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80001_23110923935349_5.jpg



고(故) 한경직(사진) 목사는 한국교회의 청빈한 삶의 모델과도 같다. 


대형교회인 영락교회 설립자임에도 은퇴 후 어떤 재산도 남기지 않았다. 


1973년 은퇴 후 2000년 4월 19일 별세하기까지 27년을 살아온 우거처(寓居處)에도 휠체어와 앨범 몇 권, 성경이 남겨진 물건의 전부다. 


한 목사 18주기를 엿새 앞둔 지난 13일 내 집이라는 주거처가 아니라 ‘남의 집에 임시로 몸을 붙여 산다’는 뜻을 지닌 우거처를 찾았다.


우거처는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 입구 쪽으로 난 언덕길을 따라 자동차로 5분 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남한산성의 기온이 서울 시내보다 다소 낮은 덕분에 이날 늦게 핀 벚꽃을 볼 수 있었다. 

우거처 앞마당에도 목련이 심어져 하얀 꽃잎을 날리고 있었다.


공사 때문에 2016년부터 거의 손님을 받지 않았던 우거처에 최근 새 소식이 생겼다. 


우거처 앞마당에 있는 새 예배실인 ‘팔복재’와 관리실 건물이 각각 완공돼 17일부터 손님을 받게 된 것이다. 


마태복음 5장의 ‘팔복’을 의미하는 팔복재는 애통하는 자,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 긍휼히 여기는 자 등으로 평생 섬겼던 한 목사의 삶과 정신을 새기고자 만들었다. 


이철신 영락교회 원로목사는 이날 자신의 필체가 담긴 현판을 팔복재에 내걸었다. 

지난 2월 부임한 김운성 영락교회 위임목사도 최근 이곳을 방문했다고 한다.


팔복재엔 1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예배 공간이 마련돼 있다. 


한경직우거처.jpg

▲ 한경직 목사가 은퇴 후 머문 경기도 광주시 우거처.



팔복재 입구에는 한 목사의 육성을 담은 추모 영상이 상영되고 있었다. 


영상에서 한 목사는 “나는 내게 속한 집 한 칸, 땅 한 평도 없는 사람”이라며 “재산을 소유한다는 것은 어딘가 모르게 부끄러운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우거처에 들어서자 좁고 허름한 거실 겸 주방이 이어졌다. 

식탁은 한쪽이 주방 작업대와 붙어있어 의자를 세 개만 놓을 수 있다. 


유리 덮개가 깨진 식기건조대도 버리지 않고 쓴 생전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었다.


2015년부터 사택을 관리해 오고 있다는 이형택(60) 영락교회 집사는 “한 목사가 생전에 사용하던 용품과 가구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며 “한 목사는 낡았다고 물건을 버리는 법 없이 고쳐서 다시 썼다”고 설명했다.


입구 왼편에는 서 있기에도 비좁은 응접실이 있다. 


한 목사는 아침부터 이곳에서 성경을 읽다가 어린이부터 나이든 성도까지 찾아오는 손님을 반갑게 맞이했다고 한다. 


먼지 냄새 자욱한 천소파 7개와 모서리가 닳은 문갑, 책장, 탁자는 그의 청빈한 삶을 짐작케 했다.

손자와 손녀의 모습이 담긴 액자와 영락교회 50년사를 담은 책자,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 보고서, ‘타임’지 등이 1929년 미국 프린스턴대를 졸업하고 예장 통합의 기반을 닦은 그의 삶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침실에는 낮고 좁은 싱글 침대와 이불장이 덩그러니 놓여 있었다. 


침대에서 바라다 보이는 이불장에는 태극기와 애국가, ‘쓰레기를 줄입시다’는 표어가 붙어있었다. 


한 목사는 매일 아침 일어나 태극기를 보고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품었다고 한다.


우거처 왼편 언덕을 걸어서 3분쯤 오르자 소나무 아래 지름 2m 정도의 바위 2개가 눈에 들어왔다. 

한 목사는 새벽마다 이곳에 올라 소외되고 가난한 자, 나라를 위해 기도했다.


1902년 12월 29일 평남 간리에서 태어난 한 목사는 평북 정주 오산학교에서 조만식 선생으로부터 학문을 배우며 민족에 눈을 떴다. 


1945년 월남해 영락교회와 영락모자원, 영락노인복지센터, 영락보린원 등을 세우며 가난하고 힘든 자들을 아낌없이 도왔다. 


1992년 종교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템플턴상을 수상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0 교회 문 닫으며 마지막 남은 보증금 선교비로 헌금... 세속화 교계에 경종 울린 목회자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183
559 하나님은 여성 통해 진리 보여주셔 '왕의 딸' 로 정체성 가져야 - '기독교와 여성' 펴낸 한국기독교여성교육원장 홍관옥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191
558 "말 못할 고민 들어드려요"...거리에서 상담사역하는 장상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132
557 "20년 만에 깨달은 주님의 말씀"...유기성 목사의 감동 고백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192
556 "플라스틱 목사를 조심하자"... 김동호 목사 페이스북 글 공감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199
555 "신천지의 늪에서 두 딸 구해냈어요"...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고군분투한 김귀자씨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07
554 "전세계 구세군이 대북지원 나설 것" 한국 방문한 안드레 콕스 국제구세군 대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220
553 "하나님은 진짜" - 영화배우 크리스 프랫...美 MTV어워즈에서 수상소감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168
552 '하나님의 축구선수' 키워내는 주찬양교회와 남양주 FC - 전문 축구선수와 축구선교사 길러내는 주찬양교회 이승도 목사 .... "축구는 만민 공통어"... 선교 어려운 지역에서도 환영받아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223
551 "이 땅의 삶은 아침 안개... 내 인생은 본향에" ... 구십 평생 신행일치 삶 살아온 주선애 장신대 명예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192
550 "톱클래스 선수가 기본에 철저하듯 신앙도 기본의 회복이 최우선이죠"... 신앙 스토리 '생각이 내가 된다' 펴낸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250
549 "주 안에서 늘 감사하며 살면 됩니다" - 88세에 팔팔한 신앙생활·건강의 비결은? 여의도 순복음교회 1호 집사 박창전 권사 얘기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244
548 세상 욕심 내려놓고 '하나님의 아티스트'로......십자가 조각가 김동규씨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215
547 "다음세대 위한 일이 하나님 일이니 최선 다한다"...TVNEXT 공동대표 김태오 목사·새라김 사모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248
546 "진짜 천사"...승객들 안아주는 엔진 폭발 女조종사에 감동 - 하나님은 선하시다 (God is good), 무사착륙 후 문자보내, 이게 바로 크리스천의 힘, 감동사진 보고 SNS 댓글 이어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234
545 신사참배 거부는 하나님 의를 위한 신앙 투쟁...주기철 목사 사상 연구 신학강좌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261
» "재산을 소유한다는 건 부끄러운 생각이 든다"...마지막까지 청빈의 삶 ... 한경직 목사 18주기, 은퇴 후 27년간 머문 '우거처' 를 가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239
543 칠순 잔치는 필리핀 선교지에서 팔순 잔치는 국내외 불우 이웃 모금 위한 자리로 "팔순 장로 황동섭 할아버지가 사는 법" - 황동섭 풍기성내교회 원로장로가 전하는 '특별한 나눔 인생'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276
542 선스타 청소 재료상 - 교회/식당/사무실 빌딩/호텔/ 청소 재료상 (510) 252-1152 image kchristian 2018-04-11 236
541 주행 한의원" (더블린/산호세) - (925) 828-7575 image kchristian 2018-04-11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