓰임받기 원합니다"...<러시아 선교 20년> - 블라디보스토크 미르교회 김건수 선교사와 고려인 성도들의 소망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438
» '코리아타운' 노숙인과 공동생활하며 보살피는 미국성공회 LA교구 김동진 성제임스교회 신부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434
573 기독교 신앙 고백했다 사형 선고 받은 '아시아 비비' 무죄 판결에 강경 무슬림 항의 시위 거세게 번져...미국 CBN뉴스, 국제오픈도어 선교회 등 비비의 안전을 위해 기도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441
572 "분별력이 영성...십자가의 원수는 되지 맙시다"...은퇴한 예장통합 큰어른 경주제일교회 정영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495
571 진재혁 목사 선교사 파송 "한국교회 좋은 선례 될 것"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425
570 유진 피터슨이 남긴 목회 유산 5가지 - 美 크리스채너티투데이 학자·목회자 의견 수렴해 보도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433
569 전명구 감독회장 6개월 만에 직무 복귀 --"교단 정상화에 최선 다할 것"..오는 30일 행정총회도 예정대로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542
568 유진 피터슨 목사 별세 - 향년 85세·목회자들의 목회자가 우리 곁을 떠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436
567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에 돈을 써야죠" ...서울신대에 20억원 후원 약정한 빌 황 대표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547
566 '복음 실은 달력은 최고의 전도지' - '달력 보내기 운동' 펼치는 김경화 서현교회 장로, "집안에 걸리면 1년간 효과 봅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401
565 마약에 도박에...방탕했던 그 사람, 840만명 살린 크리스천 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494
564 아버지의 길 따른 세 아들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세 아들 동시에 고려신학대학원 보낸 박규남 목사 가정 이야기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507
563 "욕심·두려움 들 때면 가만히 하나님 말씀 되새겨요" ... 폭발적 가창력의 디바, CCM 넘어 한국 대표 가수 소향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482
562 "불의의 병기가 의의 병기 되어 전국 재소자 찾아 복음 전하죠"... 선교 전문 단체 지저스블러드아미 이끄는 곽성훈 전도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568
561 "평신도는 거룩한 나라요 왕 같은 제사장" - 40여년간 직장선교 활동·연구... '채권 전문가' 이상구 장로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510
560 교회 문 닫으며 마지막 남은 보증금 선교비로 헌금... 세속화 교계에 경종 울린 목회자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473
559 하나님은 여성 통해 진리 보여주셔 '왕의 딸' 로 정체성 가져야 - '기독교와 여성' 펴낸 한국기독교여성교육원장 홍관옥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667
558 "말 못할 고민 들어드려요"...거리에서 상담사역하는 장상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