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11.jpg

▲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30일 서울 용산구 오산고 운동장에서 축구가 아닌 신앙을 얘기하고 있다. 그는 좌절에 빠진 이들에게 용기를 불어넣는 ‘삭스업 모멘트’를 선사하고 싶다고 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많은 사람들이 그가 들려줄 이야기를 기대하고 있다.


누구보다 정확한 분석을 토대로 명쾌한 해설을 들려주는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다.


그의 축구 인생이나 축구 해설만큼, 그의 삶과 신앙 스토리 역시 반듯하고 군더더기가 없다.


최근 ‘생각이 내가 된다’(두란노)는 책을 펴낸 그를 30일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 운동장에서 만났다.


그가 하나님을 만난 건 스물네 살이던 2001년 안양 LG 선수 시절이다.


“굳이 하나님이 필요하지 않던 시절 하나님을 만났어요. 엄청난 궁금증이 생겼죠.
하나님이 계신데 세상은 왜 이렇게 불공평한가.
선악과를 왜 만드셨을까.
서로 사랑하라고 했는데 왜 믿는 사람들은 말과 행동이 다를까.
그냥 믿으라고 하거나, 만족할 만한 답을 해주는 사람이 많지 않았어요.”


어느 순간 이해하지 않아도 믿게 된다는 걸 경험했지만 그 이후에도 집요하게 질문의 답을 찾았다.
그는 “운동을 해서라기보다 성격 탓인 것 같다”며 “며칠 전에도 출애굽기를 읽다 왜 하나님이 모세를 죽이려 했을까, 의문이 생겨 만나는 분들을 붙잡고 질문했다”며 웃었다.


한국 국가대표의 꿈을 이루고 프리미어리그 등 유럽 무대를 누볐다.


2040771932.jpg



축구선수로서 37세에 은퇴한 뒤 본질적인 질문에 맞닥뜨렸다.


“나는 누구이고, 왜 살아야 하나 고민했어요.
운동선수를 해봤기 때문에 또 다른 분야에 도전해서 얼마만큼 노력해야 성공할 수 있다는 걸 알았어요.


하지만 영원한 기쁨이 될 줄 알았던 축구 역시 일시적인 행복이라는 걸 알았기 때문에 일시적인 세상의 행복을 또 찾고 싶진 않았지요.
과연 하나님은 나에게 어떤 삶을 원하실까 고민했어요.”


그렇게 기도하던 중 문득 깨달았다고 한다.


하나님이 주신 사명은 특별한 역할이나 직책이 아니라 바로 지금 발 딛고 있는 장소에서 세 딸의 아빠, 아내의 남편, 누군가의 친구이자 이웃, 그리스도인 이영표로서 오늘 하루 최선의 삶을 사는 것임을.


그는 은퇴 이후 전 세계 곳곳에서 청년들을 만나고 있다.


일대일로 교제하고, 상담을 요청하는 이들을 만난다.


“내가 청년 때 가졌던 질문을 똑같이 하는 친구들에게 나 나름의 답을 들려줬지요.
그렇게 나눴던 일들을 메모하고 모아놨다가 책으로까지 펴내게 됐어요.”


그는 어려운 사람들에게 ‘삭스업 모멘트’를 선사하고 싶다고 했다.


“축구선수들이 파울당해서 넘어졌다 일어날 때, 프리킥이나 코너킥을 앞두고 스타킹을 올리는 것을 ‘삭스업’이라고 해요.
중요한 일을 앞두고 마음을 다잡는 행위지요.
거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서 힘들고 좌절에 빠진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는 순간을 선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그의 신앙은 탄탄한 기본기에 성실함으로 승부했던 선수 시절의 모습과 많이 닮았다.


“톱클래스의 선수는 남이 못하는 특별한 기술을 잘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축구선수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것, 그 기본을 철저하게 지키는 사람, 꼭 해야 할 것을 하는 사람이에요.
신앙도 마찬가지예요. 하나님이 왜 내 기도에 응답하지 않을까.
많은 고민을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해답을 줄 수 있는 기도나 말씀 읽는 걸 안 하는 게 제 문제이자 우리 모두의 문제죠. 말씀 읽고 기도하고 묵상하고 교제하고 예배드리는 것.
그 신앙의 기본이 회복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요.”


축구의 기쁨도 일순간의 행복을 줬을 뿐이라고 말하는 그에게 어느 순간 진짜 기쁨을 느끼느냐고 물었다.


“세상적인 행복은 일시적이지요.
성공하면 기쁨을 느끼지만, 하나님이 주시는 기쁨은 자신의 꿈을 이룬다고 느껴지는 것이 아니에요.
대단한 일이 있거나 문제가 풀리거나 조건이 맞을 때가 아니라 그냥 가만히 있는 순간 ‘하나님이 살아계시지,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시지’ 그런 마음이 들 때 가장 기뻐요.
‘because’(조건이나 이유)가 아니라 ‘just’(그냥 그 자체)일 때 기쁨을 느낍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3 "욕심·두려움 들 때면 가만히 하나님 말씀 되새겨요" ... 폭발적 가창력의 디바, CCM 넘어 한국 대표 가수 소향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
562 "불의의 병기가 의의 병기 되어 전국 재소자 찾아 복음 전하죠"... 선교 전문 단체 지저스블러드아미 이끄는 곽성훈 전도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8
561 "평신도는 거룩한 나라요 왕 같은 제사장" - 40여년간 직장선교 활동·연구... '채권 전문가' 이상구 장로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36
560 교회 문 닫으며 마지막 남은 보증금 선교비로 헌금... 세속화 교계에 경종 울린 목회자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45
559 하나님은 여성 통해 진리 보여주셔 '왕의 딸' 로 정체성 가져야 - '기독교와 여성' 펴낸 한국기독교여성교육원장 홍관옥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48
558 "말 못할 고민 들어드려요"...거리에서 상담사역하는 장상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39
557 "20년 만에 깨달은 주님의 말씀"...유기성 목사의 감동 고백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61
556 "플라스틱 목사를 조심하자"... 김동호 목사 페이스북 글 공감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93
555 "신천지의 늪에서 두 딸 구해냈어요"...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고군분투한 김귀자씨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78
554 "전세계 구세군이 대북지원 나설 것" 한국 방문한 안드레 콕스 국제구세군 대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109
553 "하나님은 진짜" - 영화배우 크리스 프랫...美 MTV어워즈에서 수상소감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82
552 '하나님의 축구선수' 키워내는 주찬양교회와 남양주 FC - 전문 축구선수와 축구선교사 길러내는 주찬양교회 이승도 목사 .... "축구는 만민 공통어"... 선교 어려운 지역에서도 환영받아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108
551 "이 땅의 삶은 아침 안개... 내 인생은 본향에" ... 구십 평생 신행일치 삶 살아온 주선애 장신대 명예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93
» "톱클래스 선수가 기본에 철저하듯 신앙도 기본의 회복이 최우선이죠"... 신앙 스토리 '생각이 내가 된다' 펴낸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125
549 "주 안에서 늘 감사하며 살면 됩니다" - 88세에 팔팔한 신앙생활·건강의 비결은? 여의도 순복음교회 1호 집사 박창전 권사 얘기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120
548 세상 욕심 내려놓고 '하나님의 아티스트'로......십자가 조각가 김동규씨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120
547 "다음세대 위한 일이 하나님 일이니 최선 다한다"...TVNEXT 공동대표 김태오 목사·새라김 사모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118
546 "진짜 천사"...승객들 안아주는 엔진 폭발 女조종사에 감동 - 하나님은 선하시다 (God is good), 무사착륙 후 문자보내, 이게 바로 크리스천의 힘, 감동사진 보고 SNS 댓글 이어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117
545 신사참배 거부는 하나님 의를 위한 신앙 투쟁...주기철 목사 사상 연구 신학강좌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137
544 "재산을 소유한다는 건 부끄러운 생각이 든다"...마지막까지 청빈의 삶 ... 한경직 목사 18주기, 은퇴 후 27년간 머문 '우거처' 를 가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