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매권사.JPG




이제 내 나이 육십을 넘었다.


죽음을 잘 맞이하라는 말이 내 마음에 자리를 잡으며 몇개월 고민 끝에 그 해결책으로 생각해낸 것이 글쓰기 이다.


글쓰기와는 멀기만 했던 내 인생인데 최근 다녀온 여행에서 우연히 만난 친구의 권유로 글쓰기에 대한 호기심이 시작되었다.


그러던 중 신문을 보다가 광고난에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전’ 이 눈에 띄였고, 선정된 도서 중 내가 평소에 좋아하던 김양재목사의 책 ‘살피심’이 신간으로 나와있음을 보고 나도 할 수 있을까 하는 셀레임이 거듭되면서 결국 도전해보자는 마음으로 이 글을 쓰게 되었다.


'살피심' 은  창세기 16장에서 19장 까지 넉장밖에 되지않는 짧은 성경말씀에 관한 책이다.
누구나  다 잘 알고 있는 아브라함, 사라, 하갈, 이스마엘, 그리고 롯의 이야기이다.


그래서 가볍게 읽고 그냥 지나쳐 버릴 수도 있는 책인데  저자는 깊은 말씀 묵상을 통하여 우리가 어떻게 말씀으로 승리하는 삶을 살아낼 수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무엇보다도 저자 자신이 그렇게 말씀으로 평생을 한결같이 살아왔고 또한 그와 함께 그러한 삶을 산 공동체의 고백이므로 우리 독자들에게 생생하게 들릴 것이라 생각된다.


아뭏튼 이 책을 읽다보면 성경에 나오는 모든 말씀들이 나의 이야기로 다가온다.


4000년전, 창세기 16장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 아브람, 사래, 하갈, 이스마엘, 그들 안에 바로 내가 있다.


그리고 그들의 하나님은 바로 나의 하나님되심을 자연스럽게 받아드리게 된다.


성경따로 나 따로가 아니라 성경이 곧 나이고 내가 성경 안에 있음을 알게되는 믿음이 생겨 나도 그런 삶을 살고자 결단하게 된다.


이 책에는 각 챕터 마지막 부분에  ‘공동체의 고백’ 이라는 부분이 들어있는데, 매우 특이하고 놀라운 면이 있다고 생각된다.


아무리  말씀을 잘 깨닫고 그 깨닫는 말씀대로 살고자 부단히 애를 써도, 우리는 곧 넘어지고 주저앉게 되는데, 이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공동체가 있어야한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우리가 가야하는 길은 혼자서는 결코 갈 수 없고 반드시 공동체와 함께 가야한다고 거듭 부르짖고 있다.


내가 그 길을 가다가 갈등과 한계에 부딪혔을 때,  내가  나의 연약함을 고백할 수 있는 공동체, 그런 나의 연약함을 잘 들어주어서 그로 말미암아 내가 힘을 얻고 다시 그 길을 나아갈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공동체, 그런 공동체가 반드시 우리에게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책에 쓰여진 공동체 고백의  내용을 보면 한결같이 본인의 치부를 다른 사람들을 위하여 하나도 숨김없이 그 모든 것을  다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다.


실패한 이야기, 망한 이야기, 부도난 이야기, 불합격한 이야기, 집두고 딴 살림 차린 남편 이야기, 술 먹고 폭력을 가한 이야기, 이런 종류의 숱한 이야기를 공동체 안에서 서로에게 나누는 내용이다.


마치 성경에서 아버지에게 술먹이고 자매가 차례로 동침하여 아기를 낳고, 남자끼리 상관하는 그런 비슷한 이야기처럼 들리기도 한다.


성경적으로 산다는 것은 도덕적이고, 늘 성공하는 삶을 사는 것이 아님을 거듭 저자는 말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모든 주어지는 상황 가운데 반응하는 나의 믿음의 자세이다.


다시 말하자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상황에서도 끝까지, 계속, 여전히 그 믿음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만이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고 외치고 있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무척 부담스러운 책이 될 수도 있는데, 그러한 거룩한 부담감을 가지고 나를 돌아보며 나의 삶에 적용한 몇 가지 내용을 나누며 이글을 마치려고 한다.



독후감.jpg



첫째, 내가 누구인지를 알게 되었다.


나를 지으신 하나님, 그 하나님이 나에게 주신 지침서가 바로 성경일진대 여기 창세기에 나온 인물들 속에서 나를 찾게되었다.


나의 모습이 하갈을 통해, 사라를 통하여, 아브라함을 통하여 보여지고 있다.


곧, 하갈의 도망이 나의 도망이었고,  하갈에 대한 하나님의 살피심이 나의 살피심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다.


나는 하늘에서 그냥 뚝 떨어진 존재가 아니라, 매일 매일 때로는 하갈처럼, 때로는 사라처럼 하나님의 살피심아래 살아가야 하는 존재임을 알게 되었다. 


더이상 내가 누구인가  머리를 싸맬 필요가 없음이 한결 나를 자유롭게 한다.


그 때 그 때 허락하시는 나를 받아들이고, 인정하며 나를 붙잡고 말씀따라 살아가야하는 존재가 바로 나임을, 그 진리가 나를 자유케 했다.


둘째, 많은 역설이 진리로 받아들여졌다.


잘되면 회개하고 망하면 감사하라 최고의 투자는 흐르는 강에 떡을 던지는 것이다.


이러한 말들이 이 책으로 인하여 진정으로 이해가되고 받아들여졌으며 기회가 주어지면 나도 그렇케 하리라 결단하게 되었다.


아마도 쓰여진 많은 사례를 읽으며 도전 받아 그런 것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잔가지를 쳐내고, 비본질적인 것 말고 구원만을 바라고 찾아가는 맛을  이 책을 통해 알게되어 그런 마음을 갖게 된 것이라고도 생각해본다.


지금까지 추구하고, 가치를 두며 이루고자 했던 모든 것들이 더 이상 대단한 것으로 보여지지 않는다.


나의 가치관이 바뀌게 되었다.


최근에 내가 알고 지내는 집사 한분이  삼 주 만에  암으로 하늘나라로 가신 분이 있었다.
정말이지 한 순간에 모든 것이 날라가 버렸다.


그 분의 장례식을 치르면서, 어떤 말로도 설명이 않되는 상황 가운데, 안타까움, 애통함 그리고 아쉬움이 나로 하여금 더 깊이 이런 진리를 깨닫게 해주었다.


셋째로, 좀더 나의 언어를 살피게 되었다.


그저 아무 생각없이 했던 나의 많은 말들, 언어 선택에 있어 소홀함, 말 할 때 마음 가짐, 등등을 책을 통해 깨달음으로 다시 살펴보니, 나의 교만함을 볼 수 있었다.


나의 무지함을 볼 수 있었다. 이제 깨닫고도 행하지 않음은 죄라 하였으니, 행하려 결단한다.


마음가짐을 다시한번 겸손히하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자기를 내세우지않고 성경에서 허락하시는 나를 붙잡으려 애쓰며 그 길을 가려고 순종하는 내가 되도자 결단한다.


그런 마음가짐으로 그 상황에 가장 적합한 언어를 찾아보는 노력, 그런 언어 사용으로 내가 먼저 변화되기를 꿈꾸어본다.


마지막으로, 내가 속한 공동체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


내가 혼자 변화함은 거의 불가능하나 함께면 가능하다.


내가 나의 죄를 드러내고 고백할 때, 그 죄에서 멀어지고 그 죄로부터 끊이게됨을 알게 해주었다.
끝 없이 내가 죄인임을 알고 드러낼 때에만 내가 그 길을 갈 수 있음을 알게되었다.


허락하신 나로 알고 나아가지만 또 머리를 들고 올라오는 교만으로 다시 실수하지만 나는 죄인임을 아는 지식이있기에 또 다시 겸손해질 수 있음이 다행스럽다.


많은 나의 미성숙과 무지함으로 공동체를 흔들었던 알고 모르고 지었던 모든 죄에 대한 회개가 몰려온다.


먼저는 나의 남편에게, 자식들에게, 교회 공동체에, 주변 사람들에게 이제 다시 한번 겸손한 마음의 태도를 가져본다.


내 죄를 내 공동체에 더욱 드러내는 삶을 살리라 다짐해본다. 왜냐하면 그 길만이 나를 겸손하게 할 수있음을 이 책으로 확신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어제 주일 설교말씀을 듣던 중에  ‘너를 살피고 - ‘ 이제는 ‘살핀다’ 라는 단어가 예사로 들리지 않는다.


나를 그대로 버려두지 않으시고 매번 실수하고 넘어지는 나 이지만 나를 포기하지 않으시고 다시 나를 살피시는 하나님임을  이제는 확실히 알기 때문이다.


아브람을 살피시사, 아브람을 아브라함으로 양육시키시고 그를 통해 꿈을 이루시기 원하시는 하나님이 이제 나에게도 임하므로, 나도 하나님의 꿈을 이루기위해 나에게 맡겨진 롯이 누구인지를 생각해본다.


나에게 주어진 롯을 소홀히 여기지 말고 그를 맡기신 하나님 그리고 그분의 살피심에 은혜를 입고 나에게 맡겨진 한 영혼구원에 촛점을 맞추고 살아야겠다.


나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를  당신의 꿈, 영혼 구원을 위해 부르시는 하나님을 바라며 우리 함께 나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이 글을 마친다.


살피심은 오직 영혼구원을 꿈꾸시는 하나님의 은혜임을 마음에 고이 고이 간직하면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93 2월 북가주 연합중보기도회 - 2월 4일(월) 오후 7:30 image kchristian 2019-01-30 280
7492 한남대학교, 실리콘밸리 한인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체결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85
7491 EB한인회 '충북 영동 연수단' 환영만찬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67
7490 박세록 장로 초청 "특별 집회" - 2월 3일 오후 3시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372
7489 아이스마일종합치과병원 - 모든치과 수술 스페셜리스트들을 한곳에서 !! image kchristian 2019-01-30 301
7488 <특별 기고> "예수 믿을려면 성을 갈고 집을 내 놓고 땅도 내놔라"- 7 (정관봉 목사) image kchristian 2019-01-30 265
7487 산호세 생명의 강 교회 - (408) 218-2087 image kchristian 2019-01-30 269
7486 스피드 오일 - 엔진 오일 체인지를 10분만에 해드립니다 image kchristian 2019-01-30 269
7485 "주행 한의원" (더블린/산호세) - (925) 828-7575 image kchristian 2019-01-30 276
7484 선스타 청소 재료상 - 교회/식당/사무실 빌딩/호텔/ 청소 재료상 (510) 252-1152 image kchristian 2019-01-30 280
7483 뉴스타 "Jeny" 곽정연 부동산 - 부동산 투자만큼은 완벽한 전문지식이 요구됩니다. 차원이 다른 Professional을 선택하십시요. (650) 544-6099 image kchristian 2019-01-30 270
7482 아쿠아이오스 정수기 "월 $25.00+tax" , 노비타 비데 <지금 신청하세요!!> image kchristian 2019-01-30 253
7481 트리니티 성경학교 2019 봄학기 개강안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66
7480 우리는 하나님께 선별된 존귀한 성도 -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북가주노회 2019 신년 하례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459
7479 산호세지역 교회협의회 신년하례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348
7478 "기독교 박해 1위 국가는 18년째 북한" 한국오픈도어선교회 '2019 세계 기독교 박해 보고서' 발표 kchristian 2019-01-16 335
7477 [발행인 칼럼] "예수 닮아가는 성도들"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345
7476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 지역사회 섬김 - 13일(주일) 임마누엘 장로교회에서 크로마하프 나눔 설명회 가져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340
7475 2019학년 봄학기 학생모집 - 캘리포니아 개혁신학대학교, 웨스턴 크리스챤 신학대학 kchristian 2019-01-16 334
7474 실리콘밸리 선교회 새해 첫예배 모임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371